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밥이나 한번 먹자고 할 때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밥이나 한번 먹자고 할 때

문학동네 시인선 088

구매종이책 정가10,000
전자책 정가7,000(30%)
판매가7,000

책 소개

<밥이나 한번 먹자고 할 때> 문학동네시인선 88권. 문성해 시집. 문성해 시인은 1998년 시인으로 데뷔한 이후 18년 동안 네 권의 시집을 선보였으니 아주 느리지도 아주 빠르지도 않게 시작 활동을 펼쳐왔다. 이번 시집은 ´일상´의 소소함이란 그 귀함을 묻고 말하는 이야기이다. 어깨에 힘을 잔뜩 얹어 말씀을 고하는 대목도 없고 갈지자로 앞서 가며 따라오라 명령하는 대목도 없다. 그저 ´있음´의 그 ´있어줌´의 고마움을 알면 그것으로 됐다 할 엄마, 그 엄마의 품 같은 시편들의 모음이다.


출판사 서평

문학동네시인선 여든여덟번째 시집으로 문성해 시인의 『밥이나 한번 먹자고 할 때』를 펴낸다. 1998년 시인으로 데뷔한 이후 18년 동안 네 권의 시집을 선보였으니 아주 느리지도 아주 빠르지도 않게 제 시작 활동을 펼쳐왔다 하겠는데 감히 이 호흡을 밥상머리에 근거했다고 말하고픈 이유는 문성해 시인에게 있어 시란 곧 밥과 동일한 단어로 놓이는 까닭이다. 밥이나 한번 먹는 일은 잔칫상 한번 받는 일과는 달라서 그 소박함에 부끄러움을 얹을 이유도 없고, 되레 가짓수가 넘치는 화려함이 밥상을 받는 우리들의 속을 부대끼게 할 터. 이 시집은 결국 ‘일상의 소소함’이라는 그 귀함을 묻고 말하는 이야기라 하지 않을 수 없겠다. 어깨에 힘을 잔뜩 얹어 말씀을 고하는 대목도 없고 갈지자로 앞서 가며 따라오라 명령하는 대목도 없다. 이 시집은 그저 ‘있음’의 그 ‘있어줌’의 고마움을 알면 그것으로 됐다 할 엄마, 그 엄마의 품 같은 시편들의 모음이다. 책을 읽고 나서 더한 여운이 늘어지는 건 바로 그 연유에서다.
총3부로 나뉘어 전개된 이번 시집은 해설을 통해 송재학 시인이 밝혔듯이 ‘생활이라는 윤리학’을 등뼈의 기저로 삼고 있다. 그러다보니 삶의 매 순간 그 촘촘한 기록들이 다 시로 귀결된다. 생각하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생각하고 있으니까 우리는 살아 있는 존재다 하고 말할 수 있듯, 시인은 눈을 깜빡 뜨고 눈을 깜빡 감는 그 순간순간마다 살아 있는 시인이니까 기록할 수밖에 없는 사유들을 토해내느라 몹시 분주하다. 이때의 분주함에는 일말의 우울함이 없고 일말의 절망도 없으며 일말의 투정도 없다. 문성해 시인만이 가지는 이 건강함을 우리는 뭐라 부를 수 있을까. 명랑한 일상이라고 해야 할까. 발랄한 일상이라고 해야 할까. 긍정의 일상이라고 해야 할까. 어쩌면 명랑도 발랄도 긍정도 다 문성해 시인의 시가 수렴하는 단어가 아니겠나 싶다.

문성해가 선택한 것은 생활에 대한 적극적 포용이다. 생활/살림은 쉬이 관념이 되지 않는다. 생활은 관념의 반대쪽에 자리잡기 마련이다. 예컨대 고독이라는 말조차 생활/살림의 시각으로는 버겁다. 문성해의 이번 시편들이 그렇다. 온통 생활의 빼곡한 모습들이다. 손바닥이란 시렁 위에 얹어놓은 모든 것들은 생활/살림의 민낯이다. 그 생활/살림들은 빼곡하면서도 말하기 쉽고 듣기 쉽고 기억하기 쉽다. -송재학 해설 「생활이라는 윤리학」114쪽

문성해 시인의 시집을 읽기에 앞서 목차를 펴서 하나하나 시의 제목을 읽다 보면 이 시집을 관통하는 ‘밥’이라는 생활의 상징어가 이들을 제법 한 궤에 물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된다. 그러니까 제목만으로도 우리들 일상이 어떻게 스몄는지 짐작도 되고 또 호기심도 인다는 얘기다. 「수녀원엔 동치미가 맛있습니다」, 「오늘도 나는 쪼그리고 앉습니다」, 「초당(草堂) 두부가 오는 밤」, 「어느 방콕형 룸팬의 고백」, 「알콜중독자」등에서 짐작되는 어떤 이야기들의 힘.
읽기는 쉬워도 이해하기는 만만해도 이 이야기를 가지고 시를 쓸 때의 어려움은 오롯이 쓰는 자의 몫이다. 쉽게 읽히고 쉽게 이해되는 시를 쓰기 위해서 어려운 시의 노릇을 시인 혼자 온전히 감당한다는 얘기다. 비유컨대 완곡어법을 가진 이가 직설어법으로 말의 몸을 바꾸어야 할 때의 힘듦이랄까. 그 어려운 걸 이 시집을 통해 해낸 것이 문성해 시인이다. 유연하고 탄력적인 품이 아니라면, 저음과 고음을 자유롭게 오가는 복식 호흡이 단련되지 않았다면 아마도 불가했을 일, 시인의 웅숭깊은 떨림과 울림이 가장 듣기 좋게 울리는 걸로 보아 지금 시인은 시적 전성기를 맞은 듯하다.



저자 소개

저자 - 문성해

1963년 경북 문경에서 태어났다. 영남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8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와 2003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했다. 시집 『자라』 『아주 친근한 소용돌이』 『입술을 건너간 이름』이 있다. 대구시협상, 김달진문학상 젊은시인상, 시산맥작품상을 수상했다.

목차

시인의 말

1부 조조 영화를 보러 가다

하문(下問)
조조 영화를 보러 가다
급전
삼송 시인
벌레어 통역관
이번에는 목련이다
손바닥들
잿빛에 대하여
밥이나 한번 먹자고 할 때
거지의 입맛
연등
불두화
한솥밥
수녀원엔 동치미가 맛있습니다
동구
방에 돌아오다

2부 혼자만의 버스

아파트 여자들
문학 지망생
오늘도 나는 쪼그리고 앉습니다
남은 밥
돌이 짓는 옷
벽 하나를 사이에 두고
단지
한 가수
똘배나무
변덕스러운 사람
혼자만의 버스
반신욕 생각
목련의 상부
산성(山城)을 찾아서
영숙이
조그만 예의
한 시집
께냐
초당(草堂) 두부가 오는 밤
키친 나이프
배꼽
설레임

3부 내 가장 나중의 일

한뎃잠
돌탑
삽살개야
내 가장 나중의 일
쓴다
칠십
동거
어느 방콕형 룸팬의 고백
밤비 오는 소리를 두고
어느 방에 관한 기억
냉장고
먼 데
문(門)
알콜중독자
피망
천이백 년에 비하면
키위
여름 끝물
사나운 노후
저녁의 초식동물들
감색 우산
작업실을 기다리며

해설 생활이라는 윤리학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문학동네 시인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