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리디북스 전체분야



소년이 온다 상세페이지

책소개

<소년이 온다> 섬세한 감수성과 치밀한 문장으로 인간 존재의 본질을 탐구해온 작가 한강의 여섯번째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가 출간되었다. 1980년 광주의 5월을 다뤄 창비문학블로그 ‘창문’에 연재할 당시(2013년 11월~2014년 1월)부터 독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열다섯살 소년의 이야기는 ‘상처의 구조에 대한 투시와 천착의 서사’를 통해 한강만이 풀어낼 수 있는 방식으로 1980년 5월을 새롭게 조명한다.
한강은 무고한 영혼들의 말을 대신 전하는 듯한 진심 어린 문장들로 어느덧 그 시절을 잊고 무심하게 5.18 이후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묵직한 질문을 던지고, 여전히 5.18의 트라우마를 안고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무한다. 『소년이 온다』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맞서 싸우던 중학생 동호를 비롯한 주변 인물들과 그후 남겨진 사람들의 고통받는 내면을 생생하게 그려내고, 당시의 처절한 장면들을 핍진하게 묘사하며 지금 “우리가 ‘붙들어야 할’ 역사적 기억이 무엇인지를 절실하게 환기하고 있다(백지연 평론가).”
“이 소설을 피해갈 수 없었”고, “이 소설을 통과하지 않고는 어디로도 갈 수 없다고 느꼈”다는 작가 스스로의 고백처럼 이 소설은 소설가 한강의 지금까지의 작품세계를 한단계 끌어올리는, “한강을 뛰어넘은 한강의 소설(신형철 평론가)”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작품이다.


저자 프로필

한강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0년 11월 27일
  • 학력 1989년 연세대학교 국문학 학사
  • 데뷔 199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소설 '붉은 닻'
  • 수상 2016년 맨부커상
    2015년 제15회 황순원문학상
    2010년 제13회 동리문학상
    2005년 제29회 이상문학상 대상
    2000년 문화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문학부문
    1999년 제25회 한국소설 문학상
    1995년 한국일보 우수소설가

2015.03.24 업데이트 저자 정보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한강
1970년 늦은 11월에 태어났다.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한 뒤 1993년 『문학과사회』에 시를 발표하고, 이듬해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붉은 닻」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검은 사슴』 『그대의 차가운 손』 『채식주의자』 『바람이 분다, 가라』 『희랍어 시간』, 소설집 『여수의 사랑』 『내 여자의 열매』 『노랑무늬영원』, 시집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등이 있다. 동리문학상, 이상문학상,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한국소설문학상을 수상했다
.

목차

1장 어린 새
2장 검은 숨
3장 일곱개의 뺨
4장 쇠와 피
5장 밤의 눈동자
6장 꽃 핀 쪽으로
에필로그 눈 덮인 램프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전체 별점 4.8

633 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 rai*** 구매자

    • 2017.08.12

    하루만에 다 읽었네요
    몰입도 최강이에요
    제가 봐온 5.18 관련 자료 중 가장 적나라하지만 덤덤하게, 한자한자 역사의 무게를 실어 집필한게 문장문장에서 느껴집니다.

  • ser*** 구매자

    • 2017.08.09

    모두가 꼭 읽어야할 책입니다.

  • vic*** 구매자

    • 2017.07.20

    꾹꾹 참고보다가 에필로그에서 눈물샘 터져서 충혈된 눈으로 읽었네요... 뭐라고 리뷰 남겨야될지 모르겠지만 잊지않고 기억하겠습니다 좋은글 써주셔서 감사해요 작가님

  • chl*** 구매자

    • 2017.07.19

    그분들을 진심으로 애도하고 기억하겠습니다

  • art*** 구매자

    • 2017.07.17

    전두환이 아직 살아서 우리와 같은 공기를 마시며 살고 있다는 사실이 끔찍하다. 분노스러운 일이다.
    너무 좋은 글이지만 마음이 아파서 두 번은 못보겠다.

  • swe*** 구매자

    • 2017.07.16

    이제서야 접한 것에 대한 죄책감으로 글을 남깁니다. 몰라서 죄송합니다. 알려고 노력하지않아서 죄송합니다

  • zza*** 구매자

    • 2017.07.10

    이거 글 내용에 자꾸 너는 너는 나오는데 이거 나? 아닌가요?
    읽기에 방해가 됩니다,

  • pec*** 구매자

    • 2017.07.03

    도대체 인간의 본성이란 무엇일까... 명령을 따랐을 뿐이라던 그 군인들도, 형사들도 지금껏 살아서 매일매일을 살아가고 있겠지..? 그들도 남겨진 피해자들처럼 지옥에서 살아가고 있을까?

  • jin*** 구매자

    • 2017.06.18

    시간의 흐름에 조금씩 잊혀져가는 이야기들을 소설로 끌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그분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해야할 것입니다.

  • gen*** 구매자

    • 2017.06.14

    살아있다는 부채의식을 더 무겁게 하지만 읽을 가치가 충분하다..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 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