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시리우스에서 온 아이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시리우스에서 온 아이

북멘토 가치동화 15

구매종이책 정가11,000
전자책 정가8,800(20%)
판매가8,800
시리우스에서 온 아이

책 소개

<시리우스에서 온 아이> 비밀을 간직한 두 소년의
우주 악당+그림자 괴물 소탕 작전

아무도 나의 말을 믿어 주지 않던 날,
노란 우비를 입은 외계인 소년 시몬이 나타났다


매일 밤 꿈속에서 그림자 괴물에게 쫓기는 아이 시훈이. 평소처럼 악몽에 시달리다 잠이 깬 시훈의 눈앞에 믿을 수 없는 광경이 펼쳐진다. 캄캄한 밤하늘에 번쩍하는 빛을 내뿜고 사라진 그것은 틀림없는 유에프오였다! 하지만 엄마와 누나, 선생님과 친구들은 누구 하나 시훈의 이야기를 믿어 주지 않고 오히려 놀리기에 바쁘다. 답답하고 속상한 시훈에게 더더욱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다. 우주 악당과의 결투 때 생긴 상처를 훈장처럼 몸에 지닌 노란 우비의 외계인 소년 시몬이 나타난 것이다. 겁쟁이 소년 시훈과 시리우스에서 온 외계인 소년 시몬은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이야기를 공유하며 친구가 된다. 시훈은 고향 별 시리우스로 돌아가 엄마 품에 안기고 싶어 하는 시몬을 도와 우주 악당을 물리치고 자신을 괴롭히는 그림자 괴물의 정체를 밝혀내고 싶다. 두 소년은 우주 악당과 그림자 괴물을 물리치고 행복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지금 여기’에서 행복해야 할 아이들
“시몬, 넌 시리우스로 돌아갈 수 없어. 시리우스에서 오지 않았으니까.”


외계인이라 믿었던 시몬의 정체가 실은 평범한 소년임이 밝혀지면서 시훈이와 시몬, 두 소년은 각자의 가슴에 새겨진 상처와 마주하게 된다. 그 상처가 시훈을 매일 밤 악몽에 시달리게 했고, 시몬을 지구 밖으로 달아나고 싶을 만큼 두려움에 떨게 했다. 상처의 주범은 이 세상 최고의 영웅이었어야 할 ‘아버지’의 폭력이었다.
『시리우스에서 온 아이』는 아이들의 엉뚱한 공상에 귀를 기울이는 것으로 시작해 공상 이면에 자리 잡고 있는 상처를 발견하고 이를 극복해 나가는 과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고 있다. ‘아직도 가정 폭력으로 고통 받는 아이들이 많다는 사실에 부끄러워’(본문 중에서) 이 동화를 쓰게 되었다는 작가 윤숙희는 ‘지금 여기’에서 모든 아이들이 해처럼 활짝 웃기를 소망한다.
행복해지기 위해 먼저 용기를 낸 것은 시훈이였다. 더 이상 그림자 괴물로부터 달아나려 하지 않고 당당히 맞섰다. 시훈은 시몬도 시리우스가 아닌 지금 여기에서 행복을 찾을 수 있다고 믿었다. 두 소년이 이겨내야 하는 것은 그림자 괴물도, 우주 악당도 아닌 상처 받은 ‘나’였다.

“무섭다고 피하지 말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 봐. 내가 도와줄게”

두 소년의 아버지들은 자신의 약점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인물들이었다. 시훈의 아버지는 자식들을 사랑했지만 술에 취하면 이성을 잃고 폭력을 휘둘렀으며, 시몬의 아버지는 이혼 후 홀로 키우게 된 아들이 엄마를 찾을 때마다 폭력을 휘둘렀다. 이들에게는 상처 받은 ‘나’를 이겨낼 용기가 부족했다.
어른보다 먼저 용기를 내고, 어른을 먼저 용서한 어린 소년 시훈의 모습은 우리 어른들을 부끄럽게 만든다. 어른의 상처를 아이에게 물려주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 ‘피하지 말고 당당하게 맞서 싸워’ 보라는 시훈의 외침은 시몬뿐만 아니라 가슴에 상처를 지닌 우리 모두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가 되어 줄 것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윤숙희
아이들을 좋아해서 주우를 맴돌다 보니 동화 작가가 되었어요. 마음을 움직이고 가슴을 울리는 아름다운 동화를 쓰고 싶어 이곳저곳을 기웃거리곤 한답니다.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동화가 당선되었으며, 샘터동화상과 푸른문학상, 미래의 작가상을 수상했어요.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5학년 5반 아이들』, 『조나단은 악플러』, 『도깨비, 파란 불꽃을 지켜라!』가 있습니다.

그림 - 김희경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금속공예를 전공했습니다.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 한겨레그림책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서울문화재단의 예술가 교사, 예술교육연구소 ‘넘나들이’의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림을 그린 책으로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 『앨리스의 소보로 빵』 등이 있습니다.

목차

유에프오를 타고 온 아이
외계인과 친구가 되다
회초리로 맞은 날
누리 가출 사건
비행접시를 찾아서
다섯 살 꼬마 아이
그림자 괴물
다시 나타난 시몬
그림자 괴물의 정체
호루라기 할아버지
우주 악당을 물리치다

글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북멘토 가치동화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