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해석이론 스타트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해석이론 스타트> “품사 분류가 아닌 품사 조립의 문법!”
천편일률적으로 ‘명사, 대명사, 동사, 형용사, --’등으로 나누던 품사 분류의 영문법을 대체할 새로운 영문법서 ‘해석이론 스타트’가 출간되었다. 2010년 해석이론이라는 독특한 제목의 영문법 학습서를 통하여 ‘인터넷서점 영문법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던 도서출판 잉글리시비주얼의 새 책이다. 새로 출간된 해석이론 스타트는 품사 개념부터 시작해서 영문법과 독해의 토대를 닦고 싶어 하는 고등학생과 토익, 토플, 공무원임용시험 등을 준비하는 대학생을 위한 기본서이다.

“현대 언어학으로 일본식 품사문법을 대체하라”
해석이론 스타트의 저자 박상준은 서울대 영문학과를 졸업했고, 현재 박상준어학원과 도서출판 잉글리시비주얼(www.englishvisual.com)의 대표이다. 문학을 하기 위해 영문학과를 들어갔지만 변형생성문법(transformational generative grammar), 인지문법(cognitive grammar), 코퍼스언어학(corpus linguistics), 영어발달사(history of English grammar) 등의 현대 언어학을 접하면서 이를 한국인에게 맞춰 재구성하기로 결심했고, 이후 17년 동안 현장에서 가르치며 책을 집필해왔다. 해석이론은 현대 언어학으로 영문법을 재해석한 책이다.

“영어 공부법이 아니라 영문법에 문제가 있다!”
영어에는 200여 개의 문장을 만드는 데 필요한 부품(parts of sentence)이 있다. 이 부품이 ‘품사’이다. 영문법을 오랫동안 공부했지만 여전히 체계가 잡히지 않는 이유는 이 부품들이 문장을 만들 때 어떻게 결합하고 사용되는지 설계도가 그려지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이 기존의 문법인 품사 문법의 한계라고 저자는 지적한다. 또한, 이 품사문법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영어라는 언어를 만들 수 있는 논리 틀을 가질 수 없기에 결국 영어 공부가 '한국어 퍼즐게임'이 되는 악순환에 빠진다고 주장한다.

“Do Grammar Yourself! 영문법을 당신이 직접 조립하라!”
영어 공부가 ‘한국어 퍼즐게임’이 되고 마는 이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는 ‘영어 문장을 만들 수 있는 설계도’가 필요하다. 해석이론 스타트는 부품, 즉, 품사를 두세 개 결합하는 단계부터 출발해서 모두 9단계를 거치면 40, 50 단어의 긴 문장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준다. 저자는 이를 품사문법과 구별하여 문장문법(sentence grammar)라고 한다. 책의 1단계를 보면, ‘명사 앞에 2가지 정보를 결합하라!’라는 1단계 미션이 나온다. 1단계는 명사 앞에 관사(정관사, 부정관사, zero관사)를 붙이는 가장 기본적인 단계부터 출발한다. ‘관사’의 뜻이 무엇인지 그리고 '왜 관사를 쓰는지' 그리고 '이것이 핵(head)이 되는 명사와 어떻게 연결되는지'가 이야기를 들여 주듯이 전개된다. 이렇게 작은 부품들을 하나하나 연결해서 9개의 단계를 밟으면 최종적인 ‘문장과 문장을 연결하라!’라는 마지막 미션에 도착한다. 각각의 단계 끝에는 ‘품사 조립도’가 있어서 부품(품사)들이 어떤 방식으로 더 큰 부품으로 연결되는가를 직접 작성하게 한다(조립도 바로가기: http://www.englishvisual.com/map).

“영어논리틀[개념잡기] + 체계적인 데이터의 축적[문장연습]!
이 책의 더 큰 장점은 ‘문법 따로, 독해 따로’라는 우리나라 영어공부의 고질적인 문제점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 점이다. 기존의 문법책은 10단어 내외의 짧은 문장이 예로 등장하지만, 사실 실제 문장은 이보다 훨씬 길다. 그렇기에 문장이 길어지면 품사 구분이 잘 안 되고 문법을 배운 것이 제대로 적용되지 않는다. 해석이론 스타트는 2권으로 나누어서 ‘개념잡기’에서는 문법 원리를 설명하고, ‘문장연습’에서는 그 원리가 실제 문장에서 어떻게 구현되는가를 985개의 문장으로 보여준다. 같은 문장이 적게는 2, 3번, 많게는 5, 6번씩 변형되면서 나타나기에 문장연습만으로도 문법을 이해할 수 있게 돕고 있다.

Do Grammar Yourself!(당신이 직접 영문법을 조립하라!)
영어에는 200여 개의 문장을 만드는 데 필요한 부품(parts of sentence)이다. 이 부품을 ‘품사’라고 한다. 문법을 오랫동안 공부하고도 여전히 확신하지 못하는 이유는 이 품사들이 문장을 만드는 데서 어떤 일부를 맡고 있는지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문제의 근본 원인은 기존의 문법이 ‘품사 분류’ 수준에 머물러 있고, 품사를 조립해서 실제 문장을 만드는 과정을 보여주지 못하는 데 있다. 이 문장 조립의 과정은 생각보다 어려운 것이어서 지난 50년간 비약적으로 발전한 현대 언어학의 도움이 필요로 한다. 해석이론 스타트는 부품(품사)들을 하나하나 조립해서 결국에는 ‘영어 자전거(문장)를 완성’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최초의 ‘문장문법’ 책이다. 1단계는 ‘명사 앞에는 어떻게 정보를 결합할까?’이고 명사 앞에 관사(정관사, 부정관사, zero관사)를 붙이는 가장 기본적인 단계부터 출발한다. 관사는 무엇이고, 왜 관사를 쓰는지 자세히 설명하고 이것이 핵(head)이 되는 명사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보여준다. 최종적인 9단계는 ‘문장과 문장을 차별해서 연결하는 방법은?’이다. 이렇게 단계를 거치면서 만들어진 문장과 문장을 최종적으로 1차 정보와 2차 정보로 차별해서 연결하는 방법론을 설명한다. 9개의 단계에는 각각 ‘문장 조립도’가 있어서, 각 단계에서 설명하는 부품들이 어떻게 결합해서 더 큰 부품으로 발전하고 연결되는지를 보여주고 직접 이 조립도를 작성하게 한다. 조립도 바로가기: http://www.englishvisual.com/map).

이 책의 더 큰 장점은 ‘문법 따로, 독해 따로, 작문 따로’의 문제점을 해결한 점이다. 기존의 문법책이 10단어 내외의 짧은 문장만을 그 예로 보여주지만, 실제 문장은 훨씬 길다. 문장이 길어지면 품사 구분이 잘 안 되고 문법을 배운 것이 적용되지 않았던 경험을 누구나 해 보았을 것이다. 해석이론 스타트는 ‘개념잡기’와 ‘문장연습’으로 나누어서 품사가 결합되면서 어떻게 문장이 길어지고 복잡해지는가를 989개의 문장으로 단계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문장연습’에 나오는 문장들은 적게는 2번, 많게는 4, 5번씩 반복되면서 여기에 살이 붙고 변형되고 다른 문장과 결합하면서 다시 등장한다. 이 책은 문법과 독해와 작문을 처음 시작하는 문법/독해의 기본서이다. 수능 시험을 준비하는 고등학생도, TOEIC이나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대학생이도 우선은 영어라는 언어를 만들 수 있는 논리 틀을 먼저 만들고, 이 위에 체계적인 데이터를 쌓아야 비로소 응용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만들어진다. 해석이론 스타트는 이 토대를 만들어 줄 목적의 책이다.

1. 해석이론 스타트 맵 보기(www.englishvisual.com/map)
2. 스타트 서문(http://www.englishvisual.com/log/blog.asp?num=109127)
3. 스타트 넘겨보기(http://www.englishvisual.com/evtools/bookplayer/start/index.html)


저자 소개

서울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고, 도서출판/온라인학습사이트인 잉글리시비주얼(www.englishvisual.com)과 오프라인 어학원인 크로스핏잉글리시(www.crossfitenglish.com)의 대표이다. 문학을 하기 위해 영문학과를 들어갔다가 변형생성문법(transformational generative grammar), 인지문법(cognitive grammar), 코퍼스언어학(corpus linguistics), 영어발달사(history of English grammar) 등의 현대 언어학을 접하면서 큰 충격을 받아, 현대 언어학을 우리 한국인에게 맞춰 재구성하고 보급하는 가교 역할을 하기로 결심했다. 이후 17년 동안 언어학 이론을 공부하면서, 이것이 아카데믹한 것에 머물지 않도록 하려고 40여 종의 교재를 직접 쓰면서 현장에서 가르쳐왔다. 그는 '문법과 독해와 작문이 별개로 다루어지는 이유'가 우리 문법이 '품사 분류' 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품사문법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영어라는 언어를 만들 수 있는 논리 틀을 갖출 수 없기에, 결국 영어 공부가 '한국어 퍼즐게임'이 되는 악순환에 빠진다고 주장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문장문법'을 표방하는 ‘해석이론’ 시리즈는 이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문장을 만들 수 있는 조립의 문법'에서 제시한다. 저서로 『해석이론 스타트』, 『해석이론 수능편』, 『해석이론 어법편』, 『단락이론』, 『Connect 커넥트 영어 B형』, 『연결성에 답이 있다!』등이 있다.

목차

1. 명사 앞에는 어떻게 정보를 결합할까?
BK1. 한정사
BK2. 전치수식어
BK3. 명사 [+]대명사

2. 명사 뒤에는 어떻게 정보를 결합할까?
BK4. 후치수식어
BK5. 명사보충어 [+]동격

3. 명사 자리에는 어떻게 문장을 결합할까?
BK6. 명사절: ①THAT절
BK7. 명사절: ②WH절

4. 명사 자리에 결합한 문장은 어떻게 압축할까?
BK8. 압축명사절: ①TO절
BK9. 압축명사절: ②ING절

5. 형용사 뒤에는 어떻게 정보를 결합할까?
BK10. 형용사보충어

6. 동사 뒤에는 어떻게 정보를 결합할까?
BK11. 동사보충어
BK12. 동사수식어

7. 동사 앞에서 동사를 도와주는 장치는?
BK13. 시제
BK14. 조동사 [+]가정법
BK15. 완료
BK16. 진행
BK17. 태 [+]이동

8. 문장과 문장을 나란히 연결하는 방법은?
BK18. 문장 + 문장

9. 문장과 문장을 차별해서 연결하는 방법은?
BK19. 문장 + 부사절
BK20. 문장 + 압축부사절
부록
미주
전치사 정리
문법용어 정리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