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구멍을 주웠어 상세페이지

가정/생활 육아/자녀교육

구멍을 주웠어

구매종이책 정가13,500
전자책 정가8,000(41%)
판매가8,000
구멍을 주웠어

책 소개

<구멍을 주웠어> 구멍을 주운 찰리가 구멍이 필요한 새 주인을 찾아 나서는,
세상에서 가장 엉뚱하지만 흥미로운 진짜 구멍 이야기!
어느 날 찰리는 구멍 하나를 발견해요. “세상에! 나만의 구멍이 생기다니!” 찰리는 그 누구의 것도 아닌 자기만의 구멍이라고 생각하자 무척 기뻐합니다. 찰리는 구멍을 주워 곧장 바지 주머니에 넣어요. 하지만 이게 어찌된 일일까요? 구멍이 바지 주머니를 구멍 내고 맙니다. 이번에 찰리는 구멍을 가방에 넣어 보아요. 역시 구멍이 가방을 구멍 내고 맙니다. “구멍은 나에게 쓸모가 없어.” 찰리는 자신만의 구멍이 정작 자신에게는 쓸모가 없다는 걸 깨닫게 되지요. 곰곰 생각한 끝에 구멍이 필요한 곳을 찾아 구멍을 주기로 해요. 찰리는 거리에 있는 가게마다 들러서 자신이 주운 구멍을 가지겠냐고 묻는답니다. 이처럼 《구멍을 주웠어》는 ‘구멍을 어떻게 주울 수 있는 것인지?’ 하는 의구심과 함께 묘한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그림책으로, 구멍이 필요한 곳을 찾아 나서는 찰리의 엉뚱하지만 흥미진진한 진짜 구멍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누구에게 구멍이 쓸모가 있을까요?
《구멍을 주웠어》에서 주인공 찰리는 자신에게는 쓸모없지만, 누군가에는 ‘자신이 주운 구멍이 쓸모가 있지 않을까?’ 하고 생각합니다. 결국 가게 곳곳을 돌면서 구멍이 필요한지를 일일이 묻습니다. 찰리가 찾아 간 곳을 보자면, 거미,파충류 가게, 옷 수선 가게, 배 수리점, 도넛 가게, 정원사 등인데, 각 가게 주인은 찰리가 내민 구멍이 왜 자신들에게는 필요 없는지에 대해 아주 명확하게 이야기합니다. 그 지점이 바로 이 책이 주는 웃음 포인트이기도 하고, 구멍의 쓰임에 대한 생각을 해 보게 합니다. 찰리는 구멍의 새 주인을 찾아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안타깝게도 찾지는 못합니다. 실망한 찰리는 원래 있었던 곳에다 구멍을 도로 가져다놓습니다. 자, 이때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찰리가 사라지자, 풀숲에 숨어 있던 한 토끼가 그 구멍으로 쏘옥 들어갑니다. 드디어 구멍의 새 주인을 찾았습니다. 사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에는 나름의 쓸모가 있답니다. 《구멍을 주웠어》에서는 비록 나에게는 쓸모가 없어 보이는 것일지라도 누군가에는 쓸모가 있을 수 있음을 잘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땅속 ‘구멍’에 사는 동물 친구들을 알아보아요
《구멍을 주웠어》를 찬찬히 들여다보면 맨 처음부터 끝 장면까지 어김없이 등장하는 동물이 있습니다. 그림책을 한 장 한 장 펼쳐 보면서 토끼를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매 장면마다 등장하는 토끼는 주인공 찰리가 주운 구멍의 진짜 주인일 수도 있고, 아니면 새 주인일 수도 있지만, 어쨌건 구멍에 관심을 보였기에 죽 찰리를 따라다닌 것입니다. 찰리가 구멍을 있던 자리에 도로 가져다놓고 떠났을 때, 토끼는 그제야 찰리를 따라다니는 걸 멈추고 구멍에 쏙 들어갑니다. 이제 정말 구멍의 진짜 주인을 찾은 것이지요!
그림책 맨 뒤쪽에는 땅속 구멍에 사는 다양한 동물을 보여 주고 있습니다. 뱀, 라쿤, 스컹크, 비버, 아르마딜로, 거미, 쥐, 미어캣, 여우, 곰, 토끼, 개미 등 저마다 크고 작은 쓸모 있는 구멍에 살고 있는 동물들의 모습이 무척 정겹게 느껴집니다.



저자 소개

지음|켈리 캔비
영국 런던에서 태어나고, 지금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살고 있는 그림책 작가입니다. 연필과 크레용을 가지고 놀기 시작한 세 살 무렵부터 하루도 빼놓지 않고 낙서도 하고 스케치를 하며 놀았습니다. 지금도 그 놀이를 가장 좋아하고, 앞으로도 쭉 좋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작품으로는 《구멍을 주웠어》가 있습니다.

옮김|이상희
어릴 때부터 시를 쓰고 읽다가 시인이 되었습니다. 어린 딸과 함께 읽던 그림책에 매료된 이후, 줄곧 그림책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에서 일하며 여러 곳에서 그림책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한 나무가》, 《소 찾는 아이》 등의 그림책과, 두 권의 시집과 세 권의 그림책 에세이(공저), 《그림책 쓰기》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북쪽 나라 자장가》, 《나무들의 밤》, 《나에게 작은 꿈이 있다면》, 《노란 카약》, 《구멍을 주웠어》 등이 있습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