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스포츠와 여가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스포츠와 여가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8,400(30%)
판매가8,400
스포츠와 여가

책 소개

<스포츠와 여가> “작가들의 작가” 제임스 설터를 알린 대표작
프랑스를 배경으로 정교하게 세공한, 쓸쓸한 포르노그래피


<가디언>지는 2013년에 (다작이 아닌) 제임스 설터를 두고 “필립 로스와 존 업다이크가 유명한 방식으로 유명하지는 않지만, 대단하다고 일컬어지는 부류의 미국 작가”라며 “작가들의 작가”라는 수식어를 다시 언급했다. 어쩌면 제임스 설터는 아직 그들만큼의 유명세를 얻지 못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가 매우 유명하고 단단한 지원군을 둔 작가라는 사실은 틀림없다. 수전 손택은 제임스 설터를 “독서의 강렬한 즐거움을 아는 독자에게 특히 어울리는 작가”라 칭송하며 “전작을 탐독하고 싶고, 아직 출간되지 않은 책이 초조하게 기다려지는 작가”라고 말했고, 줌파 라히리는 “작가로서 그의 소설에 부끄러울 정도로 큰 빚을 졌다”라고 말했다. 필립 로스와 함께 미국 현대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 리처드 포드는 “소설을 읽는 독자들에게 제임스 설터가 오늘날 미국 최고의 문장가라는 사실은 일종의 신념과 같다”라고 이야기했고, 퓰리처상을 수상한 <뉴욕타임스>의 명비평가 미치코 가쿠타니는 “제임스 설터는 한 문장으로 개인사의 모든 면을 담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 모두가 여느 수식어나 찬사보다 확실한 자신의 이름을 걸고 제임스 설터의 위상을 치켜세운다.
『스포츠와 여가』는 제임스 설터의 통산 세 번째 장편소설이자, 마음산책이 출간하는 그의 세 번째 작품이다. 1967년 발표되어 ‘제임스 설터’라는 이름을 본격적으로 세상에 알린 작품으로, 60년대 초반에 제임스 설터가 프랑스에서 겪었던 일이 모티프가 되었다.
이 소설은 프랑스에서도 60년대의 어지러운 세파가 미치지 않던 작은 마을 오툉에서의 애정사를 다룬다. 이야기를 이끄는 건 서른넷의 남성으로 친구의 집을 빌려 얼마간 오툉에 머물게 된 ‘나’다. 그는 오툉에서 예일대를 중퇴한 스물넷의 미국 청년 필립 딘과, 카페 종업원으로 일하는 열여덟 살의 가난한 프랑스 처녀 안마리 코스탈라를 가까이서 지켜보게 되고, 이들의 만남과 사랑, 이별을 모두 마주한다. 육체에 이끌려 사랑과 결혼으로 확장될 수 있었던 일이 권태와 이별로 엇나가기까지의 모든 행로를, 화자인 ‘나’는 직접 목격한 일인지 상상인지 모를 이야기로 그려나간다. 끝까지 익명으로 남아 있는 화자의 관찰 (혹은 상상) 속에서 필립 딘과 안마리 코스탈라는, 여느 애정보다 진하고 육체적이지만 끝이 예감되는 쓸쓸한 사랑을 나눈다. 이것을 제임스 설터는 현실과 상상과 기억을 정교하게 뒤섞어 “오묘하고 은밀한” 꿈처럼 그렸다.
『스포츠와 여가』는 사실적인 성 묘사로 한동안 출판사를 찾지 못하다가 <파리 리뷰> 편집자이자 저널리스트인 조지 플림턴을 만나 가까스로 출간된 일화가 있다. 하지만 성 묘사가 이 소설의 장치일 뿐이라는 건 “에로틱 리얼리즘의 걸작”이라는 <뉴욕타임스>의 리뷰만으로도 알 수 있다. 작가 조이스 캐롤 오츠는 <뉴욕 리뷰 오브 북스>를 통해 이 소설을 다음과 같이 예찬했다.

『롤리타』가 나보코프에게 차용된, 매력적으로 천박한 미국에 바친 발렌타인 카드 같은 것이라면, 『스포츠와 여가』는 설터가 그의 프랑스에 보내는 발렌타인 카드다.
-조이스 캐롤 오츠

제3자가 되뇌는 어떤 연애사
사실과 상상을 오가며 그리는 덧없는 사랑


이 글은 오툉에서 찍은 사진들에 부친 메모다. 그저 메모로 시작했는데, 그러다가 뭔가 다른 것, 사건이라고 할 만한 것을 서술하게 되었다고 하는 편이 낫겠다. 이 사건은 오직 내게만 의미 있는 것이지만 더는 감추지 않으련다. 그 시간은 과거가 되었으므로.
여기서 말하는 그 어느 것도 사실이 아니다. 내가 오툉이라고 했지만 사실 오세르가 될 수도 있었다. 여러분도 분명히 이런 사실을 곧 알게 될 것이다. 그저 내 마음속에 들어왔던 세부를, 내 살을 찢어버릴 수 있었던 파편을 기록할 뿐이다.
- 본문 중에서

서른네 살에 규범화된 삶을 살아온 ‘나’는 기차를 타고 프랑스의 작은 마을 오툉에 있는 친구의 저택을 찾는다. 친구의 권유로 머물게 된 빈집에서 그는, 몇 장의 사진으로 남은 이곳에서의 과거를 바탕으로 기억을 혹은 상상을 재구성해나간다. 화자인 ‘나’의 기억은 잘생기고 수재인 미국 청년 필립 딘과, 젊고 아름다운 프랑스 처녀 안마리 코스탈라의 사랑에 가닿는다.
‘나’는 필립 딘을 친구의 파티에서 만났다. ‘나’의 기억 속에서 필립 딘은 일찌감치 예일대를 그만두고 유럽과 남미를 여행한 자유분방한 청년이다. 52년형 들라주를 몰며 어디서나 고유한 매력으로 이성의 마음을 사로잡는 필립 딘에게 ‘나’는 호감을 갖게 되고, 그의 사생활을 관찰하기 시작한다. 야생마 같은 그의 자유로움과 젊음, 성적 매력에 대한 부러움을 품고서.
어느 날 ‘나’와 필립 딘은 열여덟 살에 불과한 카페 종업원 안마리 코스탈라를 만난다. 아름답고 순결한 처녀로 보이지만 십 대의 나이에 흑인 미군을 애인으로 두었을 만큼 세상을 텄고, 굴을 먹어본 적이 없을 만큼 가난한 여자다. 필립 딘은 그런 그녀의 젊음과 아름다움에 끌리고, 그녀를 꾀어 육체를 나누고, 언제고 끝나지 않을 듯 현재에 충실한 깊고 관능적인 사랑을 이어나간다. 하지만 둘의 애정이 깊어질수록 사랑은 현실이 되어간다. 가족을 소개하고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묻는 안마리의 적극적인 태도에 필립 딘은 뒷걸음치기 시작한다. 그는 사랑 뒤에 부과될 책임이 버거워 결국 떠나기로 마음먹는다.
필립 딘과 안마리의 이 모든 이야기를 전하는 건 어디까지나 제3자인 ‘나’다. 소설이 끝나도록 자신을 밝히지 않는 화자 ‘나’는, 필립 딘과 안마리의 일거수일투족을 현재형의 화법으로, 연인의 한없이 내밀한 일들까지 머릿속에서 그려나간다. 사진처럼 기억처럼, 이따금은 맥락 없이 이야기되는 한 연인의 은밀한 개인사. 무엇이 들은 이야기이고 목격한 이야기인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허구인지 화자인 ‘나’는 밝히지 않는다. 다만 가끔씩 불쑥 끼어드는 과거형의 문장들에서 상상의 균열을, 화자의 욕망을 엿볼 수 있을 뿐이다. 그렇게 현실과 상상의 경계를 넘나들며 연인의 일상을 좇는 동안, 독자는 사랑의 흥망성쇠를 함께한다. 세상을 태울 듯 일순간 달아올랐다가 끝을 모르고 식어가는 권태까지도.

그들은 여전히 아무 말 없이 서로 몸을 붙인 채 오랫동안 누워 있다. 그들을 결합시켜 주는 게 그런 몸의 대화라는 사실이 끔찍하다. 그 잔인함이 그들을 사랑으로 이끈다.
나는 그가 들어오는 소리를 듣는다. 나는 책을 읽고 있다. 그런 것처럼 보일 것이다. 앙리 4세가 루아얄 광장과 퐁뇌프 다리를 세우며 파리를 아름답게 만들고 있다. 나는 그 줄을 읽고 또 읽는다. 나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지만, 그에게 아무 말도 할 수 없다. 아무 말도. 내가 가진 것은 다만 통나무처럼 무거운 문장들뿐.
- 본문 중에서

그녀가 임신을 하면 어떡하나, 그는 생각한다. 무거운 구름 아래쪽이 납처럼 짙다. 그 생각은 가만히 다가왔지만 그의 마음속에 자리를 잡는다. 그는 감히 그 생각을 입 밖으로 낼 수 없다. 문득 그는 자신이 그녀와 결혼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는 걸 분명히 느낀다. 그런데 그녀가 아기를 낳는다면 그는 어떡해야 하는가? 간단히 떨치고 떠나버릴 수 없을 것이다. 그의 두 발이 차가워진다. 두 뺨이 건조한 걸 느낀다. 오후의 한기가 그의 영혼 속으로 들어와버린 것 같다. 그녀는 저 아래 물가를 따라 걷고 있다. 딘은 이 일이 어떻게 끝날까를 생각하며 둑 위에서 천천히 걸음을 옮긴다.
- 본문 중에서

작가 자신이 꼽은 ‘기억에 남을’ 작품
몸의 언어를 솔직하게 표현한 에로티시즘


제임스 설터는 평범한 애정사로 보일 수 있을 필립 딘과 안마리 코스탈라의 관계를 제3자의 상상으로써 전달한다. 사랑은 환락과 같은 속성이 있다. 사랑은 현실에 마모되게 마련이고, 결국 남는 건 빛처럼 환하지만 실체가 없는, 셀 수 없이 많은 순간들로 파편화된 판타지뿐이다. 이처럼 과거의 일이 되고 타자화되어야만 발견되는 뒤늦은 가치. 그래서 사랑은 덧없는 일일지도 모른다는 것을, 제임스 설터는 『쿠란』의 구절을 빌려와 이야기한다.

현세의 삶이란 한낱 스포츠와 여가일 뿐임을 기억하라.
-『쿠란』-「무쇠의 장」

제임스 설터는 <파리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기억에 남을 두 작품을 꼽아달라는 요구에 『가벼운 나날』과 『스포츠와 여가』를 들었다. 『스포츠와 여가』는 그만큼 제임스 설터의 애착이 녹아 있는 작품이다. 이 소설을 출간하고 사실적인 성 묘사 때문에 평단과 독자의 호불호가 갈린 것을 두고 제임스 설터는 이렇게 말했다.

“에로티시즘은 이 소설의 중심이고 본질입니다. 그건 분명해요. 로르카의 말을 빌리자면 난 이 소설이 음란하되 순수하고, 어떤 면에선 말로 나타낼 수 없으면서도 억누르기 힘든 것들을 묘사했으면 싶었어요.”
-제임스 설터, <파리 리뷰> 인터뷰에서

『스포츠와 여가』는 몸을 단지 관능의 매개물로만 다루지 않는다. 정신과 육체 중 어느 한쪽에 우선순위를 두기보다, 몸은 그 자체로 고유한 언어이자 교감이라는 사실을 보여준다. 살을 부딪는 일은 때로 천 마디 말보다 깊은 정서적 교감을 이루는 일이며, 역설적이게도 사랑은 이러한 교감마저 저버릴 만큼 알 수 없이 스러져갈 수 있음을 『스포츠와 여가』는 보여준다.


저자 프로필

제임스 설터 James Arnold Horowitz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925년 6월 10일 - 2015년 6월 19일
  • 학력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
  • 데뷔 1957년 '헌터스 The Hunters'
  • 수상 2013년 Windham–Campbell Literature Prize
    2012년 PEN/Malamud Award
    2010년 Rea Award for the Short Story
    1989년 PEN/Faulkner Award

2015.08.2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제임스 설터 James Salter
미국의 소설가이자 시나리오 작가. 1925년 뉴저지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자랐다.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 졸업 후 전투기 조종사로 비행 중대장까지 지내며 12년간 군 생활을 했다. 1956년 군에서 집필한 책 『헌터스The Hunters』를 출간하면서 전업 작가가 되기 위해 제대를 결심한다. 1967년에는 그의 첫 걸작으로 꼽히는 『스포츠와 여가A Sport and A Pastime』로 비평가의 찬사를 받았다. 이후 설터는 한동안 시나리오 작업에 몰두해 영화 〈다운힐 레이서Downhill Racer〉(1969) 〈어포인먼트The Appointment〉(1969)를 작업하기도 했다.

다시 소설가로 돌아온 설터는 1975년 『가벼운 나날들Light Years』을 발표해 또 한 번 문단의 큰 찬사를 받는다. 작가 브렌든 길은 “생존 소설가 중 『가벼운 나날들』보다 아름다운 소설을 쓴 작가는 생각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1989년에는 단편소설집 『황혼Dusk and Other Stories』으로 펜/포크너 상을 수상했다. 이 외의 작품으로는 소설 『암오브플레시The Arm of Flesh』(1961) 『솔로페이스Solo Faces』(1979), 시집 『아직도Still Such』(1988)와 자서전 『날을 태우다Burning the Days』(1997), 부부가 함께 쓴 에세이 『위대한 한 스푼Life Is Meals』(2006) 등이 있다. 단편 「어젯밤」은 2004년 프랜시스 맥도먼드 주연의 단편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역자 - 김남주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경기여고,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부터 번역을 시작했다. 1990년 장 그르니에의 책이 첫번째 결과물이 되었고, 현재 번역목록의 맨 밑을 차지하는 작가는 가즈오 이시구로와 로맹 가리(에밀 아자르)이다. 이시구로는 최근에 만난 작가이고, 로맹 가리는 10년 동안 드문드문 본다. 오랜 시간, 시간의 무게를 견디고 살아남은 글들, 그중에서도 프랑스 문학을 번역해왔다. 번역서로 『세잔 졸라를 만나다』, 『창조자 피카소』, 『달리』, 『세 예술가의 연인』, 프랑수아즈 사강의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로맹 가리의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 『가면의 생』, 엑토르 비앙시오티의 『밤이 낮에게 하는 이야기』, 『아주 느린 사랑의 발걸음』, 아멜리 노통브의 『오후 네시』, 『사랑의 파괴』, 『로베르』, 프레드 바르가스의 『4의 비밀』, 가즈오 이시구로의『녹턴』『나를 보내지 마』, 장 그르니에의 『몇 사람 작가에 대한 성찰』, 알렉상드르 자르댕의 『쥐비알』 등이 있다. 그 외에 번역한 추리소설로 애거서 크리스티의 『빛이 있는 동안』,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애크로이드 살인 사건』, 『쥐덫』, 『나일강의 죽음』, 『푸아로의 크리스마스』, 『ABC 살인 사건』 , 모리스 르블랑의 『아르센 뤼팽 대 헐록 숌즈』, 『813』 등이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2.5

점수비율

  • 5
  • 4
  • 3
  • 2
  • 1

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