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전체 분야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상세페이지

로맨스 단행본 역사/시대물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구매단권판매가3,000
전권정가9,000
판매가9,000

구매하기

  • 0 0원

  •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1권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1권

    • 글자수 약 4.2만 자

    무료

  •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2권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2권

    • 글자수 약 10.3만 자

    3,000

  •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3권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3권

    • 글자수 약 9만 자

    3,000

  •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4권 (완결)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4권 (완결)

    • 글자수 약 9.2만 자

    3,0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이 책의 키워드


다른 키워드로 검색

책 소개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리혜 작가의 첫 작품, <눈과 달과 바람의 시절>

“자꾸만 그분이 떠올라 견딜 수 없네. 밥을 먹지도 잠을 자지도 못하겠어. 온통 그분 생각뿐이네. 도대체 내가 왜 이러는 것인가? 이것이 무엇이란 말인가?”

무엇이긴. 상사병이다.

이 미련한 친구 같으니라고. 그리 여인네들에게 차갑게 굴더니 곧 작호爵號마저 박탈당할 공주에게 마음을 빼앗겨 버리다니. 공주와 혼담이 오가면 급사한다는 소문은 그렇다 쳐도 역적의 오명을 쓴 공주와 엮이게 되는 것을 어느 집안에서 두고 보겠는가. 이리됐건 저리됐건 좋은 쪽으로는 끝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이보게, 잊게나. 여인이 그분밖에 없는가?”
“해 보았지…… 잊어보려 해 보았지만…….”

잊을 수 있을 정도면 저리되지는 않았겠지. 그리고 선용을 저리 만들 수 있는 다른 여인이 있을 리도 없었다.

선용은 목석같은 사내였다. 장안의 수많은 내로라하는 규수들이 그의 퇴짜를 맞았다. 학문에 매진하고 무예를 갈고 닦기에 일신을 다 하겠다고 뻔한 말로 누차 거절했지만, 그것들에게서 선용의 마음을 돌려 놓을 만한 수준의 어떠한 여인도 없었기 때문일 터였다. 그만큼 그는 눈이 높았다. 그랬던 선용이 이렇게 꼼짝도 못하고 앓아누워버리다니. 단지 한 번 보았을 뿐인데. 그 공주인지 뭔지가 심히 대단하기는 한 듯하였다.



목차

목차
1
2
3
4
5
6
7
8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4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