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주목을 받다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주목을 받다

구매종이책 정가6,500
전자책 정가4,500(31%)
판매가4,500
주목을 받다

책 소개

<주목을 받다> ‘글쓰기가 직업이 아니라면 나는 구역질이 난다’는 작가의 고백과 같이 신선하고 열정적인 초기 시 모음. 평이한 형식과 친근한 주제로 현대시의 난해함을 씻어보고자 했던 장정일의 새로운 시도.


저자 프로필

장정일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2년 1월 6일
  • 데뷔 1984년 시 강정간다
  • 수상 1987년 제7회 김수영문학상
    198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2015.02.09.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장정일
1962년 경북 달성 출생.
어릴 때부터 무작정 시인이 되고 싶다는 열망에서 중학교 때부터 신춘문예에 투고하기 시작했으며, 남다른 삶을 살고 싶은 그의 열정은 중학교 졸업을 끝으로 독학의 길을 걷게 했다.
1984년 〈언어의 세계〉3집에 「강정간다」외 4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시인이 되었고, 198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희곡이 당선돼 극작가를 겸업하기 시작했다. 1987년 시집 『햄버거에 대한 명상』으로 최연소 김수영문학상 수상자가 된 그는 『길 안에서의 택시잡기』『서울에서 보낸 3주일』 등의 시집을 연이어 상재하면서 시단의 주목을 받았다. 1987년 〈세계의 문학〉에 단편 「펠리컨」을 발표하면서 소설가로 변신했다. 1990년 『아담이 눈뜰 때』를 시작으로 신세대문학의 기수로 부상한 그는 『너에게 나를 보낸다』『너희가 재즈를 믿느냐?』『내게 거짓말을 해봐』 등 작품을 발표할 때마다 평단의 논란과 독자들의 환호를 동시에 받았고, 발표한 작품 모두 영화화되는 진기록을 남겼다.
1999년 진시황과 부소 사이의 애증관계를 심도있게 파고든 『중국에서 온 편지』를 쓰면서부터 그는 도시와 현대적 감성에 집중했던 문학적 관심에서 벗어나 역사로 문제의식을 확장시켰다. 5년 동안 심혈을 기울였던 『삼국지』는 그의 문학이 일관되게 보여준 전복과 도전의 정신이 역사소설이라는 장르 속에서 본격적으로 추구된 첫번째 결과물이다. 그밖의 저서로는 희곡집 『긴여행』과 여섯 권의 서평모음집 『장정일의 독서일기』가 있다.

목차

chapter.1
chapter.2
chapter.3
chapter.4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