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밥 상세페이지

책 소개

<밥> 시인이자 문학평론가로서 활발한 문학작품을 발표하고 있는 시인 정끝별이 밥에 관한 주제로 모은 시 59편을 도서출판〈마음의숲〉에서 출간했다. 밥벌이란 얼마나 숭고하고 밥 먹는 일이란 얼마나 눈물겨운가! 시인들이 저마다 먹는 밥에 대한 절절한 시들을 소개한 이 책은 겨울날 허기진 우리 영혼을 채워주는 따뜻한 어머니의 밥상을 받는 느낌을 준다.

허기진 우리 영혼을 채워줄 뜨시뜨시한 밥 한 사발 같은 시들!

밥은 잔치고 축제다. 모든 잔치와 축제에는 밥이 있다. 밥을 나눈다는 것은 마음을 나눈다는 것이며, 마음을 나눌 ‘꺼리’와 자리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59명의 시인들이 그 밥을 앞에 두고 잔치를 벌였다. 헛헛한 마음을 채워 줄 김이 모락모락 나는 따뜻한 밥을 나누는 우리네 잔치! 여기 이 책 안에 그 잔치의 흥겨운 맛있는 기록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온 세상을 넉넉히 먹이고도 남을 꽃밥천지
밥이 꽃을 피우는 이야기

우리의 감각에 그 근원을 두고 있는 ‘맛’은 미각과 더불어 촉각과 후각과 시각과 청각이 어우러져 탄생한다. 그러기에 시인에게 ‘맛있게 먹고 싶다’는 것은 ‘좋은 시를 쓰고 싶다’와 같다. 시인에게 언어는 먹거리의 재료와 같으며, 시인에게 잘 먹는다는 것은 언어를 재료로 가슴을 따뜻하게 덥혀줄 좋은 시를 쓴다는 것과 같다고 말하는 저자. 이 책은 그런 저자의 따뜻한 목소리로 우리의 영혼과 마음의 허기짐을 채워주고 있다.
둥근 밥그릇 안에는 삶과 세계와 우주가 있다. 그리고 그 삶과 세계와 우주를 이루는 것은 밥알처럼 많은 사람이다. 이에 저자는 밥그릇은 사람의 마음이며, 사람의 영혼이라고 이해한다. 그러기에 우리는 그 사람을 느끼기 위해 아침밥을 먹고 점심밥을 먹고 저녁밥을 먹는다. 그리고 밥에 어우러져 있는 엄마냄새와 땅 냄새와 사람냄새를 느끼기 위해 밥을 먹는다. 그 냄새 안에는 나를 살게 하고, 나를 살찌우게 하는 에너지가 있다.
그 에너지를 언제 어디서나 느끼고 싶은 마음으로 펴낸 이 책은 밥의 에너지, 생명의 에너지가 담겨있다. 59명이 함께 지어낸 그 밥에는 59개의 이야기와 숨결이 담겨 있다. 그러기에 그 어떤 밥보다 더 따뜻하고 더 배부르다.


저자 프로필

정끝별

  • 국적 대한민국
  • 학력 1996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박사
    1989년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국문학 석사
    1987년 이화여자대학교 국문학 학사
  • 경력 이화여자대학교 인문과학대학 국어국문학 교수
    명지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 데뷔 1988년 문학사상 시 〈칼레의 바다〉
  • 수상 2008년 제23회 소월시문학상 대상
    2004년 만해사상실천선양회 유심작품상

2014.12.23.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정끝별
나주에서 태어나 이화여대 국문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88년《문학사상》신인발굴 시부문에〈칼레의 바다〉외 6편의 시가 당선되어 등단하였다.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에 당선된 후 시 쓰기와 평론 활동을 병행하고 있으며, 2007년 현재 명지대 국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은 책으로 시집《자작나무 내 인생》,《흰 책》,《삼천갑자 복사빛》, 시론?평론집《패러디 시학》,《천 개의 혀를 가진 시의 언어》,《오룩의 노래》, 여행산문집 《여운》,《그리운 건 언제나 문득 온다》와 시선평론집《시가 말을 걸어요》 등이 있다.

목차

1장. 엄만 죽지 않는 계단

엄마 - 김종삼
눈 오는 집의 하루 - 김용택
새벽밥 - 김승희
북관北關 - 백석
봄비로, 가을비로 - 한영옥
별식別食 - 박형준
적막한 식욕 - 박목월
노모老母 - 문태준
홍탁 - 송수권
십오 촉 - 최종천
밥을 먹으며 - 장석남
어두운 골목 붉은 등 하나 - 이병률
그 말이 가슴을 쳤다 - 이중기
밥 먹는 법 - 정호승
밥그릇 경전 - 이덕규

2장. 꽃을 피워 밥을 합니다

꽃밥 - 엄재국
추모합니다 - 이성미
어머니 - 오탁번
긍정적인 밥 - 함민복
오미자술 - 황동규
칼국수 - 문인수
떡 찌는 시간 - 고두현
매생이 - 정일근
무서운 굴비 - 최승호
떡집을 생각함 - 권혁웅
육봉달 - 성미정
생일 - 맹문재
말 - 조원규
놋수저 - 정진규
밥 - 천양희
낮달 - 권대웅

3장. 눈물 많은 밥 냄새 나네

적멸보궁:설악산 봉정암 - 이홍섭
관음觀音 - 서정춘
밥 먹었느냐고 - 최정례
오리막 4 - 유강희
국밥집에서 - 김춘수
우리말고 또 누가 이 밥그릇에 누웠을까 - 김선우
땅의 아들 - 고재종
석류 먹는 밤 - 문정희
상치쌈 - 조운
조찬朝餐 - 나희덕
어머니의 맷돌 - 김종해
끼니 - 고운기
봄감기 들린 둑길 - 최동호
새봄·4 - 김지

4장. 이제 노을이나 먹고 싶어

춘궁春窮 - 서정주
낙엽송 - 신달자
병어회와 깻잎 - 안도현
노을 속에 숟가락 넣고 - 김혜순
동지 - 신덕룡
쥐코밥상 - 고진하
염산鹽山에서 - 장옥관
딸꾹거리다 1 - 황인숙
숨결 - 이희중
추억은 추억하는 자를 날마다 계몽한다 - 김소연
밥이 법法이다 - 김석환
이것이 나의 피니 - 남진우
식탁은 지구다 - 이문재
밥이 쓰다 - 정끝별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