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티보르와 너저분 벌레 상세페이지

책 소개

<티보르와 너저분 벌레> 너저분 벌레를 찾아 뒤죽박죽 정글로 떠난 티보르의 야심찬 모험 이야기!
지금부터 티보르의 벌레 소탕 대작전이 시작된다!
“티보르, 방이 이게 뭐야?” 티보르는 오늘도 아빠에게 꾸중을 들었어요. 방이 장난감으로 뒤죽박죽, 발 디딜 곳조차 없었거든요. 티보르는 정말 이해할 수가 없었어요. 맨날 힘들게 정리해도 방은 금세 엉망진창이 되어 버렸으니까요. 그때 아빠가 다시 말했어요. “너저분해서 벌레 기어 나오겠다. 얼른 치우렴!” 딴생각하다 아빠 말을 잘못 알아들은 티보르는 자신의 방에 ‘너저분 벌레’가 산다고 생각했어요. 방을 이렇게 어지럽히는 범인이 바로, 너저분 벌레라고 여겼지요. 티보르는 방을 깨끗하게 지켜 내기 위해 너저분 벌레와 전쟁을 치르기로 결심했어요. 그날 밤, 전쟁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마친 티보르는 너저분 벌레가 사는 뒤죽박죽 정글로 향했어요. 뒤죽박죽 정글은 냄새나는 양말 벌레, 더러운 팬티 벌레가 가득한 아주 위험한 곳이었어요. 하지만 씩씩한 티보르는 각종 벌레들을 무찌르며 한 걸음씩 앞으로 용감하게 나아갔어요. 그때 저 멀리서 거대한 무언가가 다가오더니 티보르를 한순간에 덮쳤어요. “안 돼! 너저분 벌레에게 이렇게 당할 순 없어!” 위험에 처한 티보르는 과연 위기를 극복하고 뒤죽박죽 정글에서 살아남아 너저분 벌레를 물리칠 수 있을까요?

상상력으로 가득한 내 방으로 놀러 오세요!
아이의 시선으로 본, 엉뚱하지만 기발한 모습의 ‘내 방’ 이야기
티보르는 너저분 벌레를 잡기로 결심하고 ‘뒤죽박죽 정글’로 모험을 떠납니다. 바로 뒤죽박죽 정글에 ‘너저분 벌레’가 살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뒤죽박죽 정글로 떠나는 길이 순탄하지만은 않습니다. 뭐든지 먹어 치우는 식충이 빨래 더미, 침대 밑에 숨어 있는 털 뭉치 재치기 군단, 맨발만 기다리는 블록 등 적들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용감한 티보르는 너저분 벌레를 찾기 위한 모험을 멈추지 않습니다.
사실 뒤죽박죽 정글은 티보르가 자신의 ‘상상력’으로 만들어 낸 공간입니다. 티보르는 자신의 방을 ‘뒤죽박죽 정글’이라고 상상하고, 그 상상력을 바탕으로 정글 어딘가에 ‘너저분 벌레’가 있을 거라고 철석같이 믿습니다. 또한 티보르의 엉뚱한 상상 속에서, 방바닥에 널브러진 양말은 ‘냄새나는 양말 벌레’로, 침대 밑에 벗어 둔 팬티는 ‘더러운 팬티 벌레’로 티보르 앞에 나타납니다. 기상천외한 상상력을 통해 ‘평범한 내 방’이 언제든지 모험을 떠날 수 있는 ‘특별한 공간’으로 바뀌는 것이지요. 《티보르와 너저분 벌레》는 아이의 시선으로 본 ‘내 방’이 어떤 모습인지를 재미있게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맨날 힘들게 정리해도 왜 내 방은 늘 엉망진창인 걸까?’
아이의 고민을 유쾌하게 다룬 그림책!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 “방이 이게 뭐야? 너저분해서 벌레 나오겠다!”라는 꾸지람을 듣습니다. 그럴 때마다 많은 사람이 ‘내 방은 맨날 치우는데도 왜 이렇게 어지러운 거야?’라고 스스로에게 되묻곤 합니다. 어른은 손쉽게 방을 어지럽힌 범인이 자기 자신이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하지만 아이는 종종 왜 자신의 방이 항상 어지러운지 쉽게 이해하지 못하지요. 자기 스스로가 방을 어지럽힌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티보르처럼 ‘너저분 벌레’와 같은 상상 속 존재를 만들어 내고, 그 존재가 방을 지저분하게 만든 범인이라고 여기곤 합니다.
《티보르와 너저분 벌레》는 아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청소’에 대한 고민을 유쾌하게 다룬 작품입니다. 아이가 그려 내는 상상력의 세계를 잘 표현해 내어 아이의 마음에 공감할 뿐 아니라, 고민하는 아이에게 ‘얼른 방을 치우라’고 닦달하지도 않습니다. 아이는 티보르와 함께 뒤죽박죽 정글을 탐험하면서 자연스럽게 너저분 벌레가 진짜 누구인지 깨닫게 됩니다.



저자 소개

지음|노에미 파바르
벨기에 브뤼셀에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로, 어린 시절부터 이야기를 쓰고 그리기를 좋아했어요. 브뤼셀 생뤽고등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 학사를 받은 뒤, 라 캉브르 국립시각예술학교에서 그림을 배우며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작품으로는 《티보르와 너저분 벌레》가 있습니다.

옮김|명혜권
도서관 사서로 일하다 프랑스 그림책의 매력에 빠져 프랑스어 공부를 시작했어요. 너저분 벌레 1호, 2호와 함께 그림 같은 집에서 알콩달콩 살고 있습니다. 옮긴 작품으로는 《도서관에 나타난 해적》, 《꼬마 여우》, 《커다란 포옹》 등이 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