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무신론자에게 보내는 교황의 편지 상세페이지

책 소개

<무신론자에게 보내는 교황의 편지> 세계의 위기 속에서 종교는 무엇이어야 하는가
- 공존을 위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해법

예수가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고 말한 지 2000년이 지났지만, 자기애는 훨씬 강해졌고 타인에 대한 사랑은 비할 수 없이 줄어들었다. 신의 사랑을 알리고 예수의 언행을 삶에서 실천해야 할 종교지도자들과 약자의 편에 서 있어야 할 사회지도층이 오랫동안 부재했다. 헐벗은 예수 옆에 선 잘 차려 입은 교황, 척박한 삶의 광장 옆에 있는 화려한 교회는 어울리지 않는다. 이 둘 사이의 간격을 좁히는 것은 이 시대가 당면한,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다. 이제 우리 앞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서 있다. 그는 빈민가에서 미사를 드리고, 영양실조에 걸린 어린이와 에이즈로 고통받는 자들을 위해 세례를 베푼다. 그는 자본주의 사회의 여러 병폐들에 대한 비판도 서슴지 않는다.

“오늘날 세상을 괴롭히는 가장 심각한 재난은 젊은이들이 겪고 있는 실업과 노인들이 처해 있는 고독입니다. 나이가 많은 사람은 곁에서 돌봐 줄 손길이 필요하지요. 젊은이들에게는 일과 희망이 필요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필요한 것들을 얻지 못했고, 불행하게도 이제 더는 그런 것들을 찾으려 하지도 않습니다. 그들은 현재라는 시간에 짓눌려 버렸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현재에 짓눌린 채 살아갈 수 있습니까? 과거에 대한 기억도 없고 미래로 나아가려는 욕구도 없이, 계획을 세우고 앞날을 꿈꾸고 가족을 꾸리려고 노력할 의지도 없는 상태로 살아갈 수 있습니까? 그런 식으로 계속 견뎌 나가는 것이 가능합니까? 제 생각에는 그 점들이 바로 교회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문제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과 무신론자의 대화, 67쪽

이러한 교황의 문제 인식은 우리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오는가? 교회가 사회에서 해야 할 바람직한 역할은 무엇인가? 우리 시대의 ‘가난한 자’는 누구이며, 그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며 우리 모두가 함께 걸어야 할 ‘한 조각의 길’은 어디인가? 《무신론자에게 보내는 교황의 편지》에는 이 모든 질문에 대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제안이 담겨 있다.


저자 프로필

교황 프란치스코

  • 국적 아르헨티나
  • 출생 1936년 12월 17일
  • 경력 제266대 교황
    아르헨티나 주교 회의 의장
    로마가톨릭교구 추기경
    산미겔 철학신학대학 학장
  • 링크 트위터

2015.01.28.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 프란치스코
Pope Francis, Jorge Mario Bergoglio
세속명은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Jorge Mario Bergoglio.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출생. 부에노스아이레스대학교 대학원에서 화학 석사를 받았다. 1958년 예수회에 입문한 후 1969년에 사제 서품을 받고 예수회 아르헨티나 관구장을 지냈다(1973~1979). 1998년 부에노스아이레스 대주교, 2001년 추기경에 서임되었고, 아르헨티나 주교회의 의장을 지냈다(2005~2011). 2013년 3월 13일 제266대 로마가톨릭교회의 교황으로 선출된 그는 1282년 만에 탄생한 비유럽권 출신 교황, 2000년 가톨릭교회 역사상 최초의 라틴아메리카 출신이자 최초의 예수회 출신 교황이기도 하다.
공식 교황명인 프란치스코는 청빈, 겸손, 소박함의 대명사인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를 따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전해진다. '버스를 타고 다니는 검소한 추기경' '낮은 자세로 가난한 이들을 찾아다니는 목자' '사회정의를 실천해온 지도자'라는 호평에 이어 ‘이 시대를 위한 가장 이상적이면서도 완벽한 선택’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저서로는 『천국과 지상』,『교황 프란치스코』등이 있다.

목차

이 책은 어떻게 만들어졌는가
서문

프란치스코 교황과 무신론자의 대화

무신론자가 교황에게 묻는다 1
하나의 진리만이 존재하는가
스칼파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7월 7일

무신론자가 교황에게 묻는다 2
무신론자도 ‘용서’받을 수 있는가
스칼파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8월 7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편지
진리는 결코 절대적이지 않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1일

교황에게 던진 질문
길 잃은 양의 질문
스칼파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1일

교황과 무신론자의 대화
타인에 대한 사랑이 공동선의 씨앗입니다
정리.스칼파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10월 1일

종교는 무엇이어야 하는가
: 교황의 편지를 계기로 촉발된 지성인들의 열린 토론

신자와 무신론자의 본질적인 차이 : 인간의 잠재된 신성에 대한 믿음
비토 만쿠조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7월 13일

모더니티와 그리스도교의 조화 : 믿음이 열린 자세를 만든다
호아킨 나바로 발스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4일

왜 교황에게 감사하단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는가 : 세속적 윤리관을 향해 열린 길
움베르토 베로네지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4일

새로운 교황의 제안 : ‘시장’의 윤리관 대신 연대감을 키워야 한다
아드리아노 프로스페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5일

사랑에 대한 진실을 들려주시길 : 형제애를 자기애의 단계로 향상시킨다는 것
스칼파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5일

함께 걷는다는 것의 의미 : 혼자서 이루지 못할 일의 실현 가능성
엔조 비앙키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6일

하느님 앞에 홀로 서서 : 선량한 마음이 모두를 지키리라
마리아피아 벨라디아노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7일

빛을 향한 소망 : 예수의 독보적인 면은 소외가 아닌 소통이다
훌리안 카론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8일

나는 보편적인 사랑을 믿지 않는다 : 살인마를 용서할 수 있을까
귀도 체로네티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8일

교황의 실질적인 도전 : ‘빈곤한 자’에 대한 새로운 정의
한스 큉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20일

대화와 용서 사이의 믿음 : 신앙이란 대가 없이 주어지는 하나의 은총이다
마시모 카차리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18일

진정한 선을 찾아가는 길 : 무신론자들과도 함께 걷는 법
구스타보 자그레벨스키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23일

제3차 바티칸 공의회의 필요성 : ‘독보적’ 성격의 교회와 교리에 대한 고집을 버려야 한다
레오나르도 보프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27일

진정한 믿음을 위하여 : 신은 명사가 아니라 동사다
매튜 폭스 / 라 레푸블리카 2013년 9월 29일

역자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3.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