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박용철 작품집 4 상세페이지


책 소개

<박용철 작품집 4> 박용철의 작품은 1930년대 문단에서 임화와 조선프롤레타리아 예술가동맹으로 대표되는 경향파 리얼리즘 문학, 김기림으로 대표되는 모더니즘 문학과 대립해 순수문학이라는 흐름을 이끌었다. 김영랑, 정지용, 신석정, 이하윤 등이 같은 시문학파들이다. 박용철의 시는 김영랑이나 정지용과 비교해 시어가 맑거나 밝지는 않은 대신, 서정시의 바탕에 사상성과 민족의식이 깔려 있다는 특징이 있다. 그의 시는 릴케와 키에르케고르의 영향을 받아 회의(懷疑), 모색(摸索), 상징(象徵) 등이 주조를 이룬다.

-출처: 위키백과


저자 프로필

박용철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
  • 학력 도쿄외국어대학교 독어독문학 학사
  • 경력 1933년 순문예지 문학 창간인
    1931년 종합문예지 문예월간 창간인
    1930년 시문학 창간인

2015.02.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박용철(朴龍喆,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은 시인이며 문학평론가, 번역가로도 활동했다. ‘떠나가는 배’ 등 식민지 설움을 묘사한 시로 세상에 알려졌으나, 실상은 이데올로기나 모더니즘을 지양하고 순수시적 경향을 보였다. 김영랑, 정지용 등과 함께 시문학파를 형성했다. 아호는 용아(龍兒)이다.

-출처: 위키백과

목차

시집가는 시악시의 말
신미시단의 회고와 비판
실제1
실제2
실제3
실제4
실제5
실제6
실제7
실제8
싸늘한 이마
안 가는 시계
애사1
애사2
애사3
애사4
어느 밤
어디로
여류시단총평
연애
옥향로
우리의 젓어머니
유쾌한 밤
을해시단총평
이대로 가랴마는
인형
일기초
절망에서
정축년시단회고
정희를 가름하야
정희에게
조선인의 경제적 재능과 풍수설
좁은 하늘
주머니
추의
타이피스트양
편집잔영
피란델로에 대하야
하염없는 바람의 노래
하잔한 쪼각달
한거름 비켜서면
한조각 하날
해후
효과주의적 비평논강
희망과 절망은
판권 페이지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