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생체모방 상세페이지

책 소개

<생체모방> ‘생체모방 biomimicry’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들어낸 재닌 베니어스 박사가 직접 쓴 책. 자연이 매일매일 삶에서 당면하는 복잡한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하는지 보여주고 그 해법을 어떻게 관찰하고 흉내내 우리의 문제에 적용할 수 있는지 제시한다.
“우리가 어떻게 지속가능하게 살 수 있는지 겸손하게 자연에 묻는다면 인류에게도 기회는 있다.”


출판사 서평

“자연은 우리가 찾고 있는 해답을 이미 다 가지고 있다”
자연을 멘토로 삼는 새로운 과학

● 자연에서 추출하고 조작한 뒤 그 쓰레기를 생물권에 다시 버리는 방법은 한물갔다
생체모방은 학계와 일부 관심 있는 사람들에게는 이미 잘 알려진 개념이다. 자연 혹은 생물은 38억 년의 R&D를 거쳐 이미 우리가 해결하고 싶어 하는 사회적·기술적 문제들을 기가 막히게 해결해 놓았기 때문에 자연이 어떻게 그렇게 하는지 이해하고 모방만 하면 최상의 ‘지속가능한’ 기술이 된다는 것이다. 가장 이해하기 좋은 생체모방의 예는 찍찍이라고 부르는 접착 장치다.
인터넷상에 돌아다니는 단편적인 정보들 외에 생체모방이 무엇이고, 현재 어떤 분야에서 어떻게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그것이 앞으로 인류가 먹고 자고 물자를 생산하고 정보를 저장하고 경제를 운용하는 방법을 어떻게, 얼마나 크게 바꿀 수 있는지 일반인을 위해 상세하게, 재미있게 설명한 책은 『생체모방』이 처음이며 유일하다. 또한 이 책은 ‘생체모방 biomimicry’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들어낸 재닌 베니어스 박사가 직접 쓴 책이기도 하다.

● 자연의 혁신과 창조에 대한 열정적 웅변
우리는 여태까지 인간의 과학 기술이 미미한 자연의 생물들을 능가하는 줄로만 알고 있었다.이 책을 읽고 나면 자연계 설계의 완벽함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것이다. 재닌 베니어스는 전세계적으로 과학에서 떠오르고 있는 혁신과 발전을 종합하여 정리하는 어려운 작업을 하였다.
『생체모방』은 자연이 매일매일 삶에서 당면하는 복잡한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하는지 보여주고 그 해법을 어떻게 관찰하고 흉내 내 우리의 문제에 적용할 수 있는지도 제시한다. 현재 버클리 대학교, 스탠포드 대학교 등 미국의 많은 대학들에서 다음 세대의 과학자와 공학자를 기르기 위해 연구와 교육에 생체모방을 어떻게 통합시킬 수 있을지 집중적으로 탐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대학에서도 팔다리의 골격근을 모방한 인공 근육, 홍합의 족사를 모방한 접착 물질, 도마뱀붙이를 모방한 로봇 등을 연구하고 있다.

● “자연을 지배하거나 개조하는 데 익숙한 사회에서 이렇게 공손한 모방은 거의 혁명에 가깝다”
이 책이 주는 메시지의 혁명성은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에 버금간다. 베니어스의 글은 그동안 우리가 가져왔던 자연과 인간, 세계에 대한 시각을 바꾸고 우리에게 희망을 준다. 300여년간의 과학 기술이 가져온 생물권의 폐해에 낙담해 과학 기술을 버릴 필요는 없다. “우리가 어떻게 지속가능하게 살 수 있는지 겸손하게 자연에 묻는다면 인류에게도 기회는 있다.”
자연에 대한 태도와 관점을 바꾸면서 인류는 자연을 이제 겨우 진실로 이해하기 시작했다. 자연은 햇빛으로만 운영되며 쓰레기를 만들지 않는다 (이것만으로도 자연을 본받아야 할 이유가충분하다). 종이, 플라스틱, 자석, 컴퓨터, 비행술, 잠수함, 접착제, 경제, 정치 모두는 인간에 앞서 자연이 이미 다 발명했다. 지금 우리는 고온, 고압에서 독성 부산물을 토해내며 필요한 것들을 제조하고 있지만 자연은 모든 것을 온화한 방법으로 생명친화적으로 순환 가능한 부산물과 함께 만들어낸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자연이 제조한 것은 인간이 제조한 것을 훨씬 능가한다. 자연이라는 천재의 예가 이 책 안에 가득하다.



저자 소개

재닌 M. 베니어스
럿거스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고 숲 현장학습 도감 3권, 동물 행동 관찰 도감 1권을 쓴 후 1997년 자연에서 영감을 얻는 혁신이라는 떠오르는 분야를 소개하는 이 책을 쓰며 생체모방이라는 용어를 창안하였다. 그 후 〈생체모방협회〉를 설립하여 스탠포드 경영대학, 와튼스쿨에서 강의를 하는 등, 수많은 과학자, 공학자, 기업가, 건축가들이 생체모방의 가르침을 작업에 적용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컨설팅하고 있으며 생체모방 디자인 포털인 http://database.portal.modwest.com도 운영하고 있다.


역자 : 최돈찬
서울대 자연과학대학 동물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이학석사 학위를, 미국 델라웨어대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와이오밍대와 서울대 자연과학 종합연구소에서 박사 후 연수를 거쳤다. 미국 매사추세츠대에서 연구교수를 지냈으며, 현재 용인대 환경과학대학 생명과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하나의 세포가 어떻게 인간이 되는가》(2001),《유전학의 탄생과 멘델》(2002),《세포전쟁》(공역,2004),《파블로프》(2006),《이중나선》(2006),《생체모방》 (공역,2010)등이 있다.


역자 : 이명희
연세대학교와 카네기멜론대학을 졸업한 후 서울대학교에서 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고 연세대학교에서 강의했습니다. 7차 교육 과정 과학 교과서 집필 위원이었고, <과학, 생명 그리고 인간>(공저)을 썼으며 <풀하우스> 등 5권의 과학서를 번역했습니다.

목차

1. 자연 따라 하기 왜 이제야 생체모방인가?
2. 어떻게 자급자족할까? 토지에 맞는 농사짓기: 초원처럼 식량 키우기
3. 어떻게 에너지를 활용할까? 빛에서 생명으로: 나뭇잎처럼 에너지 모으기
4. 어떻게 물건을 만들까? 기능에 형태를 맞추다: 거미같이 실 잣기
5. 어떻게 우리를 치유할까? 전문가 침팬지에게 배우기
6. 배운 것을 어떻게 저장할까? 분자와 함께 춤을: 세포처럼 계산하기
7. 어떻게 사업을 할까? 상업의 고리 닫기: 미국삼나무 숲처럼 운영하기
8. 여기서 어디로 갈 것인가? 놀라움이 결코 중단되지 않기를: 생체모방학의 미래를 향하여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