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원년 봄의 제사 상세페이지

책 소개

<원년 봄의 제사>

고대 한나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색 본격 미스터리!
두 소녀가 서로 부딪치며 추리하는 뛰어난 청춘 미스터리!

기원전 100년, 한나라의 변방 운몽택에 한 무녀가 찾아온다.
이 무녀의 등장과 함께 옛 귀족 가문에 피바람이 몰아친다.

제2회 ‘중국어권 추리대상’ 최우수 신인상 수상 작가 루추차의 본격 미스터리. 본 작품은 해박한 역사적 지식과 탄탄한 필력이 어우러져 중국 추리소설계를 깜짝 놀라게 한 ‘현학’ 기서로 평가받고 있다. 작가는 자신의 전공인 고전문헌학을 살려 굴원의 〈이소〉, 《시경》과 《예기》 등 고대의 시문과 경전을 자유자재로 인용하고, 당대 그러했을 법한 연회 자리와 자연 풍광을 묘사하는 등 독자들을 기원전 100년의 세상으로 안내한다.

“처음 굴원의 〈이소(離騷)〉를 읽고 나서 그의 전 작품을 통독하며 파헤친 결과, 굴원의 신분은 사대부가 아니라 초나라 국가 제사에 참여한 무녀로서 어려서부터 일생 남장을 하고 살아간 여자란 걸 알게 됐지.”
한나라 무제 천한 원년(기원전 100년), 처음으로 옛 초나라 땅 운몽택을 밟은 장안 호족의 딸이자 무녀 오릉규는 이 같은 대담한 학설로 한때 초나라 국가 제사를 맡았던 관씨 일가를 발칵 뒤집어놓는다. 고대 예법을 충실히 지키며 살아가는 관씨 집안은 오릉규의 학설을 지지할 수 없다. 이번 운몽택 방문으로 오릉규와 관씨 일가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맴돌고, 연회 다음 날 의문의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살인사건은 곧 연쇄 살인사건으로 치닫고, 관씨 집안의 막내딸 노신은 외지인 오릉규를 모든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한다.

사건 배후에는 어떤 인물이 숨어 있는가? 왜 하필 제사 즈음에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인가? 4년 전 일어난 관씨 일가 살인사건과는 어떤 관계가 있는가? 오릉규는 이제 막 친구가 된 노신과 함께 때론 갈등하고 때론 화해하며 진범을 찾아 나선다.


출판사 서평

내가 보기에 굴원은 사대부가 아니라
초나라 국가 제사에 참여한 무녀였어!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하는 중국 작가 루추차의 새로운 스타일의 본격 미스터리. 루추차는 2014년 단편 〈전주곡(前奏曲)〉으로 제2회 ‘중국어권 추리대상’ 최우수 신인상을 받아 데뷔했다. 대학에서 고전문헌학을 전공한 작가답게 작품에는 굴원의 <이소>, 《시경》 등 고대의 다양한 시문과 경전이 등장한다. 중국에선 ‘현학 기서’ ‘현학 추리서’ 등의 별칭이 붙기도 했다. 작가가 인용한 고문과 시문 등은 단지 작가의 왕성한 지식욕을 자랑하기 위한 것이 아닌, 작품 주요 사건과 깊은 관계를 맺으며 구성과 주제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면, 소설 초반에 굴원의 신분을 논의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주인공 오릉규는 굴원이 사대부(남자)가 아니라 무녀였다는 대담한 학설을 내놓는다. 그 근거로 굴원의 <이소>에서 여러 문장을 가져와 논증한다. 그리고 이는 이후 일어날 비극적인 사건의 밑그림으로 자리 잡는다.

때는 기원전 100년 한나라 무제의 통치기, 옛 초나라 땅 운몽택의 오래된 귀족 가문에 장안 호족의 딸 오릉규가 찾아온다. 그는 집안의 상단을 따라 견문을 넓히는 여행을 하던 차, 지금은 멸망한 초나라의 귀족 가문이었던 관씨 일가의 제사를 친견하러 방문한다. 제사를 앞두고 베푼 연회 자리에서 그는 이렇게 얘기한다. “처음 굴원의 〈이소(離騷)〉를 읽고 나서 그의 전 작품을 통독하며 파헤친 결과, 굴원의 신분은 사대부가 아니라 초나라 국가 제사에 참여한 무녀로서 어려서부터 일생 남장을 하고 살아간 여자란 걸 알게 됐지.”


제사를 앞두고 벌어진 의문의 연쇄 살인사건과
미스터리 사상 전대미문의 동기!

관씨 일가는 한때 초나라 국가 제사를 맡았던 명문 귀족의 후예이지만, 한나라의 세상이 된 지금은 깊은 산골에서 조용히 은거하며 지낸다. 대대로 전해 내려온 고대 예법을 중시하고 그에 맞게 제사를 지내는 집안이다. 따라서 주인공 오릉규의 ‘굴원 무녀설’은 굴원과도 관계가 있는 관씨 일가를 발칵 뒤집어놓으며 제사를 앞두고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그리고 다음 날 발생한 의문의 살인사건. 이 살인사건이 다시 연쇄 살인사건으로 치닫게 되자 관씨 집안 막내딸 노신은 외지인 오릉규를 범인으로 지목한다.

이제 오릉규는 자신과 집안의 명예를 걸고 진범을 잡아야 하는 상황. 사건 배후에는 어떤 인물이 숨어 있는가? 왜 하필 제사 즈음에 살인사건이 발생한 것인가? 4년 전 일어난 또 다른 관씨 일가 살인사건과는 어떤 관계가 있는가? 오릉규는 이제 막 친구가 된 노신과 함께 때론 갈등하고 때론 화해하며 진범을 찾아 나선다. 그리고 마침내 사건의 진상을 마주하게 되었을 때, 드러난 범인과 충격적인 동기. 일본 미스터리 작가 미쓰다 신조는 《원년 봄의 제사》를, “미스터리 사상 전대미문의 동기!”를 보여주는 작품이라며 극찬했다.

엘러리 퀸과 일본의 신본격 미스터리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는 작가는 기원전 100년의 시간에 중국 문학사상 중요한 공간인 운몽을 무대로 옛 귀족 가문의 연쇄 살인사건이라는 불가사의한 수수께끼를 만들어냈다. 본문에 삽입된 두 번의 ‘독자에게 내미는 도전장’은 본격 미스터리 팬들에게 건네는 작가의 자그마한 선물이다. 한정된 공간과 시간에서 마침내 복선이 회수되고 수수께끼가 풀렸을 때 독자들은 깊은 숨을 내쉬며 카타르시스를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새로운 유형의 홈스와 왓슨
시대의 인습에 도전하며 성장해가다

《원년 봄의 제사》에서 주목할 만한 요소는 주요 등장인물이 10대 소녀들이란 점이다. 그들은 대부분 당대 사회와 집안의 인습에 매여 살 수밖에 없었다. 먼저 장안 호족의 딸 오릉규는, 장녀는 무녀가 되어 제사를 주재해야 한다는 집안의 규율로 인해 평생 출가할 수 없다. 그 반발로 그는 온갖 학문과 기예에 매진한다. 오릉규와 함께 운몽택에 온 하인 소휴는 오릉규로부터 학문을 배웠지만 주종관계에 의해 오릉규를 떠날 수 없다. 관씨 집안의 막내딸 관노신은 옛 귀족 집안의 자식답게 고지식하고 거침이 없지만 정이 많고 따뜻하다. 자신의 고향 운몽 땅을 떠나본 적 없는 그는 연쇄 살인사건으로 인해 더욱 집안에 매일 수밖에 없는 운명에 처한다.

이 세 주요 인물들은 서로의 운명에 대해 한탄하기도 하고 시대를 저주하기도 하며 그 사슬을 깨부수려고도 한다. 각자 자신의 방식대로. 그리고 이러한 모습은 역으로 현재 우리 사회를 반추할 수 있는 거울이 된다. 연쇄 살인사건은 크나큰 비극이지만 우리의 주인공들이 알을 깨고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가게 하는 촉매 역할을 한다.

특히 작품에서 홈스와 왓슨 역을 맡은 동갑내기 친구 오릉규와 관노신은 서로 갈등하기도 하고 의지하기도 하면서 서로의 단점을 극복해가는 인물로 성장해간다. 으레 탐정소설에서 홈스 역할을 맡은 주인공은 주도적으로 사건을 해결하고, 왓슨은 옆에서 보조하며 사건을 설명하는 역할을 맡는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관노신은 보조 역할이 아닌 사건에 적극 개입하며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여준다. 작가는 앞으로 이 두 인물을 주인공 삼아 시리즈로 이어나가려 한다. 과연 두 주인공은 더 넓은 세상에서 어떤 사건을 맞닥뜨리고 어떤 인물로 성장할까?


추천의 말
* 복선의 흐름, 뜻밖의 진상, 반전을 고루 갖춘 훌륭한 작품이다. _장저우(중국 미스터리 번역가)
* 미스터리 사상 전대미문의 동기! _미쓰다 신조(일본 미스터리 작가)


작가의 말
‘원년 봄의 제사’라는 제목을 붙인 이유를 이해하기 어려울 것 같아서 조금 설명하려고 한다. ‘원년 봄의 제사’의 원서 제목인 ‘원년춘지제(元年春之祭)’는 ⟪춘추경(春秋經)⟫ 서두의 세 글자 ‘원년춘(元年春)’과 이고르 스트라빈스키의 발레 작품 〈봄의 제전〉(Le Sacre du printemps, ‘春之祭’)을 합해 만든 것이다. ⟪춘추⟫의 첫 세 글자를 택한 이유는 소설이 오릉규 시리즈 전체의 시작점이고, 오릉규가 살던 한나라 무제 시대가 ⟪춘추⟫학이 발전하기 시작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동중서는 소설이 시작하는 해까지 살진 못했지만 그의 학문 업적은 여전히 남아 있고, 그 뛰어난 재능은 사라지지 않았다. 내 작품 속 주인공도 그를 동경하는 마음이 없지 않다.


저자 소개

지은이: 루추차(陸秋槎)
1988년 중국 베이징에서 출생, 푸단대학교에서 고전문헌학을 전공했다. 재학 중 푸단대학교 추리소설협회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 일본 가나자와에 거주하고 있다. 단편 〈전주곡(前奏曲)〉으로 제2회 ‘중국어권 추리대상’ 최우수 신인상을 받았고 《세월·추리》지에 작가와 같은 이름의 탐정 시리즈를 비정기적으로 발표하고 있다. 일본 추리소설을 탐독하며 미쓰다 신조, 요네자와 호노부, 노리즈키 린타로, 가노 도모코 등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 추리소설이 인류 지식의 한계와 비이성을 구제할 수 있으며, 순문학 및 기타 소설 유형으로 절대 대체될 수 없는 가치가 추리소설에 담겨 있다고 믿는다.

옮긴이: 한수희
이화여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통역번역대학원에서 번역학석사(한중 전공)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번역집단 실크로드에서 중국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수학의 아름다움》 《왕과 서정시》 《블랙테크》 《대륙의 큰언니 등영초》 《완다 : 아시아 최고 부자의 경영 강의》 등이 있다.

목차

제1장
제2장
제3장
독자에게 내미는 도전장
제4장
독자에게 내미는 두 번째 도전장
제5장

참고문헌
작가의 말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