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공포(Fear) 상세페이지

책 소개

<공포(Fear)> 미美 출간 즉시 75만부, 일주일 만에 110만부 판매
세계 안보, 경제, 외교의 중심축을 움직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 행정부를 이해하기 위한 단 한 권의 책


닉슨부터 오바마까지 총 8명의 대통령을 거치면서 권위 있는 취재 보도를 해온 전설의 저널리스트, 밥 우드워드가 백악관 내부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일들을 폭로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 한국어판이 출간되었다. 미 발간 즉시 75만부, 일주일 만에 110만부를 팔아치우며 2018년 최대 화제작이자 베스트셀러가 된 이 책은 트럼프를 비롯한 그의 참모들이 주요 외교 현안 및 국내 정책들을 어떻게 결정하고 있는지 낱낱이 보여준다. 밥 우드워드는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과 상황실, 대통령 전용기와 관저에서 벌어지는 격정적인 논쟁과 의사결정 과정에 초점을 맞추며 그들의 대화를 생생하게 기록했다.


출판사 서평

미美 출간 즉시 75만부, 일주일 만에 110만부 판매
세계 안보, 경제, 외교의 중심축을 움직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 행정부를 이해하기 위한
단 한 권의 책


닉슨부터 오바마까지 총 8명의 대통령을 거치면서 권위 있는 취재 보도를 해온 전설의 저널리스트, 밥 우드워드가 백악관 내부에서 벌어지는 충격적인 일들을 폭로한 《공포: 백악관의 트럼프》 한국어판이 출간되었다. 미 발간 즉시 75만부, 일주일 만에 110만부를 팔아치우며 2018년 최대 화제작이자 베스트셀러가 된 이 책은 트럼프를 비롯한 그의 참모들이 주요 외교 현안 및 국내 정책들을 어떻게 결정하고 있는지 낱낱이 보여준다. 밥 우드워드는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과 상황실, 대통령 전용기와 관저에서 벌어지는 격정적인 논쟁과 의사결정 과정에 초점을 맞추며 그들의 대화를 생생하게 기록했다.

밥 우드워드이기에 할 수 있는
트럼프와 백악관 안의 내밀하고도 깊숙한 이야기들

내가 정확히 인용한 말과 생각, 또는 결론을 어떤 관계자들의 것으로 돌렸다면 그 정보는 바로 그 사람이나 그 일을 직접 알고 있는 동료, 혹은 회의 메모, 개인 일기, 서류, 정부나 개인의 문서에서 나온 것이다. - 독자들에게 중에서

밥 우드워드는 이 책을 쓰기 위해서 1차 정보원들과의 수백 시간에 걸친 인터뷰, 회의 기록, 개인적인 메모, 정보 파일과 문서를 인용한다. 하루하루 상세하게 기록한 대화와 문서를 통해 북한, 아프가니스탄, 이란, 중동, 나토, 중국, 그리고 러시아에 이르기까지 핵심적인 외교 현안들을 추적한다. 무역 분쟁과 파리기후협정 같은 글로벌적 현안에서 이민 정책, 감세, 샬러츠빌 사태를 둘러싼 인종 문제 등 주요 국내 현안에 대해서도 파고든다. 지금까지 현직 대통령의 임기 초에 발간된 그 어떤 책보다 대통령과 행정부의 내밀한 모습을 그린다.

한미FTA, 사드 배치, 북핵 문제 등
한반도를 둘러싼 주요 현안에 대한 트럼프의 속내를 엿보다

《공포》의 한국어판이 특별한 까닭은 한반도의 안보 및 경제 이슈와 관련된 주요 외교 쟁점들에 대한 트럼프의 ‘속내’와 백악관 내부의 의사결정 현장을 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북핵 문제의 경우 오바마 정부까지 거슬러 올라가며 전체적인 맥락을 파악할 수 있도록 서술하고 있다(제12장, 제22장). 주한미군 및 사드 배치와 관련하여 참모들이 안보적 중요성을 강조함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그것을 철저히 “비용과 편익”의 논리로 일관하며 거듭 회의론을 제기하는 장면이 곳곳에서 드러난다.
게리 콘 전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 집무실 책상 위에 놓인 한미자유무역협정(KORUS)을 종료시키려는 서한을 몰래 빼돌린 비화(프롤로그)와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로 “180일 안에 한미자유무역협정을 폐기하는 서한을 보내고 무역 관계를 파기하고 싶다”고 말하자 그를 “달래려 했다”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일화도 이 책에서 최초로 소개된다.
한반도 안보 및 자유무역협정 이슈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본적인 입장을 엿볼 수 있는 대목들도 자주 등장하는데, 대부분 그 감정은 “분노”다. 켈리, 맥매스터, 틸러슨 같은 트럼프 핵심 참모들이 그가 적대국보다 한국에 더 분노의 목소리를 내는 건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음울한 농담을 할 정도였고(제37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진정한 힘은 공포에서 나온다”는 그의 말처럼 협박과 꾀만이 그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트럼프의 진심이다(제36장).

한국의 탄도미사일 요격 시스템을 유지하는 데 어째서 미국이 한 해 10억 달러를 내고 있소? 트럼프가 물었다. 그는 한국 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사드 문제)에 격노했고, 그것을 한국에서 철수시켜 오리건주 포틀랜드로 옮기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 프롤로그 중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트럼프의 대답은 김정은을 겁먹게 했다. “그는 골목대장이야.” 트럼프가 포터에게 말했다. “거친 사람이지. 그런 사람들을 다루는 방법은 거칠게 나가는 거야. 그리고 나는 그를 협박할 거고 그를 꾀로 이길 거야.” - 제36장 중에서
문 대통령은 무역과 안보가 서로 얽혀 있다고 대답했다. 우리는 귀국과 협력하기를 바랍니다. 한국 대통령이 말했다. 그는 달래려 했다. 귀국은 우리의 동맹국이자 동반자 중 하나입니다. 경제 관계에서 어떤 오해가 있는지도 모르겠군요. 서로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 제37장 중에서

보호무역주의자와 자유무역주의자의 치열한 설전
책은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문제로 최근 중국과의 무역 전쟁을 시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상세히 다룬다. 보호무역주의와 미국 우선주의가 세계적인 경제 및 안보에 미칠 영향에 대해 참모들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담았다. 철강 관세, 나프타∙코러스∙WTO 무역협정 폐기, 중국의 환율 조작국 지정 등이 이들의 주요 논쟁 거리다. 자유무역을 주장하는 ‘콘–므누신’파와 보호무역을 주장하는 ‘나바로–로스’파 간 치열한 설전이 펼쳐지지만, 이들의 설전과 별개로 트럼프의 입장은 언제나 한결 같다. “무역은 나쁘다”는 것이다.

G20 정상회의에서 돌아온 트럼프는 포터와 함께 곧 예정된 연설 원고를 손질하고 있었다. 대통령은 산뜻하고 깔끔한 필체로 ‘TRADE IS BAD(무역은 나쁘다)’고 휘갈겨 써서 자기 생각을 표현했다.
비록 연설에서 그런 말을 쓰지는 않았지만 트럼프는 마침내 보호무역주의와 고립주의, 열렬한 미국 국수주의를 가장 잘 표현하는 압축적인 문구를 찾아냈다. - 제25장 중에서
므누신은 중국이 몇 년 전에는 환율 조작국이었지만 지금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무슨 뜻이오?” 트럼프가 물었다. “논리를 만드시오. 그냥 그렇게 해요. 환율 조작국이라고 선언하란 말이오.” - 제27장 중에서
보서트는 트럼프가 무역 문제에 집중하고 싶어 한다는 걸 느꼈다. “보스, 이렇게 말할게요. 이건 무역 분쟁이지, 무역 전쟁이 아니다. 무역 적자 문제가 있다. 1980년대에 우리는 일본과 무역 분쟁을 치렀지만 우리는 동시에 그들과 긴밀한 동맹 관계를 유지했다.”
“완벽해!” 트럼프가 말했다. - 제41장 중에서

140자의 헤밍웨이, 즉흥적으로 직감에 따르는 트럼프 스타일
책은 주요 외교 문제나 국내 정책 및 관료 인사에 관한 의사결정을 할 때에도 즉흥적으로 자신의 직감에 따라 추진하길 좋아하는 트럼프의 모습을 사실에 근거해 적었다. 트럼프는 그가 가장 좋아한 소통 수단인 ‘트윗’을 통해서 가감 없이 생각을 표출했다. 참모들은 그의 그런 즉흥적인 행동을 말리려고 애썼지만, 그의 트윗 열정을 어느 누구도 쉽게 사그라트리지 못했다. 책은 트럼프 특유의 의사결정 방식과 즉흥적인 성향을 가감 없이 보여주며, 그의 참모들이 바라본 트럼프의 일상적인 면모와 그를 향한 비난까지도 생생하게 담아냈다.

트위터가 한 건의 트윗에 담을 수 있는 글자 수를 140자에서 280자로 두 배로 늘리겠다고 발표하자, 트럼프는 포터에게 그 변화가 한 가지 면에서 의미 있다고 말했다. 이제 자기 생각에 살을 붙이고 더 자세하게 표현할 수 있으리라는 것이다.
“그건 좋은 일이야.” 트럼프가 말했다. “하지만 나는 140자의 어니스트 헤밍웨이였는데 좀 아쉽구먼.” - 제25장 중에서
트윗에서 트럼프는 김정은을 ‘꼬마 로켓맨’으로 불렀다. 트럼프와 롭 포터는 에어포스원의 앞쪽 대통령 전용실에 함께 있었다. 폭스 뉴스가 TV 화면에 나오고 있었다. 트럼프는 자랑스럽게 말했다. “꼬마 로켓맨. 그건 내가 가장 잘 지은, 최고의 별명 같아.” - 제34장 중에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 행정부의 신경망이 무너진 것”
그 밖에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 전후의 내각과 트럼프의 변호사들과 러시아 수사 특별검사 로버트 뮬러의 협상 과정을 상세히 기록했다. 한 건 한 건의 회의에서 벌어지는 토론과 전략을 최초로 펼쳐 보인다. 백악관 고위 관료들이 어떻게 손발을 맞춰 대통령 집무실 책상에서 문서 초안들을 훔쳐냈고, 어떻게 트럼프가 정보작전을 위태롭게 하는 결정적인 지시를 내리지 못하게 했는지 폭로한다. 우드워드는 이를 “행정적인 쿠데타나 다름없었다”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 행정부의 신경망이 무너진 것”이라고 썼다.

[이 책을 골라 읽는 법]

트럼프 대통령과 미 행정부의
1. 한반도 외교 및 북핵 문제에 관한 속내를 알고 싶다면
프롤로그, 제12장, 제13장, 제22장, 제27장, 제32장, 제34장, 제36장, 제37장
2. 관세 부과, 무역협정 등 경제 이슈에 관한 논쟁을 보고 싶다면
제17장, 제19장, 제25장, 제27장, 제32장, 제33장, 제41장
3. 중동, 나토, 중국 등과의 안보/외교 현안에 대한 입장을 알고 싶다면
제9장, 제14장~제16장, 제18장, 제22장, 제23장, 제27장, 제28장, 제31장, 제36장~제38장
4. 취임 전후 당선 과정 및 핵심 참모들의 인선 과정을 알고 싶다면
제1장~제7장, 제10장, 제11장
5. 러시아 게이트 위기와 특검 수사 전개를 알고 싶다면
제7장, 제8장, 제10장, 제20장, 제21장, 제26장, 제40장, 제42장
6. 인종차별, 이민 문제, 세제 개혁 등 국내정책 방향성을 알고 싶다면
제22장, 제24장, 제29장, 제30장, 제31장, 제35장, 제39장



저자 소개

밥 우드워드 Bob Woodward
<워싱턴 포스트> 부편집인. 이 신문에서 47년 동안 일하면서 두 차례 퓰리처상을 받았다. 첫 번째 상은 동료 기자 칼 번스타인과 함께 워터게이트 사건을 파헤쳐서, 두 번째 상은 9・11 테러 공격에 대한 취재를 이끌어서 받았다. 지금까지 19권의 책을 쓰거나 공저했으며 그중 신간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를 포함한 13권의 도서가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본 도서는 미국에서 출간 첫 주 백만 부 이상 판매되어, 원서 출판사의 94년 역사상 가장 높은 첫 주 판매 부수를 기록하였다.

목차

에벌린에게
독자들에게
프롤로그
제1장~제42장
사진
감사의 말
정보 출처


북 트레일러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1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