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한국 근현대 소설 모음집: 거울을 꺼리는 사나이/상환 상세페이지

책 소개

<한국 근현대 소설 모음집: 거울을 꺼리는 사나이/상환> 색다른 읽기의 즐거움, 한국 근현대 소설.

[거울을 꺼리는 사나이]
1937년 <조선문학>에 발표된 윤기정의 단편소설. ‘용봉’은 조물주의 시기였던지? 삼신의 실수로 해서 잘못된 타작이었던지? 자기 어머니 뱃속에서 나올 적부터 아주 못생긴 편이었다. 허나 그의 아버지는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에 얼굴은 못생겼으나 이름이나 잘 지어 준다고 지어 준 것이 용봉(龍鳳)이었다. 그렇지만 자랄수록 용과 봉을 닮기는커녕 점점 얼굴이 흉악망칙만 해가는데...

[상환(相換)]
1925년 <조선문단>에 발표된 계용묵의 단편소설. ‘창수’는 밤 열두 시가 훨씬 넘어 돌아와서는 그대로 까무러친다. 그 옆에서 아내는 남편의 손과 발을 주무르며 밤새도록 지켜 앉아서 동정을 살핀다. 이튿날 이른 아침. 김홍득이라는 남자가 찾아와 긴급히 볼일이 있다며 창수를 찾는데…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윤기정(尹基鼎)
1903~미상. 서울 출생. 1922년 9월에 결성된 염군사에서 활동하였으며 1924년 서울청년회에 소속되어 최승일(崔承一), 송영(宋影), 박영희(朴英熙) 등과 더불어 염군사와 파스큘라(PASCULA: 1923년경에 발족된 프롤레타리아문학단체)를 단일조직으로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였다. 1925년 조선 프로예맹의 서기국장과 중앙위원을 역임하였고 1927년 카프(KAPF: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의 아나키스트와의 논쟁에 참여하였다. 1931년과 1934년에는 두 차례의 카프 검거사건으로 검거되었다가 각각 기소유예와 집행유예로 석방되었다. 광복 후 송영, 한설야(韓雪野), 이기영(李箕永) 주도의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동맹의 서기장으로 활동하다가 월북하였다.
저서에 <새살림>(1927), <미치는 사람>(1927), <자화상>(1936), <사생아>(1936), <적멸 寂滅>(1936), <거울을 꺼리는 사나이>(1937), <아씨와 안잠이>(1937), <천재 天災>(1937) 등이 있다.


계용묵(桂鎔默)
1904~1961. 평안남도 선천 출생. 1925년 <조선 문단>에 <상환>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한때 조선일보 출판부에서 일했으며, 1943년에는 천황 불경죄로 2개월간 수감되었다. 광복 직후에 좌우익 문단의 대립 속에서 중간적 입장을 고수하며 정비석과 함께 잡지 <조선>을 창간하였다.
저서에 <병풍에 그린 닭이> <백치 아다다> <별을 헨다> 등이 있다.

목차

거울을 꺼리는 사나이
상환(相換)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한국 근현대 소설 모음집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