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상세페이지

소설 중국 소설 ,   소설 동양 고전문학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창비세계문학 6

구매종이책 정가10,000
전자책 정가7,000(30%)
판매가7,000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책 소개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격변의 중국 현대사를 온몸으로 살아간 딩링
전쟁과 혁명에 휩쓸린 중국 사회를 바라보는 날카로운 시선


'죽은 듯 고요한 문단을 공격한 폭탄'이라 불리며 중국 현대를 대표하는 여성 작가로 꼽히는 딩링. 전통에 저항하고 혁명에 앞장서는 여성 지식인을 형상화한 작품들을 다수 남겼으며, 오십년이 넘는 긴 집필 활동 동안 요동치듯 격변했던 중국 근현대사는 작가의 삶과 작품세계에 뚜렷한 각인을 남겨 오늘날에도 다양한 관점에서 조명되는 작가이다. 딩링이 작품 활동을 펼친 시기는 전쟁과 혁명이 소용돌이치던 때로 그녀의 생애 또한 거대한 역사의 격랑을 타듯 파란만장했다. 열사의 젊은 미망인으로, 헌신적인 혁명 문인으로, 비판적 여성 지식인으로, 가차 없이 비판받은 자유주의적 작가로, 우여곡절을 거치며 글로 삶으로 커다란 변화의 시대를 기록하며 살아갔다.
이 책은 네편의 중단편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병원에서] [발사되지 않은 총알 하나] [두완샹]을 싣고 있는데, 딩링이 혁명의 요람이라 불리던 서부전선에서 농민, 홍군 들과 생활하다가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 문화계 관료로 활동하던 시기에 걸친 작품들이다. 딩링은 1930년대 중반에 공산당의 근거지인 옌안으로 이주해 전선과 농촌을 순회하며 '현장 체험'에 몰두하는데, 중일전쟁이 발발하자 역사를 기념하는 의미로 민족주의적 정서가 강한 [발사되지 않은 총알 하나]를 발표한다. 이어 옌안 시기의 경험을 바탕으로 '위안부' 문제를 비판적으로 다룬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와 농촌사회의 가부장성과 타성을 묘사한 [병원에서]등을 집필하는데, 이 작품들은 당의 비판을 받기 이전 그녀의 자유로운 글쓰기를 대표한다. 이 두 작품에서 딩링은 이른바 '혁명주체'인 농민들과 당 관료들을 비판적으로 바라보며 혁명 과정에서 마주치는 다양한 인물들을 날카롭게 그려낸다.
초기 작품들이 여성의 정체성과 자의식을 주제로 현대적인 여성상, 혁명과 여성문제 등을 제기하고 있다면, 이 책에 수록된 작품들은 공산당의 비판과 혁명기 지식인으로서 부딪힌 질곡 등을 겪은 이후의 작품세계를 대변한다. 격랑에 휩싸인 중국혁명기의 시대상은 물론, 당대 지식인들의 사유체계를 집약적으로 반영하여 작품 안팎으로 풍성한 의미를 곱씹게 한다.

5.4 신문화운동이 길러낸 여성 작가 가운데 오십여년이란 가장 긴 시간 동안 창작에 임했던 딩링의 경우에는 현대 중국의 정치?사회적 변화가 글쓰기에 깊이 각인되어 있어 역사적 맥락을 떠나서는 이해하기 어려운 측면이 두드러진다. 딩링의 작품은 오늘날까지 그 명성만큼이나 예술성과 정치성이라는 기준에 의하여 다기한 평가를 받아왔다. 독자들은 이 단편집을 읽는 즐거움 속에서 새로운 삶의 방식을 상상하는 계기를 만나길 소망한다.
(/ '작품해설' 중에서)


저자 프로필

딩링 丁玲

  • 국적 중국
  • 출생-사망 1904년 10월 12일 - 1986년 3월 4일
  • 학력 상하이대학교 중어중문학과
  • 데뷔 1927년 소설 `몽가`
  • 수상 1952년 스탈린상

2015.01.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딩링
혁명에 적극 동참하면서도 여성의 입장에서 비판적 시선을 유지했으며 사회주의적 색채가 짙은 작품들을 창작한 작가. 1904년 후난 성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부터 다양한 문학 작품을 접하며 자랐다. 5?4 신문화운동의 영향을 받아 열여덟살이 되던 1922년에 '딩링'으로 개명한 후 약혼을 파기하고 상하이로 떠난다. 그곳에서 취추바이를 만나 문재를 인정받고 작가의 길에 접어들어 1927년에 예민한 젊은 여성 지식인의 내면을 묘사한 [쏘피의 일기]를 발표하는데, 문단과 젊은 독자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작가로서 명성을 얻게 된다. 중국이 안팎에서 격랑에 휩쓸린 1930년대를 거치며 딩링의 작품세계는 고통받는 농민과 하층민을 다룬 현실 참여적인 경향이 주를 이루게 된다. 1930년대 중반, 공산당의 근거지인 옌안으로 이주해 전선과 농촌을 순회하며 '현장 체험'에 몰두한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위안부' 문제를 비판적으로 다룬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와 농촌사회의 가부장성과 타성을 묘사한 [병원에서] 등을 발표하고, [태양은 쌍간 강을 비추고]로 스탈린문학상 이등상을 수상하며 국제적인 명성을 누리게 된다. 공산당 정권 수립 후 [인민일보] 주편을 맡는 등 문화계에서 상당한 지위를 얻게 되나 우파 지식인으로 비판받으면서 1958년 이후 약 이십년간 작가로서 모든 권리를 박탈당한 채 척박한 변방에서 연금 생활을 한다. 1979년 공식 복권되었으며 1986년에 세상을 떴다.

역자 - 김미란
현재 성공회대학교 HK 교수다. 연세대학교 중어중문학과 및 동 대학원 박사 과정을 졸업했다. 한국 중국현대문학학회 학술이사이자 아시아 문화 연구자들의 국제 저널 [The Lines: Asian Perspectives]의 편집위원으로 창간을 준비하고 있다. 중국 칭화 대학교 방문 학자(2001), 상하이 화둥 사범대학교 방문 학자(2005)로 연구했고, 컬럼비아 대학교(Columbia University) 웨더헤드 동아시아 연구소(Weatherhead East Asian Institute)를 학술 연구차 방문(2007)했다. 저서로는 [중국 현대문학과의 만남](공저, 동녘, 2006), [중국의 한류,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공저, 학고방, 2006), [중국은 왜 한류를 수용하나](공저, 학고방, 2004)가 있고, 역서로는 [딩링](다섯수레, 1998)이 있다.

목차

내가 안개마을에 있을 때
병원에서
발사되지 않은 총알 하나
두완샹

작품해설/‘높이 날아올라야 할 한마리 새’, 딩링
작가연보

발간사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창비세계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