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상세페이지

가정/생활 취미/요리/기타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9,000(40%)
판매가9,000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책 소개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도시에 살면서 마당 있는 시골 집을 꿈꾸는 사람에게 필요한 완벽한 정보,

요즘엔 은퇴를 앞둔 중, 장년층뿐 아니라 젊은 사람들도 마당 있는 집을 꿈꾸는 경향이 늘어났다고 한다. 꿈만 꾸는 게 아니라 실제로 경기도 부근에 땅을 사서 집을 짓는 사람이 많아지기도 했다. 하지만 그것 역시 돈이 어느 정도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 마음만 가득이지 그것조차 여의치 않은 사람들이 태반이다. 학생인 아이들과 함께 지방으로 내려갈 수 없던 저자는 도시에 집을 남겨두고 시골에서 집을 마련할 수 있는 최저한의 예산으로 강원도, 경상도, 경기도, 충청도를 돌아 충청남도 끝자락 서천에 매매가 2천5백만원의 시골집을 마련했다. 대지 301㎡(100평), 건물 66.11㎡(22평)의 소박한 집이다.

저렴한 예산으로 구입한 집인 만큼 흙벽이 무너져 내리는 등 손볼 곳이 많았던 농가주택을 대들보, 서까래, 대청마루, 구들장을 때빼고 광내 도시 사람들이 꿈꾸는 자연 속 농가주택으로 꼼꼼하게 개조했다. 집을 보러 다니던 때의 시행착오, 공사를 시작하면서의 막막한 심정, 공사하는 동안 맞닥뜨렸던 크고 작은 문제들을 차근차근 풀어가면서 완성한 시골집 이야기를 이 책에 오롯이 담았다.

꼭 퇴직 이후를 준비하거나 노후를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니더라도 아이들이 어릴 적에 자연과 더 가까이 살게 하고 싶다는 마음에 훌쩍 시골로 들어가는 사람들도 많이 본다. 찰나에 잃어버린 것들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이왕에 깨달았다면 머뭇거리지 말고 한 살이라도 젊을 때 시도해 보는 것이 좋지 않을까.


저자 소개

집 단장하고, 음식 만들어 먹이고, 바느질하는 행복에 빠져 사는 심성 고운 주부이자 인테리어 디자이너. 생애 처름으로 혼자만의 방을 쓰게 된 여고 시절부터 집과 공간에 대한 꿈을 꾸기 시작했다. 저서로는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가 있다.

목차

도시 사는 마흔 아홉 살 오미숙씨
2천만원으로 시골집 한 채 샀습니다

contents
여는 글
시골은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

땅따먹기
강원도.경기도.경상도.충청도.그리하여 서천
1 어디에다? 볕 좋고 땅 바른 곳에 내 집 하나 갖기 위한 전국 일주를 시작하다 16
2 얼마로? 예산은 2천만원 내외로! 서천의 순박한 농가 주택으로 마음을 정하다 20
3 왜 가려고? 귀농? 아니면 도시 집과 시골집을 동시에? 확실히 정할 것! 24
4 망설여진다면? 도시를 떠날 수 없게 하는 시골살이의 걱정들 & 소소한 해법들 30
5 결정했다면? 시골살이를 정한 뒤 농가주택을 고를 때 주의해야할 백만 가지 일들 34

고칠 준비
설비문제.시공팀 선별.인부 식사 고민 아! 힘들다
1 무엇부터? 집을 샀으니 이제 공사만 뚝딱하면 살 수 있는거야? 글쎄…
2 시공은 누가? 농가 주택 공사가 재미나겠다고? 시공 팀 선별부터 난관에 부딪히다
3 공사중에는? 드디어 시작~그런데 인부 아저씨들 밥 챙기다 하루가 다 가려나?

헐고 짓기
철거.설비와 미장.목공.지붕 얹기.실내외 단장.지금부터 스타트!

철거하는 날
집의 기초, 설비와 미장
나무로 뚝딱뚝딱, 목공
헌 집은 가라, 도장 공사
고지가 코 앞, 기타 마무리

집구경
마당과 장독?가짜 펌프 놓인 수돗가?부뚜막이 있는 부엌?4개의 방?곤충도 같이 사는 욕실???비로소 대문을 열다
마당 자랑
흙냄새가 난다. 간절히 소망했던 마당이 생겼다. 오늘부터 나는 마당 농사를 지어야 한다
구식 안방
외할머니가 쓰시던 방을 재현한 것 같은…벽장과 쪽문, 티크 장롱이 있는 풍치 좋은 방
분내 난다 작은 방 1
한옥 문 너머에는 프릴과 자수 있는 하얀 침구, 새색시 시집 온 듯 꽃물 들였다
마음 쉼터 작은 방 2
친정 엄마를 위한 내 조촐한 선물이다 나이 드느라 지치는 날, 마음 쉬어가기 좋은 곳
솜씨 자랑 바느질 창고
창고였던 자리에 방이 세워졌다. 나 혼자서도 잘 노는 손재주 전시장
바느질 거리와 허드레 살림
나이 먹어 노는 일에는 벗이 필요하다. 바느질감 그리고 나의 소꿉들
속 넓은 욕실
곤충들도 매일 찾아와 씻고 가는 대중 목욕탕
여자의 부엌
대접하기 좋아하는 안주인, 잔치상 뚝딱 차려내는 자연 속 식당

닫는 글
시골집으로 들어서는 길은 언제나 설레고 기쁘다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8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