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오늘은 태백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   여행 국내여행

오늘은 태백

하늘 물 땅을 품은 국립공원 태백산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7,500(50%)
판매가7,500

책 소개

<오늘은 태백>

얘기꾼 여행서 ‘오늘은’ 시리즈 세 번째 책이다. 2016년 8월 태백산이 스물두 번째 국립공원으로 승격되자마자 출간된 <오늘은 태백>은 태백산을 제대로 알리는 책이 되었다. 작가는 프롤로그에서 태백산의 사계절을 담을 수 있었던 것에 감사한다. 겨울에 가장 아름다운 산으로만 알려진 태백산을 두 작가는 두렁길 전 구간을 걸으며 사연 많은 산 이야기를 마치 그림 그리듯 풀어놓는다.


“산과 호흡하며 걸으면 힘든 줄 몰랐다. 그러다 어느 순간 태백산에 젖어든 나를 발견하곤 했다. 태백산은 부드럽고 아름다웠다. 어머니 같은 산이었다. 가난한 자식을 위해 제살을 다 내어준 산이 아니던가. 그러고도 산은 스스로 치유하는 법을 알아 꽃과 나무와 수많은 생명을 키워내고 있었다. 나는 태백산 두렁길을 걸으며 옛사람들의 고백을 들었다. 우리 눈에서 사라진 흙과 나무들의 이야기도 들었다. 애틋한 이야기에 가슴이 시렸고 따뜻한 이야기에 마음이 훈훈했다.”
-프롤로그 중에서


출판사 서평

<오늘은 태백>은 ‘하늘길’ ‘물길’ ‘땅’의 3가지 테마로 이야기를 담았다. 하늘, 물, 땅을 품고 있다는 표현이 특히 눈에 띈다. 태백산 전체를 아우르는 가장 적절한 표현이 아닐까 한다. 민족의 영혼이 깃들어 있는 백두대간 길이며 우리 땅의 젖줄인 한강과 낙동강의 발원지이자 경제발전의 원동력이었던 석탄산업의 현장, 태백산이 아닌가. 작가의 애정 어린 시선으로 풀어놓은 진솔한 문장이 참 따뜻하다. 태백산의 아름다운 자연과 산에 기대어 살아가는 사람들의 절절한 이야기가 오래도록 가슴에 남을 것이다.

태백산이라고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곳이 천제단일 것이다. 우리 조상은 이곳에서 널리 인간 세상을 이롭게 하리라는 홍익인간의 뜻을 세웠다. 작가는 이곳에서 일출을 맞으며 영산의 기운을 담뿍 느꼈다고 말한다. 시국이 어수선한 때다. 이 책을 읽고 나면 간절한 염원 하나 안고 천제단에 올라가고 싶어지게 된다. 나라를 생각하며 올라갔다가 자신의 삶도 되돌아보는 뜻 깊은 장소가 될 것이다.



저자 소개

강혜연
러시아 문자에 매료되어 덜컥 러시아 문학을 전공했습니다.
어린이 책 만드는 일로 출판사 근무를 시작했고 오랜 세월 동안 여러 종류의 책들이 제 손을 거쳐 세상에 나갔습니다. 최근 서울특별시여성능력개발원 출판 편집 프로젝트에 참여하여 『여자, 일을 말하다』를 공동 출판했고, 문학창작 집단 ‘이야기 만드는 바띠’와 인연 되어 의미 있는 인생 2막을 열고 있습니다.


김미정
15년 동안 국어와 논술을 가르치다 그림책에 빠져 이야기꾼이 되었습니다. 2015년 계간 「불교문예」에 동화가 당선되면서 동화작가가 되었고, 현재 문학창작 집단 ‘이야기 만드는 바띠’에서 한국의 문화재에 이야기를 입히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여행에세이 『국립공원, 힐링로드 77선』 『오늘은 태안』을 공동 집필했습니다.

목차

목차
01 하늘길

1 널리 인간 세상을 이롭게 하라
태백산에 올라 백두대간을 느껴보다 _33
단군 신화 깊이 보기 _37
단군왕검과 개천절 _39

2 민족의 영산(靈山) 태백산을 오르다
1) 천제단 두렁길 1코스
소망 하나씩 품고 _45
반재라 불리는 쉼터 _49
우리나라 100대 명수 - 용정 _51
신령스러운 영지 망경대 _53
묵암 제자는 태백산에 오르라 _57
그래도 여기는 부처님 도량 _61
단종비각을 지나며 _63
천제단에서 바람을 보았네 _65

2) 천제단 두렁길 2코스
비구니 스님의 승합차를 타다 _69
살아 천년 죽어 천년, 주목 군락지 _71
평화롭다. 아름답다. 그리고 신비롭다 - 장군봉 _74
하늘, 땅, 물을 품은 태백산 - 당골계곡 _77

3 함백산 두렁길
만항재에는 누가 살았을까? _85
하늘숲 공원 _91
별이 된 사람들–함백산 기원단 _92
어머니의 노래 _95
아버지의 노래 _99
함백산에서 황금 연못을 만나다 _101
꽃, 소리없이 피다 - 금대봉 은대봉 _105
범꼬리풀 꼬리치며 인사하는 천상의 화원 _109
물만 먹고 가지요 - 고목나무샘 _111
정암사 적멸의 세계 _114
바다 건너 온 마노석 _118
금탑 은탑 품은 봉우리 _121



02 물길

1 한강 물길 이야기
물길의 시작, 검룡소 _135
검룡이 된 이무기 _141
황금색 춤사위가 벌어지고 _145
감사의 축제 _148
산을 오를 때는 보아야 할 것이 많다 - 분주령 _150
한강의 첫 마을 창죽 _153

2 바람의 언덕 매봉산
동해 찍고, 서해 찍고, 남해 찍고 - 꼭짓점 _161
빗물가족 이야기 - 삼수령 _162
피재에서 더위를 피하다 _165
바람 불어 좋은 날 - 매봉산 풍력단지 _167
돌밭 위에 푸른 물결이 _170
용의 기운을 느끼며 걸어보는 동굴 탐방 - 용연동굴 _174

3 낙동강 물길 이야기
행운을 드립니다 - 황지연못 _181
개과천선한 황부자 _183
하늘못 _186
정성이 하늘에 닿다 _191
열목어 노니는 백천계곡 _194
산 좋고 물 좋고 사람 좋은 병오마을 _199



03 그리고 땅

1 타임머신 타고 아득한 고생대로
고생대 지층 위에 박물관이 _207
고생대의 신비가 그대로 머문 구문소 _211
흉과 화가 없는 이상향 _212

2 백두대간 협곡열차
백두대간 협곡 따라 기차가 달린다 - 분천역 _221
열차에서만 볼 수 있는 낙동강 상류의 비경 _224
최초의 민자역 - 양원역 _227
하늘도 세 평 꽃밭도 세 평 - 승부역 _228
검은 눈물 - 철암역 _230
하늘 아래 첫 정거장 - 추전역 _232

3 아버지는 광부
철암역두선탄장 _239
검은 진주, 철암탄광마을 _243
시간이 멈춘 곳, 철암탄광역사촌 _245
낯선 탄광마을에서 만난 나의 유년 _251
낡을 대로 낡아버린 건물의 겉모습, 내부는? _252
태백석탄박물관 _253

4 추억 속으로
통리 5일장 _261
태백산 맛 기행 _266


프롤로그 _22
태백산국립공원 명소 다시 보기 _270
에필로그 _276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