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가객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가객

한국문학전집 021

구매종이책 정가15,000
전자책 정가10,500(30%)
판매가10,500

책 소개

<가객> 우리 시대의 작가 황석영의 빼어난 중단편 가운데 미래의 대표작으로 삼을 작품들을 섬세하게 추려 뽑은 대표중단편선. 흔히 알려진 등단작 「입석 부근」 대신 인상적인 초기작 「가객」을 프롤로그 겸 표제작으로 삼고 「삼포 가는 길」 「몰개월의 새」 등 널리 알려진 걸작들뿐 아니라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새로이 읽혀야 할 단편들을 충실히 소개한다. 긴 세월 동안 작품 속에서 시대와의 긴장을 놓치지 않아온 작가의 작품세계 전모를 조망할 수 있게 함으로써 오늘 다시 발견되고 탐구되어야 할 황석영 중단편문학의 정수를 보여준다.


출판사 서평

문학동네 한국문학전집 021
황석영 대표중단편선 가객


우리 시대의 작가 황석영의 중단편들은 당대 현실에서 체화한 치열한 리얼리즘 미학의 정점을 보여주는 작품들로서 한국문학사의 획을 그은 걸작으로 손꼽힌다. 그 가운데 미래의 대표작으로 삼을 빼어난 작품들을 섬세하게 추려 뽑은 대표중단편선 『가객』이 문학동네 한국문학전집 2차분의 첫 권으로 묶였다.
이번 대표중단편선 『가객』은 흔히 알려진 『사상계』 등단작 「입석 부근」(1962) 대신 1965년에 쓰인 초기작으로 이후 작가의 행보를 예감하게 하는 인상적인 단편 「가객」을 프롤로그 겸 표제작으로 삼았다. 이는 「삼포 가는 길」(1973), 「몰개월의 새」(1976) 등 널리 알려진 걸작들뿐 아니라 비교적 덜 알려졌지만 여전히, 또 새로이 읽혀야 할 단편들을 새로운 세대의 독자들에게 충실히 소개하고자 하는 취지이다. 또한 1970년대의 대표적 중단편들 외에도 1980년대 이후 드물게 발표된 단편과 지난해 28년 만에 발표한 단편소설로 화제를 모은 「만각 스님」(2016)까지를 한데 엮음으로써 긴 세월 동안 작품 속에서 시대와의 긴장을 놓치지 않아온 작가의 작품세계 전모를 조망할 수 있게 했다.
이로써 『가객』은 오늘 다시 발견되고 탐구되어야 할 황석영 중단편문학의 정수를 보여주는 데 부족함이 없다. “당대의 평자와 독자들이 훗날의 거장을 예감하면서 품었던 ‘거대한 기대’의 유적지이자, 오늘날에도 여전히 탐구할 가치가 있는 주제들에 대한 선구적 천착이 마련해놓은 ‘위대한 유산’의 공간”(신형철, 해설)인 이 중단편들은 한국문학의 또다른 미래가 발 딛고 선 거인의 어깨인 동시에, 그 자체로 여전히 생동하는 현재로서 한국문학사의 미래를 향해 나아가는 발걸음이기도 할 것이다.


저자 프로필

황석영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43년 1월 4일
  • 학력 1972년 동국대학교 철학과 학사
  • 데뷔 1962년 사상계 소설 부문 등단
  • 수상 2008년 제3회 마크 오브 리스펙트상
    2004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 올해의 예술상
    2004년 제8회 만해 대상
    2001년 제9회 대산 문학상
    2000년 제12회 이산 문학상
    2000년 제14회 단재상
    1989년 제4회 만해 문학상
  • 링크 트위터블로그

2015.03.24.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황석영

1943년 만주 장춘에서 태어나 동국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고교 재학중 단편소설 「입석 부근」으로 『사상계』 신인문학상을 수상했다. 이후 1964년 한일회담 반대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서 유치장에 갇히게 되고 그곳에서 만난 일용직 노동자를 따라 전국의 공사판을 떠돈다. 오징어잡이배, 빵공장 등에서 일하며 떠돌다가 승려가 되기 위해 입산, 행자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후 해병대에 입대, 베트남전에 참전했고 이때의 체험을 바탕으로 집필한 단편소설 「탑塔」이 1970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 본격적인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1989년 방북하여 귀국하지 못하고 베를린예술원 초청 작가로 독일에 체류했고, 1993년 귀국 후 방북 사건으로 7년 형을 선고받았다가 1998년 사면 석방되었다.
1989년 베트남전쟁의 본질을 총체적으로 다룬 장편소설 『무기의 그늘』로 만해문학상을, 2000년 사회주의의 몰락 이후 변혁을 꿈꾸며 투쟁했던 이들의 삶을 다룬 장편소설 『오래된 정원』으로 단재상과 이산문학상을 수상했다. 2001년 ‘황해도 신천 대학살사건’을 모티프로 한 장편소설 『손님』으로 대산문학상을 수상했다.
주요 작품으로 『객지』 『가객』 『삼포 가는 길』 『한씨연대기』 『무기의 그늘』 『장길산』 『오래된 정원』 『손님』 『모랫말 아이들』 『심청, 연꽃의 길』 『바리데기』 『개밥바라기별』 『강남몽』 『낯익은 세상』 『여울물 소리』 『해질 무렵』 등이 있다. 또한 지난 100년간 발표된 한국 소설문학 작품들 가운데 빼어난 단편 101편을 직접 가려 뽑고 해설을 붙인 『황석영의 한국 명단편 101』(전10권)과 자신의 파란만장한 삶의 행로를 되돌아본 자전 『수인』(전2권)을 펴냈다.
프랑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스웨덴 등 세계 각지에서 『오래된 정원』 『객지』 『손님』 『무기의 그늘』 『한씨연대기』 『심청, 연꽃의 길』 『바리데기』 『낯익은 세상』 등이 번역 출간되었다. 『손님』 『심청, 연꽃의 길』 『오래된 정원』이 프랑스 페미나상 후보에 올랐으며, 『오래된 정원』이 프랑스와 스웨덴에서 ‘올해의 책’에 선정되었다. 당대 현실에서 체화한 치열한 리얼리즘 미학의 정점을 보여주는 황석영의 중단편들은 한국문학사의 획을 긋는 걸작으로 꼽힌다.

목차

가객歌客
돌아온 사람
아우를 위하여
이웃 사람
삼포森浦 가는 길
돼지꿈
섬섬옥수
장사壯士의 꿈
몰개월의 새
골짜기
열애
만각 스님

해설 거대한 기대 혹은 위대한 유산ㅡ황석영의 중단편소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