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아메리칸 급행열차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아메리칸 급행열차

구매종이책 정가13,000
전자책 정가9,000(31%)
판매가9,000
아메리칸 급행열차

책 소개

<아메리칸 급행열차> 제임스 설터의 두 번째 단편집, 펜/포크너 수상작
“정확한 문장”으로 쓴 열한 편의 소설

『아메리칸 급행열차』는 마음산책이 국내에 소개하는 제임스 설터의 일곱 번째 작품이며 『어젯밤』외에는 유일한 단편집이다. 제임스 설터의 첫 번째 단편집이며, 『아메리칸 급행열차』로 설터는 1989년 펜/포크너상(PEN/Faulkner Award for Fiction)을 수상했고, “독서의 강렬한 즐거움을 아는 독자들에게 특히 어울리는 작가(수전 손택)” “설터의 글은 진귀하고 놀랍도록 아름답다(존 어빙)” 등의 찬사를 받게 된다. “위대한 소설은 전적으로 꾸며낸 게 아닌 완벽하게 알고 자세히 관찰한 것으로부터 비롯된다”라고 말했던 제임스 설터. 『어젯밤』이 치정과 배신으로 폭발 직전인 한 순간을 묘파해냈다면, 『아메리칸 급행열차』는 온몸으로 폭발을 견디며 애써 삶을 이어가려는 순간들에 대한 기록이다. 견디는 순간, 그래서 불안하고 외로우며 수치와 증오로 뒤범벅된 순간들이 바로 그가 포착하고자 했던 ‘꾸며내지 않은’ 삶이다.

제임스 설터는 다른 작가에 비해 유난히도 글을 쓰는 속도가 느렸다. 장편과 단편소설을 포함하여 평생에 걸쳐 단 8권의 소설밖에 쓰지 않은 그는 글을 쓰는 데에는 “완전한 고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쟁을 겪고 사고로 딸을 잃은 그가 고독 속에서 응시해야만 했던 삶을 문장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설터를 일컬어 “단 한 줄의 문장으로 가슴을 깨뜨릴 수 있는” 작가라 평했는데, 이는 그가 단어 하나, 문장 하나를 쓰는 데도 얼마나 세심하게 공을 들였는지 짐작하게 해준다.


출판사 서평

제임스 설터의 세련되고 정교한 문장
단편소설의 정수를 보여주는 문학상 수상작

설터는 [파리리뷰]와의 인터뷰에서 단편이란 어떠해야 하냐고 묻는 질문에 “첫 줄, 첫 문장, 첫 문단. 모든 게 우리를 끌어들여야 하고 기억할 만해야 하고 어떤 경이로움을 느끼게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아메리칸 급행열차』에는 표제작 「아메리칸 급행열차」를 포함하여 총 11편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각 단편들은 설터 특유의 건조하고 조금은 가혹한 문장으로 사랑하고 욕망하거나, 다가오는 죽음에 속수무책인 순간들을 그린다.

이를테면 「20분」에서 제인 베어는 사고를 당해 죽음을 앞둔 20분 동안 자신을 ‘때려눕힌’ 삶을 반추하며 어떻게든 다시 ‘일어서려’ 애쓰며, 「흙」의 노인 해리는 ‘끝내 누워 죽지 않으려는 동물’처럼 죽음에 성큼성큼 다가선다. 「부정의 방식」과 「괴테아눔의 파괴」에는 작가라는 삶에 시달리는 중압감과 함께 유명세와 사랑을 갈구하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표제작이자 설터 본인이 이번 단편집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작품이라 밝힌 「아메리칸 급행열차」는 급작스럽게 성공한 두 젊은 변호사가 유럽을 여행하는 상황을 배경으로, 이들의 뒤틀린 욕망과 젊은 날의 치기를 읽는 이가 아연실색할 정도의 냉혹한 문장으로 묘사하는 작품이다. 또한 「황혼」에서는 스러져가는 삶의 한가운데에 놓인 어느 중년 부인의 심리를 놀랍도록 정확하고 쓸쓸하게 그린다.

그날 저녁 호텔로 돌아왔을 때 프랭크가 에다에게 그 문제에 관해 설명했다. 그녀는 즉시 이해했다. 싫어요. 그녀는 고개를 저었다. 앨런은 바에 혼자 앉아 있었다. 달착지근한 리큐어를 마셨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어쨌든 상관없었다. 그렇지만 부끄러웠다. 머리 위에 있는 호텔, 호텔의 복도, 조용한 방들, 이것들이 그거 말고 다른 무엇을 위해 존재하겠는가?
-87~88쪽, 「아메리칸 급행열차」

『아메리칸 급행열차』의 단편들은 제각기 다른 층위의 인간상을 다루는 것 같으면서도 한편으로는 하나의 일관된 구성과 흐름으로 읽히기도 한다. 그것은 인류가 공유하는 삶에 짙게 밴 어떤 상투성, 그리고 그 속에 숨겨진 낯섦을 설터가 예리하게 간파해냈기 때문일 것이다.

일상에서 한 걸음 뒤로 물러날 시간이었다. 때때로 그녀는 바다 쪽을 바라보며 아들 생각을 했다. 그 일은 오래전에 그 소리와 더불어 일어났다. 이제 그녀는 날마다 그 생각으로 돌아가지는 않았다. 사람들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만 뇌리에서 아주 사라지는 일은 결코 없다고 말했다. 다른 많은 것들과 마찬가지로 이 역시 그들의 말이 옳았다.
-187쪽, 「황혼」

빈번히 훼손되는 소설 속의 인물들
영웅적 행위란 삶을 똑바로 보는 일

그러나 그런 낯선 기분, 낯섦이 바로 설터 문학의 커다란 장점이다. 그의 소설은 우리가 기대하는 소설 문법에서 벗어나기 일쑤여서 우리의 관습적인 독서를 끊임없이 방해한다. 그가 만들어낸 세계와 플롯과 문장은 그거 말고 이걸 보라고, 그렇게 보지 말고 이런 식으로 보라고, 그 생각은 허위일지 모르니 이렇게 생각해보라고 자꾸 딴지를 거는 것만 같다.
-248쪽, 「옮긴이의 말」

설터는 섬뜩하게 빛나는 정교한 문장들로 우리가 ‘꾸며낸’ 삶의 거짓과 허위를 기어이 벗겨내고 만다. 그는 우리가 눈감고 외면했던, 고개를 돌리며 괜찮은 척하려 했던 순간들을 끝내 똑바로 보게 만든다. 그의 소설을 읽으면서 모골이 송연해지고 자꾸 어딘가로 숨고만 싶어지는 것은 바로 그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는 숨지 못한다. 이 책의 서문을 쓴 작가이자 편집자인 필립 구레비치는 “설터는 부단히 단편소설의 형식을 새롭게 한다”라고 말하고 “그의 작중인물들과 그 인물들이 사는 세상은 빈번히 훼손된다. 그럼에도 그는 여전히 영웅적 행위를 믿는 작가다”라며 우리가 결국 설터의 소설을 손에서 놓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한다. 설터가 믿은 영웅적 행위는 결국 자신의 삶을 똑바로 마주하는 것이었다. 사는 게 무서워 뒤로 숨지 않는 일, 허리를 꼿꼿이 펴고 훼손된 삶을, 부서지는 시간을 견뎌내는 일. 그것이 설터가 본 영웅적 행위이자 곧 우리네의 모습이었다.

날이 어두워졌다. 도와줘요, 누구 없어요? 도와줘요, 그녀는 계속 반복했다. 누군가 올 것이다. 와야 했다. 그녀는 겁을 집어먹지 않으려고 애썼다. 아버지를 떠올렸다. 아버지는 인생을 한 문장으로 설명할 줄 알았다. “삶은 우릴 때려눕히고 우린 다시 일어나는 거야. 그게 전부야.” 아버지는 단 하나의 좋은 점만을 인식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아버지가 듣는다면, 당신의 딸은 단지 거기 누워 있을 뿐이라는 말만 들을 것이다. 그녀는 집에 가려고 노력해야 했다. 아주 조금밖에 가지 못하더라도. 몇 야드밖에 가지 못하더라도.
-50쪽, 「20분」


저자 프로필

제임스 설터 James Arnold Horowitz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925년 6월 10일 - 2015년 6월 19일
  • 학력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
  • 데뷔 1957년 '헌터스 The Hunters'
  • 수상 2013년 Windham–Campbell Literature Prize
    2012년 PEN/Malamud Award
    2010년 Rea Award for the Short Story
    1989년 PEN/Faulkner Award

2015.08.2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 : 제임스 설터


James Salter

미국 소설가. 1925년 뉴저지에서 태어나 뉴욕에서 자랐다. 웨스트포인트 사관학교 졸업 후 전투기 조종사로 수많은 전투에 참전, 비행 중대장까지 지냈다. 한국전쟁 경험을 바탕으로 군에서 집필한 『사냥꾼들』(1956)을 출간하면서 전역, 전업 작가로 데뷔했다. 1967년 『스포츠와 여가』로 “사실적 에로티즘의 걸작”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작가로서 입지를 굳혔다. 이후 한동안 시나리오 집필에 몰두해 영화 <다운힐 레이서Downhill Racer>(1969)와 <약속The Appointment>(1969)의 시나리오를 썼고, <세 타인들Three>(1969)의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다.
1975년 『가벼운 나날』을 발표해 큰 호평을 받았다. 리처드 포드는 서문에서 “소설을 읽는 독자들에게 제임스 설터가 오늘날 미국 최고의 문장가라는 사실은 일종의 신념과도 같다”라고 썼고, 줌파 라히리는 “이 소설에 부끄러울 정도로 큰 빚을 졌다”라고 말했다. 1988년 펴낸 단편집 『아메리칸 급행열차Dusk and Other Stories』로 이듬해 펜/포크너상을 받았으며, 시집 『스틸 서치Still Such』(1988), 회고록 『불타는 시절Burning the Days』(1997)을 냈다. 2000년대 들어서는 단편집 『어젯밤』(2005)을 발표해 “삶이라는 터질 듯한 혼돈을 누구도 설터처럼 그려내지 못한다”라는 찬사를 받았다. 이 밖의 작품으로 소설 『암 오브 플레시The Arm of Flesh』(1961, 2000년 개정판은 『캐사다Cassada』), 『솔로 페이스Solo Faces』(1979), 여행기 『그때 그곳에서』(2005), 부부가 함께 쓴 에세이 『위대한 한 스푼Life is Meals』(2006) 등이 있다. 2013년 장편소설 『올 댓 이즈』를 발표해 “더없을 위업” “설터의 작품 중에서도 최고” 등 수많은 극찬을 받았다.
2012년 펜/포크너 재단이 뛰어난 단편 작가에게 수여하는 펜/맬러머드상을 받았고, 2013년에는 예일대에서 제정한 윈덤캠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5년 6월, 뉴욕 주 새그하버에서 아흔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역 : 서창렬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다. 20세기 스토리텔링의 패러다임을 뒤바꾼 작가 그레이엄 그린의 단편 53편을 총망라한 『그레이엄 그린』 및 조이스 캐럴 오츠 외 작가 40인의 고전 동화 다시 쓰기 『엄마가 날 죽였고, 아빠가 날 먹었네』를 비롯하여 『보르헤스의 말』, 줌파 라히리의 『축복받은 집』 『저지대』, 시공로고스총서 『아도르노』 『촘스키』 『아인슈타인』 『피아제』, 자크 스트라우스의 『구원』, 데일 펙의 『마틴과 존』, 이언 매큐언의 『암스테르담』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목차

서문 7

탕헤르 해변에서 19
20분 41
아메리칸 급행열차 55
이국의 해변 91
영화 121
잃어버린 아들들 147
애크닐로 165
황혼 179
부정의 방식 191
괴테아눔의 파괴 209
흙 233

옮긴이의 말 246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