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세월은 글이 되어 상세페이지

책 소개

<세월은 글이 되어> 세월은 글이 되어

사람은 누구나 꿈많던 어린 시절이 있다. ‘세월이 유수와 같다’라는 말조차 거짓으로 느껴졌고 그 순간만큼은 영원할 거라 믿었던 그 시절이다. 하지만 강산이 수십 번 바뀌고 지난 세월의 모든 추억을 잊은 채 정신없이 앞만 보고 달려온 지금에서야 아련하게 떠오르는 그 시절만큼 소중하고 행복했던 순간은 없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이 책은 머리 희끗한 중년의 나이가 된 작가가 그동안 까맣게 잊고 지낸 개구쟁이였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지나온 발자취를 이야기 하고 있다. 거기에 작가의 뛰어난 그림 솜씨가 더해져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한다.
작가가 들려주는 6, 70년대 장난기 어린 꼬마들의 이야기를 읽고 있으면 중년의 독자에게는 잊고 있었던 어린 시절 추억을, 어린 독자에게는 아버지 세대의 어린 시절을 엿 볼 수 있는 즐거움을 느끼며 엷은 미소를 지을 수 있을 것이다.



저자 소개

저자 - 함희진
수원에서 태어났지만, 이듬해 여주로 이주해 그곳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글과 그림에 전혀 소질이 없다고 학교생활기록부에도 인정했던 그가 흐르는 세월 속에 이리저리 수마 되고 머리 희끗한 나이가 되어 개구쟁이였던 그때를 회상하며 글을 쓰기 시작했다. 장난치기도 바빴을 그 어린 시절, 언제 그렇게 그 추억을 담아 두었느냐며 그 시절 친구들은 모두 놀라워한다. 거기에 달라진 글솜씨과 뛰어난 그림 솜씨마저도.

목차

프롤로그

영릉 소풍 길
사랑의 미로
설 명절 그 아침이
새봄에는
방과 후 교실
수능이 무엇이라고
경사리 꽃밭의 고민
저 멀리 저 산의 꿈
칠월을 기다리며
방학 중인 친구 녀석들
열대야의 밤
사지땅 얼음물
따끈한 얘기
풍성한 수확은 아니지만
아릿한 까마중 그 맛이
아쉬운 여름 칼국수
주인 찾던 그 꽃반지
여주 샛강은 지금
옥 춘자 선생님께
이제는 말할 수 있다.
낄룩이 새끼의 출현
야호 산과 서낭댕이 길
배토리 아욱국
72년 여주 물난리
읍내 개울의 변신
이모님 댁 게걸무
엄마의 향수
나무와의 인연
경호와 칡
아침 무맛
생각나는 그 사람
늦바람
내 등굣길
겨울 강 이야기
임신했나 봐
가을인가 봐
나 고백할 게 있어
성탄카드
창밖의 눈꽃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