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체험판] 에밀리 (고종 황제의 그림자 연인) 상세페이지

리디 info

* 이 책은 본권의 일부를 무료로 제공하는 체험판입니다.
* 본권 구입을 원하실 경우, [이 책의 시리즈]→[책 선택] 후 구매해주시기 바랍니다.



책 소개

<[체험판] 에밀리 (고종 황제의 그림자 연인)> "그대는 나의 각별한 사람, 나만의 무기가 되어 주오."

시시각각 암살의 위협을 느끼는 고종 황제에게 어느 날 제중원에서 일하는 미국 선교사의 딸 에밀리 브라운이 나타난다. 고종 황제는 대한제국을 침략하려는 청·일·러의 복잡한 정치 역학 속에서 최후의 수를 두기로 한다. 나라를 구할 수 있는 마지막 무기로 에밀리 브라운 양을 지목하고는 왕의 연인으로 공표한 것이다. 망국의 왕에게‘각별한 그대’가 된 에밀리는 이 사실에 흥분하기보다는 자신은 한낱 외인(外人)일 뿐이며 언젠가는 정치적인 희생양이 될 수 있음을 알아챈다. 그러나 머리로는 알면서도 그녀의 가슴은 사랑이라는 감정 앞에 속절없이 무너지고 만다. 이희는 에밀리 때문에 많은 사람이 위험에 빠지자 그녀에게 호위무사 권수를 급파한다. 그러나 권수의 호위 아래 안정을 찾아가던 그녀는 뜻하지 않은 암살 음모에 휘말리게 되는데…….



저자 소개

“1903년 11월, 미국 보스턴 선데이 포스트지에 기사 하나가 났습니다. 이역만리 조선의 왕 고종과 에밀리 브라운이라는 미국 처녀가 결혼을 한다는 기사였어요. 이 기사가 허구든 사실이든, 실체를 파헤쳐 재미난 이야기를 만들어야겠다는 일념이 생겼고, 개화기 역사에 대한 자료를 모으고 공부하며 소설을 집필해 나갔습니다.”
저자는 풍부한 고증 자료와 상상력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아주 사실감 있는 작품을 탄생시켰다.

목차

1센트의 전설
가슴에 불을 품은 여인
못생긴 미인의 초대
시리도록 슬픈 목소리
그림자 속에서 나타난 남자
보스턴 선데이 포스트 이후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
그의 마지막 부탁
아침의 나라에서 온 이방인


리뷰

구매자 별점

4.9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4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