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씨앗, 그리고 열매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에세이 ,   인문/사회/역사 인문

씨앗, 그리고 열매

데라다 도라히코 수필 에세이

대여 90일 2,000
구매전자책 정가4,800
판매가4,800

책 소개

<씨앗, 그리고 열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나쓰메 소세키 저)』는 고양이가 인간의 삶을 관찰한다는 독특한 설정으로 한국에서도 유명한 작품이다. 『씨앗, 그리고 열매』의 저자 데라다 도라히코는 이 작품 속 등장인물인 과학자 미즈시마 간게쓰의 모델로 알려져 있다. 실제로 저명한 물리학자이자 시인이었던 데라다 도리히코의 글은 과학적 이성과 시적 감성을 넘나들며 독자로 하여금 익숙한 대상도 색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게 한다.

저자는 『씨앗, 그리고 열매』을 통해 19세기 말, 격동하던 시대의 절망과 슬픔, 그 속에서도 어김없이 피어나던 그리움과 희망을 손에 잡힐 듯이 섬세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우리는 저자가 건져낸 근대 일본의 풍경을 들여다보며 매일 스치는 하루의 본질이 무엇인지 되짚어보게 된다.

데라다 도라히코의 따듯하고도 실존적인 일상의 단상이 오늘을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한숨 쉬어갈 만한 봄날의 햇볕이 되어주기를 바란다.


출판사 서평

『책 속으로』
대학 안에서 산책을 했다.
근데 갑자기 병원 쪽에서 아이를 업은 남자가 튀어나왔다.
옆을 지나치면서 보니, 피부병에 걸렸는지 포도 알만한 크기의 사마귀가 남자 얼굴 전체를 뒤덮고 있었다. 보기만 해도 섬뜩하고 소름이 돋았다.
등에 업힌 아이는 서너 살이 될까 말까 한 앙증맞은 여자아이였는데, 햇살같이 환한 얼굴로 이 끔찍한 사내의 등에 매달려 있었다.
연거푸 ‘아빠’라고 부르며 떠듬떠듬 무슨 소린지 열심히 말을 걸고 있었다.
그리운 그 한 마디에 느닷없이 가슴 속 무언가가 와락 녹아내렸다.
---<1923년 3월 「떫은 감」>

낭떠러지 위, 참억새 사이로 졸참나무 한 그루가 서 있다.
졸참나무에는 벌레가 잔뜩 꼬여 있다.
보라색 무늬가 있는 아름다운 나비가 대여섯 마리, 벌이 두 종류, 풍뎅이 같은 갑충류가 한 종류, 그밖에 큼지막한 불개미와 흰개미도 들러붙어 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나무줄기에는 새끼 손가락만 한 구멍이 나 있고 구멍 주변의 나무껍질이 들려올라가면서 부풀어 올라 마치 사람의 손이나 발에 생긴 부스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었다.
그런 구멍 주위로 벌레들이 모여든 것이다.
사람의 눈에는 한낱 끔찍하고 징그러워 보이는, 나무줄기 생긴 뾰루지가 우리가 모르는 강력한 매력을 발산하며 수많은 곤충들을 유혹했나 보다.
나는 벌레들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바커스의 향연을 지켜보면서 뭐라 형언할 수 없는 섬뜩하고도 끔찍한 기분에 사로잡혔다.
---<1923년 9월 「떫은 감」>

“단테는 영원토록 대시인으로서 존경받을 것이다… 아무도 읽는 사람이 없으니까.”
심술궂은 볼테르가 말했다.
고흐와 고갱도 영원무궁토록 숭배를 받겠지…
아무도 그들의 그림을 이해하지 못할 테니까.
---<1921년 5월 「떫은 감」>

고양이 꼬랑지는 고양이의 기분에 따라 갖가지 위치형상운동을 보여준다. 자세히 관찰하고 있노라면 어떤 경우에 어떤 자세를 취하는가를 절로 알게 된다. 하지만 꼬리가 없는 우리네 인간들이 고양이의 ‘꼬랑지 기분’을 상상하기란 수월치 않다. 혀로 핥거나 뒷다리로 긁거나 하는 기분이야 얼추 감이 온다 해도 꼬랑지를 흔들 때 어떤 기분인지 구부릴 때는 또 어떤지 상상만으로는 알기 어렵다. 그런고로 우리에겐 고양이의 꼬랑지를 ‘평가’할 자격이 없다.
과학 연구를 직접 해본 적이 없는 이른바 ‘과학 이론가’들이 떠벌리는 과학 이론에는 왕왕 사람이 쓴 ‘고양이 꼬랑지론’ 같은 어쭙잖은 것이 수두룩한데, 이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 아닐까.
---<’칠엽수 열매’ 중에서>


저자 프로필

데라다 도라히코 Terada Torahiko

  • 국적 일본
  • 출생-사망 1878년 11월 28일 - 1935년 12월 31일
  • 학력 1908년 도쿄대학교 대학원 실험물리학 박사
    1903년 도쿄대학교 물리학과
  • 경력 도쿄대학교 교수

2015.12.1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소개』
데라다 도라히코 (寺田寅彦) (1878.11.28.~1935.12.31.)
일본의 물리학자, 수필가, 하이쿠 시인. 필명은 요시무라 후유히코(吉村冬彦).
도쿄에서 태어났고, 1896년 구마모토 제5고등학교에서 나쓰메 소세키에게 영어와 하이쿠를 배웠다. 도쿄제국대학 실험물리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한 뒤, 지구물리학을 공부하기 위해 베를린으로 유학을 떠났다. 1916년부터 도쿄제국대학에서 물리학 교수로 재직했으며, 관동대지진 학술조사에 깊이 관여하였다. 그밖에도 이화학연구소 연구원, 도쿄 대학 지진연구원, 제국학사원 회원을 겸임한 바 있다. 1935년 전이성 골종양으로 세상을 떠났다.
물리학과 관련하여 눈부신 연구업적을 세우는 한편 문학에 조예가 깊어 과학과 문학을 접목시킨 수필과 하이쿠를 다수 남겼고, 그가 작품에서 남긴 주옥같은 글귀는 명언이 되어 지금도 수많은 일본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茶. 나쓰메 소세키의 문하생 가운데 가장 신뢰를 받았던 최고참이었으며 소세키의 작품 『산시로』에 나오는 노노무라 소하치와 『나는 고양이로소이다』에 나오는 미즈시마 간게쓰의 실제 모델로 유명하다.

『역자소개』
인 현 진
연세대학교 생활과학대학 아동학과 졸업.
경희대학교 대학원 일어일문학과 졸업.
일본 ㈜ 대한재보험 도쿄 지사에서 통번역 비서로 근무하였고, 영진 전문대학, 영남 이공대학 등에서 전임강사로 일했다. 번역서에는 『구니키다 돗포 단편집』, 『요코미쓰 리이치 단편집』, 『바다에서 사는 사람들』이 있으며, 저서로는 『시나공 JLPT 일본어능력시험 N1 문자어휘』, 『비즈니스 일본어회화&이메일 핵심패턴 233』, 『비즈니스 일본어회화 & 이메일 표현사전』, 『일본어회화 표현사전』이 있다.

[번역 저본]
▶『감 씨』 (고야마 서점(小山書店), 1946), 『칠엽수 열매』(고야마 서점(小山書店), 1936)
▶『데라다 도라히코 전집(寺田寅彦全集)』 『참고』(이와나미 서점(岩波書店), 1960.10~1962.2), 전 17권 중에서 제 11권(1961.8.7.)과 제 17권(1962.2.7.).

목차

감씨
칠엽수 열매
작품해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