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고침(F5)해주시기 바랍니다.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리디북스 전체분야



소년이 온다 상세페이지

책소개

<소년이 온다> 섬세한 감수성과 치밀한 문장으로 인간 존재의 본질을 탐구해온 작가 한강의 여섯번째 장편소설 『소년이 온다』가 출간되었다. 1980년 광주의 5월을 다뤄 창비문학블로그 ‘창문’에 연재할 당시(2013년 11월~2014년 1월)부터 독자들의 이목을 끌었던 열다섯살 소년의 이야기는 ‘상처의 구조에 대한 투시와 천착의 서사’를 통해 한강만이 풀어낼 수 있는 방식으로 1980년 5월을 새롭게 조명한다.
한강은 무고한 영혼들의 말을 대신 전하는 듯한 진심 어린 문장들로 어느덧 그 시절을 잊고 무심하게 5.18 이후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묵직한 질문을 던지고, 여전히 5.18의 트라우마를 안고 힘겹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무한다. 『소년이 온다』는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 맞서 싸우던 중학생 동호를 비롯한 주변 인물들과 그후 남겨진 사람들의 고통받는 내면을 생생하게 그려내고, 당시의 처절한 장면들을 핍진하게 묘사하며 지금 “우리가 ‘붙들어야 할’ 역사적 기억이 무엇인지를 절실하게 환기하고 있다(백지연 평론가).”
“이 소설을 피해갈 수 없었”고, “이 소설을 통과하지 않고는 어디로도 갈 수 없다고 느꼈”다는 작가 스스로의 고백처럼 이 소설은 소설가 한강의 지금까지의 작품세계를 한단계 끌어올리는, “한강을 뛰어넘은 한강의 소설(신형철 평론가)”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작품이다.


저자 프로필

한강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70년 11월 27일
  • 학력 1989년 연세대학교 국문학 학사
  • 데뷔 1994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소설 '붉은 닻'
  • 수상 2016년 맨부커상
    2015년 제15회 황순원문학상
    2010년 제13회 동리문학상
    2005년 제29회 이상문학상 대상
    2000년 문화관광부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문학부문
    1999년 제25회 한국소설 문학상
    1995년 한국일보 우수소설가

2015.03.24 업데이트 저자 정보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한강
1970년 늦은 11월에 태어났다. 연세대 국문과를 졸업한 뒤 1993년 『문학과사회』에 시를 발표하고, 이듬해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붉은 닻」이 당선되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검은 사슴』 『그대의 차가운 손』 『채식주의자』 『바람이 분다, 가라』 『희랍어 시간』, 소설집 『여수의 사랑』 『내 여자의 열매』 『노랑무늬영원』, 시집 『서랍에 저녁을 넣어 두었다』 등이 있다. 동리문학상, 이상문학상, 오늘의 젊은예술가상, 한국소설문학상을 수상했다
.

목차

1장 어린 새
2장 검은 숨
3장 일곱개의 뺨
4장 쇠와 피
5장 밤의 눈동자
6장 꽃 핀 쪽으로
에필로그 눈 덮인 램프


리뷰

구매자 별점

4.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전체 별점 4.8

578 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 jin*** 구매자

    • 2017.06.18

    시간의 흐름에 조금씩 잊혀져가는 이야기들을 소설로 끌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는 언제나 그분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해야할 것입니다.

  • gen*** 구매자

    • 2017.06.14

    살아있다는 부채의식을 더 무겁게 하지만 읽을 가치가 충분하다..

  • chu*** 구매자

    • 2017.06.14

    머리부터 발끝까지 버석버석하게 말랐다가 축축히 젖어버리는 책입니다. 5.18을 안다 말했던 스스로가 부끄러워지고 마음을 무겁게 누르는 부채를 느낍니다.

  • ast*** 구매자

    • 2017.06.05

    사실 무슨내용인지도 모르고 구매해서 읽었는데.. 글을 읽는데 목이 메입니다.. 보는 내내 안타깝고 안쓰런 맘으로 눈찌푸린 표정이 되네요

  • pol*** 구매자

    • 2017.06.04

    "산 사람은 살아야지" 라고 말하던 관료들 정치인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넌 너의 상처를 누군가의 강요로 잊어본적 있냐고.. 정말 나쁜놈들입니다..

  • sou*** 구매자

    • 2017.06.02

    눈물이 되어 흐르지 않는 아픔이 가슴을 꽉 짓눌러 옵니다.
    자꾸 생각하게 됩니다.
    4•3, 광주, 세월호...
    어떤 사람은 삭혀지지 않는 고통을 가지고, 혹은 그 고통으로 죽기도 하는데,
    가해자들은 그런 고통과는 아무 접촉도 없이, 참회도 없이,
    도리어 자신이 피해자다 회고록(!)을 쓰는 세상.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가르는 것일까?
    .
    .
    .
    .
    .

  • blu*** 구매자

    • 2017.05.25

    먹먹해집니다. 그러나 읽어봐야합니다.

  • pin*** 구매자

    • 2017.05.23

    소설이, 글이 아프네요

  • gyw*** 구매자

    • 2017.05.18

    처절합니다. 앞서간 이들의 희생 위에 세워진 거룩한 민주주의라는 것,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 des*** 구매자

    • 2017.05.18

    읽은 후 제 시간도 5월 18일에서 멈춰버린 것 같아요... 평화로운 일상 가운데 문득 문득 이 책의 문장들이 생각나서 눈물이 납니다.. 그래도 잊지 않으려구요 슬프고 괴로워도 평생 문득 문득 그분들을 생각하면서 살아갈 것입니다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 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