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나흘 상세페이지

책 소개

<나흘> 난 죽기 살기로 도망치는데 돌아오는 아이도 있었다.
조금도 변하지 않은 옛날 그대로의 집으로.


“나흘 동안 이 작은 마을에선 대체 무슨 일이 일어났던 걸까요?”

정갈한 문체와 깊이 있는 묘사로 시대를 자연스레 넘나들며 생의 날카로운 순간들을 꼼꼼히 수집해온 소설가 이현수의 세번째 장편소설 『나흘』이 출간되었다. 충북 영동 출신인 그는 이 장편소설에서 그동안 애써 말하지 않았던 고향의 아픈 과거를 펼쳐놓는다.
1950년 7월, 충청북도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철교 밑에서 한국인 양민 300여 명이 사살되었다. 당시 미군 전투기의 폭격을 당한 피난민들은 철교에서 뛰어내려 노근리 쌍굴로 숨었으나 미군은 굴다리 앞 야산에 기관총을 걸어놓고 쌍굴을 빠져나오는 양민을 차례로 쏘아 죽였다. 바로 한국전쟁 중 벌어진 뼈아프고 비참한 역사적 참극인 ‘노근리 양민학살사건’에 관한 이야기이다.
이현수는 이 사건을 단순히 피해자의 입장에서 느끼는 참혹함만으로 다루지 않는다. 다만 그곳에도 사람들이 있었고 그들의 삶이 있었다는 사실을 세심하게, 그리고 담담하게 이야기한다.
물론 지루한 전쟁서사로만 이루어져 있다면 그것은 이현수의 소설이 아닐 것이다. 마치 바로 옆에서 살아 숨쉬는 듯 생동감 넘치는 인물들의 입을 통해 흘러나오는 푸진 사투리, 가끔은 정겹게 벌어지는 우습고 재미있는 상황들을 통해 우리는 감춰져 있던, 혹은 감춰왔던 진실에 조금씩 다가가며 이 이야기에 점차 빠져들게 된다.
소설 속 이야기는 내시가의 자잘한 일상부터 황간 지방에서 대대적으로 일어난 동학 혁명을 지나, 몰락하는 조선왕조와 한국전쟁에까지 다다른다. 이현수는 이토록 커다란 역사적 사실들을 소설 속에 어색하지 않도록 오밀조밀하게 배치하여 휴전 60주년인 올봄, 지금의 우리를 만들었으나 아무렇지 않게 잊히고 있는 사실들을 집중 조명했다.


저자 프로필

이현수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9년
  • 데뷔 1991년 충청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그 재난의 조짐은 손가락에서부터 시작되었다'
  • 수상 2010년 제15회 한무숙문학상
    2007년 제2회 제비꽃 서민소설상
    2003년 무영문학상
    1996년 제2회 김유정문학상

2015.01.1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이현수
충북 영동에서 태어나 1991년 충청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그 재난의 조짐은 손가락에서부터 시작되었다」가, 1997년 제1회 문학동네신인상에 단편소설 「마른 날들 사이에」가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소설집 『토란』 『장미나무 식기장』, 장편소설 『길갓집 여자』 『신기생뎐』이 있다. 무영문학상과 한무숙문학상을 수상했다.

목차

1. 김진경_ 조금도 변하지 않은 옛날 그대로의 집으로
2. 김태혁_ 내시가를 지키는 수문장
3. 김진경_ 잉크병 뚜껑을 열지 않은 건 너야
4. 김태혁_ 넌 나처럼 살지 않아도 된다
5. 김진경_ 나를 둘러싼 이 안개
6. 김태혁_ 나흘 동안에
7. 버디 웬젤_ 귓속의 매미가 쉬지 않고 울었지
8. 김진경_ 삶에는 비밀이 꼭 필요하다
9. 김태혁_ 당신은 왜 여기 있소
10. 김진경_ 그 사람들 모두가 피해자예요
11. 김태혁_ 웃자란 나무들의 정원
12. 김진경_ 나무나 바위의 딸

작가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