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토이 크레인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토이 크레인

문학동네 시인선 046

구매종이책 정가8,000
전자책 정가5,600(30%)
판매가5,600

책 소개

<토이 크레인> 2004년 문학동네신인상을 받으면서 시단에 나온 조영석 시인의 두번째 시집 『토이 크레인』이 출간되었다. 첫 시집 이후 7년 만에 펴내는 시집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2004년 당시 등단 심사평에서, "참신한 상상력이 가벼운 재치나 산만한 진술로 추락하지 않고 미적인 합리성을 가진 구조를 얻고 있다"는 평을 받은 바 있는 시인은, 2006년 출간한 첫 시집 『선명한 유령』을 통해 동시대 몇몇 시인들이 보여주었던 난해함에 편승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드러냄으로써 그의 시적 가능성을 확인하게 해주었다. 시인은 그 첫 시집에서 우리의 삶의 현장을 정글로 바라보며, "육식성"의 사회 속에서 "초식"의 삶을 꿈꾸었다. 그리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속적 현실과 그리 특별해 보이지 않는 일상잡사의 이면에 감춰진 전혀 평범하지 않은 비밀을 포착하는 날카로운 형안은 이번 시집에도 그대로 이어져 다시 한번 독자들을 끌어당긴다.


출판사 서평

“‘시’라는 목소리가 ‘우리’를 발견해낼 때, 희망은 자라나기도” 한다.

2004년 문학동네신인상을 받으면서 시단에 나온 조영석 시인의 두번째 시집 『토이 크레인』이 출간되었다. 첫 시집 이후 7년 만에 펴내는 시집이라 더욱 기대를 모은다.
2004년 당시 등단 심사평에서, “참신한 상상력이 가벼운 재치나 산만한 진술로 추락하지 않고 미적인 합리성을 가진 구조를 얻고 있다”는 평을 받은 바 있는 시인은, 2006년 출간한 첫 시집 『선명한 유령』을 통해 동시대 몇몇 시인들이 보여주었던 난해함에 편승하지 않고 자신만의 세계를 드러냄으로써 그의 시적 가능성을 확인하게 해주었다. 시인은 그 첫 시집에서 우리의 삶의 현장을 정글로 바라보며, ‘육식성’의 사회 속에서 ‘초식’의 삶을 꿈꾸었다. 그리고 우리가 살고 있는 세속적 현실과 그리 특별해 보이지 않는 일상잡사의 이면에 감춰진 전혀 평범하지 않은 비밀을 포착하는 날카로운 형안은 이번 시집에도 그대로 이어져 다시 한번 독자들을 끌어당긴다.

사내는 소주의 목뼈를 움켜쥐고 있었다
거스름돈으로 받은 동전 몇 닢을
얼어 터진 손바닥 위에 펼쳐보았다
녹슨 입술을 굳게 다문 구멍가게 앞에서
눈부시게 빛나는 앉은뱅이 크레인 앞에서
사내는 마른 입술에 침을 발랐다
눈꺼풀 없는 인형들이 크레인의 뱃속에서
불면의 눈알들을 치뜨고 있었다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일 거스름의 날들
사내는 단 한 번도 등 푸른 지폐였던 시절이
없었다 동전 속에 입김을 불어넣고
크레인의 몸속으로 몸소 들어가는 사내
허공을 향해 허깨비를 잡으려 손을 허우적거렸다
손가락 사이를 빠져나간 것이
어디 쓸모없는 것들뿐이었겠는가
사내는 크레인 몸속으로 들어가
푹신한 인형들 속에서 잠이 들었다
크레인의 엉덩이가 축축하게 젖어갔다
목뼈가 부러진 소주 한 병이
조용히 맑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_「토이 크레인」 전문

표제작에서 알 수 있듯이, 이번 시집에서 현실은 ‘토이 크레인’ 앞에서 “허공을 향해 허깨비를 잡으려 손을 허우적 거”리는 모습으로 그려진다. 그렇다면 “있어도 그만 없어도 그만일 거스름의 날들”에서 시인이 꾸는 꿈은 무엇일까.
거대한 세계에 대한 사유에 앞서 이번 시집에서 주목되는 것은 시적 자아가 자신의 내부로 시선을 돌리고 있다는 것이다. 나의 근원, 나의 뿌리가 깊이 뻗어내린 그 대지에 대한 부정이 이 시집의 주된 정서라고 할 수 있다. 그 대지는 바로 가족, 그리고 아버지이다.

처음에 그것은
젖니도 채 안 빠진 입속의
붉은 혀였다

삼촌이 달려들어
반달을 만들어주마고
덥석 물더니
어머니 아버지 형 사촌까지
한입만 한입만
모두가 부러워할 만한 것으로
만들어준다고
물어뜯었다

그것이 손톱처럼 작아졌을 때
나는 뒤늦게 그것을 꿀꺽
삼켜버렸다
그리고 영영
벙어리가 되었다. _「꿈」 전문

서시인 「꿈」을 보면, 삼촌으로 시작해서 어머니 아버지 형 사촌까지 혈연으로 연결된 가족들이 시적 화자의 말을, 곧 꿈을 모두 물어뜯었고, 그래서 시적 화자는 벙어리가 되었다. 가족에 의해 꿈을 물어뜯긴 그가 써내려가는 시는, 그리하여 ‘말할 수 없음’을 ‘말하는’ 것이 된다. 혀가 잘리고, 작아진 그것을 꿀꺽 삼킬 수밖에 없었던 벙어리의 나. 소리 나지 않는 그의 목소리가 담담하지만 더욱 절박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
“우리집에 들어오는 건/ 뭐든 병이”(「가족사진」) 들어버리는 황폐한 가족. 그 안에서 “늘 바깥만 그리워하였”(「외탁」)던 화자는 물위에서 사는 부초가 되기를 희망한다(「호적」). 자신의 뿌리를 뽑아 새로운 뿌리를 내리고 살고자 하는 그의 애틋한 희망 때문에, 다음의 「부부」라는 시가 그토록 아름답게 들리는지도 모를 일이다.

고요한 밤
무거운 밤
당신의 머리 무게를 재는
나의 팔이 잠들지 못하는 밤
고된 하루의 노동이
꽁꽁 얼어 있는 당신의 낮은 숨소리
파르르 떨리는 당신의 목이 안쓰러워
생침을 삼키는 당신의 침묵에
내 혀는 그동안 배운 모든 말을 잃어버리고
살며시 당신 이마에 손을 얹을 뿐
내 핏속으로 점점 침몰하는
당신의 머릿속 비린 하루를 느끼며
나도 그대의 머릿속에서
멀고먼 아침까지 숨을 참는다
고요한 밤 무거운 밤
세상에서 사라져버린
두 사람의 줄기찬 불면(不眠). _「부부」 전문

시적 자아는 가족이라는 땅에서 뿌리를 거둬들이고, 자신의 의지로 새롭게 뿌리를 내리며 ‘우리’라는 가능성의 세계로 나아간다. 그러나 아름다운 이 시 속에서 확인하게 되는 것은 “고된 하루 노동”으로 “파르르 떨리는 당신의 목”과 “당신의 머릿속 비린 하루를 느끼며” “멀고먼 아침까지 숨을 참는” ‘나’의 모습이다.
뿌리를 옮겨도 남루한 현실은 다를 바 없다는 비극의 확인. 하지만 말을 잃고도 다른 목소리를 낼 수 있음을, “말이 아닌/ 이 세상 모든 것으로 노래하”(「순례자 2」)게 될 수 있음을 시인은 동시에 알게 된 것이 아닐까.
그가 새로이 내리려는 뿌리가 닿아 있는 곳은 바로 ‘시’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에게는 ‘시’가 곧 ‘우리’이리라. 때문에 그 ‘시’ 안에서 ‘우리’를 발견하고 확인하는 과정이 이토록 남루하고 또 아름다운 것이 아닐까.



저자 소개

저자 - 조영석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4년 「초식(草食)」 외 6편의 시로 문학동네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으며, 시집으로 『선명한 유령』이 있다.

목차

시인의 말

1부 인형 뽑는 남자

번데기
가족사진
외탁
야근
이등병 조영석
면도를 하다 문득
퇴화의 흔적
신파 1
신파 2
세계의 날씨
가계부
나타샤의 위로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
호적
아내의 귀가

부부
귀향
그대의 뜨거운 눈

2부 헬로! 토이들
검은 비가
토이 크레인
원맨 밴드
갤러리, 스트리트
얇은 벽
먼지의 이민
도깨비집
어던 초상
지식인의 변명
건기
사막의 형제들
내외
순례자 1
순례자 2
동피랑
패스티시
이태원 체 게바라
학교 앞 분식집
파크 라이프
달리기하는 사람
수영하는 사람
역기 드는 사람

3부 크레인 박스
지리산 천왕이
옷코토누시
오릿집 황구
벌레의 숨
모기
황사
돌의자
코스모스

빨간 눈 쥐
보이저 2
보름달

해설 '우리'를 발견시키는 목소리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문학동네 시인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