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상세페이지

에세이/시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문학과지성 시인선 144

구매종이책 정가8,000
전자책 정가5,600(30%)
판매가5,600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책 소개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에서 시인은 존재의 쓸쓸함과 비애에 대해 노래한다. 그의 가볍지 않은 실존적 물음들은 화려한 이미지와 금언적 구절들에 의해 근본적이면서도 아름답게 형상화된다. 특히 그의 시에는 시각적 이미지들을 많이 사용되고 있는데, 낯설은 언어들의 혼합으로 선명하고 강하면서 신선한 색깔을 띠고 있으며, 삶에 대한 깊이 있는 체험과 사유가 도처에서 번쩍거리며 빛을 발한다.


저자 프로필

박형준

  • 국적 대한민국
  • 출생 1966년
  • 학력 명지대학교 대학원 문예창작학 박사
    명지대학교 문예창작학 학사
  • 수상 육사시문학상
    소월시문학상
    현대시학 작품상
    동서문학상
    1991년 한국일보 시 '가구의 힘'

2014.12.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박형준(朴瑩浚)
1966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명지대 문예창작학과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1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시 「家具의 힘」이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 하련다』 『빵 냄새를 풍기는 거울』 『물속까지 잎사귀가 피어 있다』 『춤』 『생각날 때마다 울었다』 『불탄 집』이 있으며 산문집으로 『저녁의 무늬』 『아름다움에 허기지다』, 평론집으로 『침묵의 음』이 있다. 동서문학상, 현대시학작품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동국대와 명지전문대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박형준은 한국 서정시의 전통을 가장 현대적으로 재해석하고 있는 시인으로 평가받는다. 그는 비록 외로운 삶일지라도 살아가야 하는 이유를 낮은 목소리로 들려준다. 시인은 눈부신 상상력을 통해 우리의 삶을 더듬고 존재의 쓸쓸함과 비애를 노래한다. 그리하여 그의 시는 우리 생의 아픔과 상처들을 감싸 안는다.

목차

1. 갈대꽃
2. 갈대
3. 달팽이
4. 나는 이제 소멸에 대해서 이야기하련다
5. 과부들
6. 가구의 힘
7. 하마
8. 겨울이 온다
9. 공원에서 쉬다 1
10. 공원에서 쉬다 2
11. 공원에서 쉬다 3
12. 열대의 묘지
13. 몽상가
14. 크리스마스 캐럴
15. 시외버스 정거장
16. 회벽
17. 장롱 이야기
18. 이 저녁에
19. 물방울의 밑그림
20. 저녁 덤불숲

이하생략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문학과지성 시인선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