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결혼의 문화사 상세페이지

책 소개

<결혼의 문화사> 『결혼의 문화사』는 유럽의 역사를 중심으로 시대마다 달라진 결혼의 풍속도를 살펴본다. 배우자 선택의 조건, 결혼생활, 결혼의 끝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결혼의 변화 과정을 좇는다. 국가와 종교 기관의 끊임없는 간섭을 거쳐 오늘날의 모습을 가지기까지 어떤 단계를 밟아왔는지 시대별로 확인해볼 수 있을 것이다.


출판사 서평

시대의 요구와 기대에 따라
진화하는 결혼

결혼의 전제조건이 무엇인지 물으면, 많은 사람이 ‘사랑’이라고 답할 것이다. 물론 돈이나 성적 매력을 꼽는 사람도 있을 테지만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감수해야 한다. 그런데 우리는 언제부터 결혼의 전제조건으로 ‘사랑’ 같은 개인적인 요소를 꼽았을까?
《결혼의 문화사》는 배우자 선택의 조건, 결혼생활, 결혼의 끝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결혼의 변화 과정을 좇는다. 국가와 종교 기관의 끊임없는 간섭을 거쳐 오늘날의 모습을 가지기까지 어떤 단계를 밟아왔는지 시대별로 살펴본다. 이로써 우리는 결혼이 시대의 요구와 기대에 따라 늘 진화해왔음을 알게 될 것이다.

가문의 경제적, 문화적 자산을 유지하는 수단에서
두 사람의 질적인 관계를 위한 것으로

전 세계의 모든 결혼 문화를 한 책에 담기란 불가능하다. 이에 《결혼의 문화사》는 유럽의 역사를 중심으로 시대마다 달라진 결혼의 풍속도를 살폈다.
역사적 사실로 살펴본 결혼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평생을 함께하겠다는 로맨틱한 약속과는 거리가 멀다. 과거 유럽의 왕족들은 정치적인 이유로 얼굴 한 번 못 본 배우자와 결혼했다. 비단 왕족만 그랬을까? 명문가의 귀족들과 시민계급 역시 자신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유지하는 수단으로 결혼을 활용했다.

“소유한 재화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하위계급과의 혼인은 허락하지 않았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심각한 곤경과 가난에 빠져 더 많은 노동, 수명 단축, 후손의 불투명한 미래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위계급으로 몰락하는 일을 바라는 사람이 없는 만큼 그 누구에게도 신분상승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평민이나 노동계층에서는 결혼을 함께 일하기 위한 공동체 개념으로 생각했는데, 이러한 의미의 결혼은 20세기에 이르러서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 당대 신문의 구혼광고란에는 배우자이자 동업자를 구하는 광고가 종종 실리곤 했다.

“남성복 및 여성복을 취급하는 31세의 재단사가 예비 동업자가 될 만한 배우자 또는 부유한 배우자를 맞고자 합니다.”
“32세의 재단사가 자금 부족으로 (…) 30세를 넘지 않는 동종 업계의 동업자와 결혼을 목표로 교제하고자 합니다.”

오늘날 결혼은 경제적 필요나 생존전략에 가까웠던 과거의 의미에서 벗어나 두 사람의 질적인 관계를 위한 것이 되었다. 후계를 얻...시대의 요구와 기대에 따라
진화하는 결혼

결혼의 전제조건이 무엇인지 물으면, 많은 사람이 ‘사랑’이라고 답할 것이다. 물론 돈이나 성적 매력을 꼽는 사람도 있을 테지만 주변의 따가운 시선을 감수해야 한다. 그런데 우리는 언제부터 결혼의 전제조건으로 ‘사랑’ 같은 개인적인 요소를 꼽았을까?
《결혼의 문화사》는 배우자 선택의 조건, 결혼생활, 결혼의 끝이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결혼의 변화 과정을 좇는다. 국가와 종교 기관의 끊임없는 간섭을 거쳐 오늘날의 모습을 가지기까지 어떤 단계를 밟아왔는지 시대별로 살펴본다. 이로써 우리는 결혼이 시대의 요구와 기대에 따라 늘 진화해왔음을 알게 될 것이다.

가문의 경제적, 문화적 자산을 유지하는 수단에서
두 사람의 질적인 관계를 위한 것으로

전 세계의 모든 결혼 문화를 한 책에 담기란 불가능하다. 이에 《결혼의 문화사》는 유럽의 역사를 중심으로 시대마다 달라진 결혼의 풍속도를 살폈다.
역사적 사실로 살펴본 결혼은 검은 머리 파뿌리 되도록 평생을 함께하겠다는 로맨틱한 약속과는 거리가 멀다. 과거 유럽의 왕족들은 정치적인 이유로 얼굴 한 번 못 본 배우자와 결혼했다. 비단 왕족만 그랬을까? 명문가의 귀족들과 시민계급 역시 자신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유지하는 수단으로 결혼을 활용했다.

“소유한 재화를 보호하는 차원에서 하위계급과의 혼인은 허락하지 않았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심각한 곤경과 가난에 빠져 더 많은 노동, 수명 단축, 후손의 불투명한 미래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하위계급으로 몰락하는 일을 바라는 사람이 없는 만큼 그 누구에게도 신분상승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평민이나 노동계층에서는 결혼을 함께 일하기 위한 공동체 개념으로 생각했는데, 이러한 의미의 결혼은 20세기에 이르러서도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다. 당대 신문의 구혼광고란에는 배우자이자 동업자를 구하는 광고가 종종 실리곤 했다.

“남성복 및 여성복을 취급하는 31세의 재단사가 예비 동업자가 될 만한 배우자 또는 부유한 배우자를 맞고자 합니다.”
“32세의 재단사가 자금 부족으로 (…) 30세를 넘지 않는 동종 업계의 동업자와 결혼을 목표로 교제하고자 합니다.”

오늘날 결혼은 경제적 필요나 생존전략에 가까웠던 과거의 의미에서 벗어나 두 사람의 질적인 관계를 위한 것이 되었다. 후계를 얻는 합법적 절차로서의 의미도 퇴색한 지 오래다. 이렇듯 결혼은 시대적, 사회적 생활상을 반영하며 끊임없이 변모해왔다



저자 소개

알렉산드라 블레이어 저
저자 알렉산드라 블레이어Alexandra Bleyer는 1974년 클라겐푸르트 출생으로 흥미진진한 역사 속 이야기에 관심이 많은 저자는 이미 여러 권의 역사 대중서를 출간했다. 현재 문화 및 학문 저널리스트로서『잘츠부르거 나흐리히텐Salzburger Nachrichten』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남편과 두 아이들 그리고 반려견 한 마리와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부모가 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Eltern werden ist nicht schwer』,『메테르니히 시스템: 나폴레옹 이후 유럽의 재구성Das System Metternich: Die Neuordnung Europas nach Napoleon』 등이 있다.

한윤진 역
역자 한윤진은 연세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했으며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에서 수학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자 및 전문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림비: 뇌에 숨겨진 행복의 열쇠』,『유언: 역사를 움직인 157인의 마지막 한마디』,『체인지 잇!』,『보어아웃』,『내 행복에 꼭 타인의 희생이 필요할까』 등이 있다.

목차

서문

1 결혼: 제도화된 일부일처제
사적인 일, 성사, 계약: 국가와 사회적 차원의 결혼
-낙원
-이성적인 계약
-20세기와 21세기의 결혼
내연의 처 그리고 내연관계: 혼인증명서 없는 관계
-신분에 걸맞지 않은 결혼

2 구하는 자, 찾으리라: 내게 꼭 맞는 짝을 찾는 비법
혼인을 결정하는 사람은 누구?
-배우자 선택의 조건
-결혼과 국가
-굳게 닫힌 문 너머로
유유상종: 내혼제의 원칙
-예외
돈이냐, 사랑이냐? 두 가지 전부로다!
-경제적 자산
-사랑
-이름다운 다리, 강한 팔
빨간 모자를 찾는 사악한 늑대: 구혼광고
-금발에서 성격까지, 측정 가능한 평가기준
-클릭 한 번으로 이루는 사랑의 행복

3 기저귀, 섹스 그리고 따귀 때리기: 결혼생활의 현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 결혼식
-공포와 흠
구름 밖으로: 결혼의 일상
-공평하게 그리고 더 공평하게
-약간의 집안일
폭군과 분노한 여자: 결혼의 분쟁
-가정폭력
-마음이 놓이는 둘만의 오붓한 생활?
쾌락과 좌절: 결혼하면 성관계를 얼마나 할까?
-금지된 섹스
-정상위로 딱 한 번만 하시오
-성 혁명 그리고 빅토리아 시대의...서문

1 결혼: 제도화된 일부일처제
사적인 일, 성사, 계약: 국가와 사회적 차원의 결혼
-낙원
-이성적인 계약
-20세기와 21세기의 결혼
내연의 처 그리고 내연관계: 혼인증명서 없는 관계
-신분에 걸맞지 않은 결혼

2 구하는 자, 찾으리라: 내게 꼭 맞는 짝을 찾는 비법
혼인을 결정하는 사람은 누구?
-배우자 선택의 조건
-결혼과 국가
-굳게 닫힌 문 너머로
유유상종: 내혼제의 원칙
-예외
돈이냐, 사랑이냐? 두 가지 전부로다!
-경제적 자산
-사랑
-이름다운 다리, 강한 팔
빨간 모자를 찾는 사악한 늑대: 구혼광고
-금발에서 성격까지, 측정 가능한 평가기준
-클릭 한 번으로 이루는 사랑의 행복

3 기저귀, 섹스 그리고 따귀 때리기: 결혼생활의 현실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날, 결혼식
-공포와 흠
구름 밖으로: 결혼의 일상
-공평하게 그리고 더 공평하게
-약간의 집안일
폭군과 분노한 여자: 결혼의 분쟁
-가정폭력
-마음이 놓이는 둘만의 오붓한 생활?
쾌락과 좌절: 결혼하면 성관계를 얼마나 할까?
-금지된 섹스
-정상위로 딱 한 번만 하시오
-성 혁명 그리고 빅토리아 시대의 욕구불만
-금실 좋은 결혼생활을 위한 행복한 섹스

4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결혼의 끝
합법적인 별거와 이혼
-그리스도교와 이혼
-계약 파기
결혼의 뒷문으로 탈출하기
-도주하다
-첫 번째에서 두 번째로 그리고 세 번째로
-요리용 숟가락 및 식칼을 가지고

5 그 이후에는?
진화하는 결혼

주석
참고문헌
인명색인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