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정약용, 길을 떠나다 1 상세페이지

책 소개

<정약용, 길을 떠나다 1> 다산 정약용이 걷던 길을 따라가며 다산의 생각과 사상을 추론해 보는 여행기이다. 실학의 대부라고까지 일컬어지는 다산은 200년 전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을까? 다산 정약용의 생각을 현대인의 관점에서 분석해보는 추리적 상상력을 가진 새로운 시각의 여행기다. 저자 권혁진은 남양주 능내리에 있는 다산 정약용의 생가 남자주에서부터 화악산 북쪽의 곡운 구곡까지 300여리(120km)를 걸으며 느낀 소회와 다산의 생각을 현대의 시각으로 해석하였다. 저자는 300여리의 길을 걸으며 다산이 머물렀던 장소, 다산이 사색에 잠겼던 장소마다에서 다산의 생각을 분석했다. 다산이 느꼈던 감흥을 명승으로 다듬어 내고, 그의 생각을 분석해 교훈을 찾고자 하였다.


출판사 서평

200년 전의 다산을 따라 300리 다산 길을 걸어본다.
300여리의 긴 여정만큼 책은 총 9부로 이루어져 있다. 각 단원마다 다산의 눈에 비친 풍경과 사색에 현대인인 저자의 시각이 덧붙여진다. 책의 시작은 ‘봄날 배를 띄우다’라는 부제로 다산의 여행 출발준비를 새벽녘 강물 같은 필체로 써내려 간다. 여명을 지나, 해가 중천에 걸리면 강물은 바람의 심술에 요동친다. 책의 시작은 앞으로 나타날 강물의 변화까지 염두엔 둔 촘촘한 구성이다.
남자주에서 시작된 다산의 여행은 다산이 18년간의 유배에서 돌아온 1818년으로부터 5년 뒤인 1823년의 이야기다. 다산은 유배가 끝난 후 1820년과 1823년 두 번에 걸쳐 춘천을 향해 길을 떠났다. 저자 권혁진은 1823년의 다산 길을 걸으며 3년전 다산이 걸었던 길과 3년 뒤 배를 타고 강을 거슬러 올라갔던 길을 함께 기록해 나간다.
다산 길 곳곳에는 이름난 명소가 즐비하다. 다산생가를 출발하면 처음 만나는 천주교의 성지 마재성지, 세조가 밤에 종소리를 듣고 그곳에 절을 지으라고 명했다는 운길산 중턱의 수종사, 금남리의 낙화, 금대리의 저녁노을, 다산 스스로 산천이 아름답다고 평가한 가평, 쇠락해가던 맥국의 땅 춘천, 곡운구곡의 선경 등 이름난 명소이며 역사의 무대들이다.
다산은 이 장소들마다에서 변증을 펼친다. 남들이 이야기하는 설들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더하고 저자 권혁진은 그 다산의 생각에 또다시 자신의 관점을 더한다. 이 부분은 독자들이 마음대로 생각의 지평을 넓게 해주는 부분이기도 한다. 저자는 1820년 다산이 찾았던 청평사를 걸으며 이자현에 대한 다산의 생각을 분석한다. 고려 왕실의 외척가문으로 대악서승의 벼슬도 마다하고 청평산에 은거해 청빈한 삶을 살았던 이자현에 대해 ‘누추하지 않은 삶’을 살았다는 다산의 생각을 찾아낸다.
3년이 지난 1823년 문암 서원에서 하룻밤을 보낸 다산이 느낀 춘천에 대한 소회는 ‘쇠락한 마을 텅 빈 창고’로 풀어낸다. 『정약용 길을 떠나다1』의 종착지는 곡운구곡이다. 곡운구곡은 조선시대 성리학의 대가로 은둔의 삶을 살았던 곡운 김수증의 우거지다. 저자는 곡운구곡을 재해석한 다산의 생각들을 저자의 시각으로 다시 풀어가며 독자들에게 숙제를 남긴다.
『정약용 길을 떠나다1』은 저자 권혁진이 2년간 매주 남양주에서 화천까지 걸으며 느낀 풍경과 다산의 생각, 다산이 미처 쓰지 못한 글까지를 담아내려고 하였다. 각 명소마다의 사진을 더하고 길종갑 화가가 옛 선비의 여정을 표지그림으로 그려 정약용의 발걸음에 의미를 더해준다.


저자 소개

저자 - 권혁진
문학박사, 강원한문고전연구소 소장. 고전을 바탕으로글을 쓰고 있다. 저서로 「설악인문기행 1·2」, 「강원의 산하 선비와 걷다」, 「춘천화첩기행」, 「조선 선비,설악에 들다」, 「춘주열전 1·2」, 「춘천의 문자향」, 「화천인문기행」, 「옛 글 속에서 인제를 만나다」, 「금석문을 찾아 떠나는 인제여행」, 「곡운과 다산, 곡운구곡을걷다」등이 있다. 한문과 관련된 것으로 「한문교육의이론과 실제」, 「한국 한문소설의 세계」, 「한문과 교직실무」, 중학교 「한문」1,2,3, 고등학교 「고전」등이 있으며, 역서로는 「소의신편」, 「습재선생문집」, 「봉서유고」, 「의암집」등이 있다.

목차

1. 봄날, 배를 띄우다
고향으로 돌아오다
남자주에서 배를 수리하다
배를 띄우다
달빛 아래 사라담의 뱃놀이
마재성지에 들렸다가 고랑나루를 지나가다
봄날 수종사에서 노닐다

2. 낙화, 역사를 생각하다
흰 꽃 어지러이 날리네
수대울에서 권순장을 기리다
금남리에서 출발하여 벽계를 유람하다
매바위는 기이하여 볼 만하였다

3. 세상살이의 괴로움
푸른 산이 갑자기 배 한 척 토해내네
세상살이는 괴로움이다
뾰족한 신선봉 구름 위에 솟았네
북쪽 석벽 장락산 높기도 높아

4. 노을 속 강길을 거닐다
저녁노을 붉던 관천리
금대리 술파는 집에 정박하다
아들에게 편지를 쓰다
남이섬을 지나가다

5. 협곡을 통과하다
가평의 산천 또한 아름답구나
초연대의 낙조
물속에서 옛 일을 기억하는 바위여
옛 성은 무너진 성가퀴만 남았구나
양쪽 절벽이 서로 부딪칠 듯하구다

6. 맥국에 부는 바람
석문에서 역사를 생각한다
신연강 바람에 허리띠가 나부끼네
소양정에서 시대를 아파하다
산이 머니 평평한 들 넒구나
우두동에서 하룻밤을 보내다
맥국을 굽어보던 마적산은 말이 없네

7. 누추하지 않는 삶
기락각을 찾아 소양댐에 오르다
폭포의 나라 청평계곡, 경운대폭포
하늘은 두 가닥 폭포를 드리웠네
망설임 없이 와룡담으로 떨어지다
부드럽고 그윽한 아름다움, 서천폭포
청평사에서 이자현을 생각하다

8. 쇠락한 마을, 텅 빈 창고
문암서원에서 하룻밤 보내다
물푸레고개를 넘어간다
모진나루를 건너며
이랴이랴 넓은 논에서 소를 모는구나
배꽃 하얗게 피던 배울을 지나다
농간질 누가 알 것인가

9. 선경 속에서 유람하다
하우고개를 넘어서
만월고개를 넘으며
곡운구곡 입구에 서다
꽃들의 웃음판 망화계
푸른 산 베고 있는 영귀연
방긋 웃는 미인 설벽와
망단기와 벽력암
연꽃 같은 바위 빙 둘러 연못 이뤘네
소용돌이치는 물은 기괴하여 형언하기 어렵네
달구경하기 좋은 벽의만
흰 구름 넘실대는 백운담
극히 아름다운 여울 명옥뢰
제갈공명을 기리는 와룡담
고향으로 돌아가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