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지중해에 안기다 3 (터키) 상세페이지


책 소개

<지중해에 안기다 3 (터키)> 일찍이 세계의 중심으로 불린 바다가 있었다!
그리고 나는 그 바다에 안겼다!

철학과 민주주의가 발생한 곳, 문명과 문자가 탄생한 곳, 신화와 역사가 시작된 곳.
위대한 왕과 정복자, 거룩한 성자와 철학자들이 머물렀던 곳. 그곳, 지중해!
타고난 역마살이 이끄는 대로 오직 신화와 기록으로 접했던 바로 그곳으로 향했다.

"지금 우리는 지중해에서 기록된 역사를 공부한다. 지중해에서 시작된 언어를 쓰고, 단어를 이용한다. 지중해에서 만들어진 요리로 식사를 하고, 지중해에서 고안된 옷을 입으며, 지중해에서 만들어진 건축 방법으로 지어진 집에서 살아간다. 지중해에서 만들어진 종교를 믿고 기도하며, 지중해에서 시작된 정치 절차로 나라를 이끌며, 지중해에서 토대를 쌓은 학문으로 보다 넓은 방향으로 기술과 과학을 진보시킨다. 지중해를 노래한 시를 읽으며, 지중해를 그린 그림을 보고, 지중해에서 탄생 된 악기로 연주하는 음악을 듣는다.
지중해라는 거대한 무대 위에서 우리 인류는 죽음에 저항하고 삶을 이어가면서 이 모든 것을 만들었다. 세 개의 대륙이 맞닿은 바다는 우리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낳기 위해 처음부터 준비된 게 아니었을까." - 에필로그 中

당신에게 들려주고 싶은 것은 짐작할 수도 없을 정도로 기나 긴 세월 동안 인류사와 함께했던 넘실거리는 푸른 바다에 실려 온 이야기.
사막의 나라, 이집트. 신화의 나라, 그리스. 형제의 나라, 터키.
홀로 떠나 있는 힘껏 안긴 지중해 3국의 여행기를 《지중해에 안기다》(전 3권)를 통해 전한다.

이 책은 온몸을 다해 구르고, 뛰고, 달리고, 누볐던 지중해 여행의 세 번째 이야기!
풍요로운 자연과 넓은 토지를 가진 나라, 보석보다 아름다운 푸른 모스크가 있는 나라,
성모의 마지막 흔적이 있는 나라, 위대한 지배자 술탄이 다스렸던 나라,
6.25의 슬픔을 함께 공유하고 있는 나라,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디저트와 음식이 있는 나라,
그곳, 터키.
바람에 실려 온 포근한 바람을 따라 나는 그곳, 터키에 안겼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정종균


타고난 역마살과 밥만 먹으면 저절로 채워지는 잡초급 체력을 기반으로 고등학교를 졸업할 무렵부터 전국을 안방처럼 돌아다녔다. 떠나지 않는 것은 곧 젊음에 대한 대역죄를 짓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생각하기에 바람 부는 대로 마음 이끄는 대로 곧잘 휙휙 움직이는 것을 즐긴다. 글 쓰는 것, 여행하는 것, 먹는 것. 오로지 이 세 가지만을 바라보며 살고 싶은 무한 낙천주의 희망자. 지금은 방송작가로 일하며 더 재밌는 이야기를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서로는 소설 《미술관 아르쿠스》, 《낙원을 향해서》와 여행 에세이 《스무 살의 문턱에서 올레를 걷다》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이스탄불(Istanbul) - 모든 도시의 여왕
 하나의 신을 모시는 두 개의 성전
 고결한 푸른 빛, 술탄 아흐메드 모스크
 비잔티움의 걸작, 아야 소피아 성당
 이스탄불 아래에 감춰진 지하 미로
 톱카프 궁전에서 오스만 제국을 찾다
 하렘, 금기를 탐하다
 젊은이여, 탁심 광장으로 가라
 피에르 로티 언덕에 올라서서

이즈미르(Izmir) - 터키에서 가장 자유로운 도시
 이즈미르에는 미녀가 많다?
 에게 해를 거니는 즐거움

셀주크·에페소스(Seljuk·Ephesos) - 달의 여신을 섬기던 폐허
 달빛의 가호가 머물기를
 텅 빈 원형 극장에 노래는 울리고
 지상에 남은 성모의 마지막 흔적
 잃어버린 작은 그리스, 쉬린제 마을

파묵칼레(Pamukkale) - 목화의 성
 온천수가 가꾼 우윳빛 산맥
 신성한 도시, 온천수 아래로 가라앉다

카파도키아(Cappadocia) - 요정의 굴뚝
 중력이 어긋나 솟아오른 땅
 버섯 바위 사이를 가로질러

콘야 (Konya) - 오라, 네가 누구든지 오라!
 터키에서 가장 보수적인 도시
 수피즘의 성지, 메블라나 테케
 세마, 춤으로 우주와 신을 찬양하다

앙카라(Ankara) - 공화국의 수도
 영웅이 잠든 땅, 아타튀르크 영묘
 한국 공원, 6.25의 용사들

사프란 볼루(Safranbolu) - 세월마저 사프란 향기에 취해
 오스만 제국의 시간이 흐르는 곳
 가장 맛있는 로쿰을 맛볼 수 있는 곳

터키를 말하다
 친절과 명예를 중요시하는 나라
 미식가여, 터키로 향하라!
 로쿰, 그 황홀하고 달콤한 기쁨
 하맘의 온기에 몸을 뉘인 채
 터키 여행은 오토뷔스로
 메르하바! 우리는 터키의 고양이

에필로그


리뷰

구매자 별점

2.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