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밥심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밥심

밥퍼 최일도 목사의 밥 맛 나고 살 맛 나는 이야기

구매종이책 정가12,800
전자책 정가7,680(40%)
판매가7,680

책 소개

<밥심> 이 땅에 밥 굶는 이 없을 때까지 따뜻한 밥 퍼주는
최일도 목사의 밥心으로 사는 이야기, 밥맛 나는 인생 찬가!

'밥퍼' 목사로 불리는 최일도 목사, 그는 1998년, 청량리역 굴다리 밑에서 주변 부랑배와 가난한 사람들에게 밥을 퍼주기 시작했다. 이 땅에 밥 굶는 이가 단 한 사람이라도 있다면 그를 위해 밥을 지어 드리겠다는 다짐, 즉 밥心은 23년이 넘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굶주림으로 지쳐 쓰러진 할아버지에게 드린 라면 한 그릇은 밥 한 그릇이 되고, 밥 한 그릇이 백 그릇, 천 그릇을 넘어 2011년 5월 2일 5백만 그릇을 돌파했다. 긴 세월 동안 한결같이 세상과 소외된 이웃을 향한 뜨거운 사랑으로 감동을 전해준 그가 이번에는 밥 안에 담긴 따뜻한 마음에 관한 이야기, 《밥心》을 들고 우리 곁으로 다가왔다.

그저 드세요.
밥心 담아 그저 드릴 뿐입니다.

《밥心》은 최일도 목사가 영혼이 허기진 이들에게 건네는 ‘밥 안부’이다. 현대인들에게 살갑게 손 흔드는 이도, 전화 한 통 해 주는 이도 없는 무미건조하고 공허한 하루는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쓸쓸함으로 마음이 곤고해질 때 누군가가 “밥 먹었니?” 하고 안부 인사를 해 오면 가슴이 찡해진다. “밥 한 번 먹자.”는 말에 무채색이던 삶이 황홀한 색을 띄며 찾아온다. 스쳐지나가는 한마디에 ‘밥’이라는 따뜻함을 얹는 것만으로도 가슴 한구석이 뜨끈뜨끈해진다.
밥이 무엇이기에 이런 힘을 갖는 것일까. 이에 밥의 마음을 가지고 밥 힘으로 세상에 좌절한 이들을 세운 최일도 목사는 이렇게 말한다. 밥心은 낮은 곳에서 나누는 인정이고 온정이며 가난한 이들이 더 가난한 이웃을 살리기 위해 마음을 담은 ‘민심’이라고. 이런 땀과 눈물, 정성이 어린 밥心을 대하는 순간, 축제의 시간으로 반짝이며, 정이 넘치는 잔칫집이 된다고 이야기한다.

세상에 밥을 퍼주는 사람들,
당신이 있어 가능했습니다.

매일 점심, 1,200인 분을 만들어 이웃에게 밥 맛 나는, 살 맛 나는 잔치를 열어준 것은 최일도 목사 혼자의 힘이 아니다. 5백만 그릇을 퍼온 20여만 명의 자원 봉사자들이 있기에 가능했다. 익은 벼일수록 고개를 숙이듯 밥의 속성을 그대로 가진 겸허한 봉사자들은 각자 저마다 도움과 섬김을 행했다.
팔고 남은 물건이 아니라 바로 팔아도 되는 싱싱한 음식 재료들을 가져다주는 청량리 생선 도매시장이나 청과물 시장 상인 분들, 밥 짓는 일에서부터, 반찬 만들기, 밥 퍼주기 하물며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을 씻겨드리는 일까지 그들의 손길이 안 닿는 곳이 없다. 이런 아름다운 마음을 지는 이들을 위해 최일도 목사는 이 책으로 감사의 답가를 보낸다. 당신이 있어 세상이 아름답다고, 당신이 바로 밥心이라고 고백한다.

세상에 지치고 배고픈 이에게
엄마가 차려주는 밥상 같은 책!

날마다 누군가를 살리는 밥, 절망 속에 있는 이를 다시 일어서게 하는 밥, 참사랑의 나눔과 섬김을 깨닫고 실천하게 하는 밥. 밥 한 공기, 한 공기에 담긴 온기는 허한 마음을 달래주며 삶을 환희, 사랑, 나눔, 희망으로 수놓는다. 이 책은 어떻게 사는 것이 잘 사는 일이며 우리가 이 세상에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를 밥心을 통해 명확하게 알려준다. 한 숟가락의 밥이 몸 안으로 들어가 힘을 주듯이 이 책 속의 문장 한 줄 한 줄이 삶을 밝혀 주는 촛불이 될 것이다.

‘밥퍼나눔 운동 500만 그릇 돌파’ 관련 언론 보도

밥퍼나눔운동이 23년 만에 500만 번째 그릇을 대접하게 된 것을 기념하는 특별식입니다. 최일도 목사는 “이 땅에 밥 굶는 이 한 사람이라도 있으면 그 한 사람을 위해서 정성을 다해 따뜻한 진지상을 드리고 싶다는 게 밥퍼의 정신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_SBS

비가 오나 눈이 오나 하루도 거르지 않고 나눈 따뜻한 밥 한 끼는 소외된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되어주었습니다. 이렇게 아주 작은 것부터 시작하기만 하면 이처럼 나눔은 어디서든 꽃을 피울 수 있습니다.
_ KBS

청량리역 광장에서 밥 짓는 목사는 ‘퍼 주는 것이 사랑’이라고 했다. ‘밥퍼’ 봉사의 첫날은 최일도 목사도 기억하지 못하지만 그의 밥 나눔 운동은 그렇게 ‘밥퍼’라는 이름을 달고 꾸준히 이어져 23년 만인 올해 500만 그릇을 넘겼다.
_ 동아일보


저자 프로필

최일도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57년 9월 10일
  • 학력 1988년 장로회신학대학교 대학원 석사
    1986년 장로회신학대학교 신학 학사
  • 경력 다일공동체 대표
    2002년 다일천사병원 병원장
    1998년 다일복지재단 이사장
  • 수상 2012년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국민포장
    2009년 제9회 자랑스런 한국인대상 사회봉사 부문
    2005년 서울특별시 사회복지협의회 서울시장상
    2004년 제1회 대한민국 국회의장 시장 경제와 사회안전망 상
    2002년 장신대 개교 100주년 기념 한국 교회를 빛낼 인물 1위
    2002년 MBC 선정 2002년을 빛낸 한국인
    2001년 경향신문 창간 55주년 기념 선정 한국의 얼굴 55인
    2000년 코리안 닷컴 선정 한국을 대표하는 2000년의 성
  • 링크 페이스북

2015.01.06.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최일도
저자 최일도는 1957년 서울 출생으로 장로회신학대학교와 같은 대학 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1988년 굶주린 이들에게 밥을 퍼드리는 섬김을 시작한 그는 현재 1989년 설립한 다일복지재단 대표이사이자 다일천사병원 이사장, 다일영성생활수련원의 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다일평화인권운동'을 통해 캄보디아, 태국, 미국 등 세계 곳곳에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이웃들을 돕고 있다. 저서로는 《내 안에 그대 머물듯》, 《실낙원의 연인들》 등의 시집과 《이 밥 먹고 밥이 되어》, 《행복하소서》, 《더 늦기 전에 사랑한다 말하세요》 등이 있다.

목차

머리글 - 500만 그릇의 밥心으로

1부
밥은 사랑입니다

2부
밥은 희망입니다

3부
밥은 나눔입니다

4부
밥은 잔치입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