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가든 파티 상세페이지


책 소개

<가든 파티> “내가 쓰는 모든 것은 나의 존재다.”
전 생애를 글쓰기에 투자한 모더니즘 대표 작가 캐서린 맨스필드
병마와 싸우며 완성한 생애 마지막 소설집 『가든파티』 출간

“인생이, 인생이…….” 그녀가 더듬었다.
그러나 인생이 어떤 것인지 설명할 수 없었다.

캐서린 맨스필드의 생애 마지막 소설집

서른넷의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삶과 창작 활동 모두에서 실험적인 면모를 보이며 예술의 변방인으로 살았던 모더니즘 작가 캐서린 맨스필드. 그녀는 단편소설이라는 장르를 저돌적이고 거친 개성으로 개척하며 D. H. 로렌스, 버지니아 울프와 같은 동시대 작가들에게 독특하고 인상적인 영향을 주었다. 이 책은 결핵으로 인한 육체적 고통 속에서 써내려간, 맨스필드 최후의 작품집이다. 밝은 양지에서 자란 소녀가 음지 속 죽음에 맞닥뜨려 겪게 되는 난처함을 조롱 섞인 애매함으로 그려낸 대표작 <가든파티>에서부터, 나락에서 최고봉까지 순식간에 변하는 감정의 기복을 한 편의 노래처럼 현란하게 작곡한 유쾌한 단편 <노래 수업>, 한 외로운 여인의 위태로운 자의식이 잔인하게 짓밟힌 상황을 짧고 예리하게 스케치한 <브릴 양>, 너무도 고된 삶을 살아왔으나 한탄의 눈물 한 방울 흘릴 자기만의 공간이 없는 비운의 노파 이야기 <마 파커의 일생>까지 이 책은 다양한 에피소드들을 짧지만 매우 강렬하게 소개한다.

초판본의 내용 구성을 그대로 살린 완역본
펭귄클래식 코리아에서 출간된 『가든파티』는 1922년 런던 콘스테이블 사에서 처음 출간된 그대로 번역 출간하였다.
총 열다섯 편의 작품을 목차 그대로 유지하면서 생애 마지막 작품집의 의미를 그대로 살렸다. 맨스필드는 연상과 상호 언급이라는 방식을 빌려 책 안의 여러 이야기들을 공조하여 새로운 연관성을 만들어낸다. 예를 들어 죽음의 경우, 기괴하게도 한 이야기에서 다른 이야기로 그 목숨을 이어간다. 「죽은 대령의 딸들」에서 콘스탄티아와 조세핀은 빛바랜 사진에서 어머니의 목에 감겨 있는 검은 깃털 목도리를 보며 어머니의 죽음을 연상한다. 그런데 이 목도리는 브릴 양의 애처로운 모피(「브릴 양」와도 연결된다. 브릴 양이 공원에서 젊은 연인들에게 조롱당하는 순간 이 모피는 ‘죽는다.’ 그러나 브릴 양이 모피를 다시 상자에 넣으면서 다른 이미지, 즉 「항해」에서 배의 작은 선실에 있는 어린 소녀와 할머니를 연결시키다. 항해의 목적이 되는 아이 어머니의 죽음이 직접 언급된 적은 없지만, 이 선실은 관과 비슷해 보인다. 또한 브릴 양의 ‘상자’는 죽은 대령이 서랍장이나 옷장 속에 아직 살아 있다는 식으로 대령의 딸들에게 기괴한 농담이 되어 돌아온다. 이런 식의 연상은 순간적이고 비현실적이며 읽고 또 읽는 가운데 이루어지기 때문에 독자의 눈에 보이기도 했다가 보이지 않기도 한다.
맨스필드는 일상의 경험을 구성하는 불투명한 감정의 유리를 괴팍하게 깨뜨린다. 독자는 그 날카롭고 투명한 파편에 베이는 쓰라린, 그러나 너무도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여기 모인 열다섯 편의 단편을 읽으며 경험하게 될 것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캐서린 맨스필드
(Katherine Mansfield)
1888년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출생하여 1923년 프랑스 퐁텐블로에서 사망했다. 1903년 처음으로 영국으로 건너가 당대 최고의 여학교 퀸스칼리지에 등록해 그곳에서 음악과 문학, 데카당파, 열정적인 우정에 심취하였다. 런던을 사랑하고 스스로를 예술가라고 여기기 시작한 시기였다. 맨스필드는 유학차 런던에 온 이후 결국 고국의 웰링턴 사회에 뿌리를 내리지 못했고 1908년 이후로는 유럽에서만 거주했다. 전기학자 클레오 토말린은 유럽은 그녀에게 일시성의 습관을 불러일으켰다고 보았는데, 이방인의 시각으로 관찰하고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는 느낌이 그녀의 제2의 본성이 되었다고 해석했다. 어린 시절의 원고를 제외하고 《뉴에이지》에 처음으로 글을 발표한 이래로 정기적으로 이 잡지에 기고했으며, 1911년에는 처녀작 『독일 하숙에서』를 출간했다. 1912년부터는 후에 자신의 남편이 된 존 미들턴 머리가 편집자로 있던 《리듬》지에 글을 게재하기 시작했다. 1916년 「전주곡」에서는 단편소설 작가로서의 독특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으나 1917년 결핵에 걸린 이후 여러 휴양지를 전전하며 치료에 몰두했다. 1921년 두 번째 소설집 『행복』을 발표하고 그로부터 1년 후에는 세 번째 소설집이자 생애 마지막 책인 『가든파티』를 발간했다. 이 책은 맨스필드가 연상과 상호 언급이라는 방식을 빌려 책 안의 여러 이야기들을 공조하여 새로운 연관성을 만들어내 완성한 소설집으로, 에피소드적이고 모더니즘적이며 개방적이다. 사후에 소설집 두 권과 『서간집』, 『일기』가 발간되었다. 맨스필드는 자의식이 강한 모더니즘 작가로서 창작 활동과 인생 모두에서 실험적인 면모를 드러냈으며, D. H. 로렌스와 버지니아 울프 등 당대의 작가들과 교류하며 그들에게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그녀는 자신의 전 생애를 글쓰기에 투자한 작가로서 “내가 쓰는 모든 것은 나의 존재”라고 피력하였다. 버지니아 울프는 캐서린 맨스필드에 대해 “그녀는 내가 찬미하고 필요로 하는 특성을 갖추었다. 내가 추구하던 예리함과 현실성을 모두 지니고 있었다.”라고 평했다.

역자 - 한은경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학교 언어교육원 선임연구원이며 옮긴 책으로 『사랑의 역사』, 『피츠제럴드 단편선 2』, 『오두막』, 『거울아 거울아』 등이 있다.

목차

서문 / 내가 쓰는 모든 것은 나의 존재다
판본에 대하여

만에서
가든파티
죽은 대령의 딸들
비둘기 씨와 비둘기 부인
어린 소녀
마 파커의 일생
현대식 결혼
항해
브릴 양
첫 번째 무도회
노래 수업
낯선 사람
은행 휴일
이상적인 가족
하녀

주해


리뷰

구매자 별점

3.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펭귄 클래식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