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노천명 전집-우리가 알아야 할 시인의 모든 것! 상세페이지

책 소개

<노천명 전집-우리가 알아야 할 시인의 모든 것!> 본명 노기선(盧基善)이었으나 어릴 때 사경을 넘긴 뒤 개명, <사슴>으로 일약 유명세를 탔던 시인이자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된 친일파 시인 노천명의 시 총 104편을 한권의 책으로 엮은 실속 전자책이다.


저자 프로필

노천명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12년 9월 2일 - 1957년 12월 10일
  • 학력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 학사
  • 경력 서라벌예술대학교 강사
    조선중앙일보 기자

2015.02.1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노천명(盧天命, 1911년 9월 1일 ~ 1957년 6월 16일) 일제 강점기와 한국의 기자, 시인, 작가, 소설가, 언론인

본명은 기선인데 어릴 때 병으로 사경을 헤맨 뒤 천명으로 개명하게 되었다. 1930년 3월에 진명여자고등보통학교를 나와 이화여자전문학교 영문과에 진학하여 1934년 봄에 졸업하였다. 1932년〈밤의 찬미〉를 발표하며 등단한 이후 《조선중앙일보》, 《조선일보》, 《매일신보》에서 기자로 근무하면서 창작 활동을 했으며,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짐승이여"로 시작되는 시 〈사슴〉이 유명하다. 독신으로 살았던 그의 시에는 주로 개인적인 고독과 슬픔의 정서가 부드럽게 표현되고 있으며, 전통 문화와 농촌의 정서가 어우러진 소박한 서정성, 현실에 초연한 비정치성이 특징이다. 1938년 1월 1일 처녀시집 《산호림》을 발표하였다. 그러나 태평양 전쟁 중에 쓴 작품 중에는 〈군신송〉등 전쟁을 찬양하고, 전사자들을 칭송하는 선동적이고 정치적인 시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다. 특히 <님의 부르심을 받들고>라는 시는 '남아면 군복에 총을 메고 나라 위해 전장에 나감이 소원이러니 이 영광의 날 나도 사나이였다면 귀한 부르심을 입었을 것을'이라며 젊은이들을 선동하고 일제의 인적 수탈(강제 징병)을 찬양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1945년 2월 25일 시집 제2집 《창변》을 발표하였다. 이화여전 동문이며 기자 출신으로서 같은 친일파 시인인 모윤숙과는 달리 광복 후에도 우파 정치 운동에는 별로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해방 직후 모교인 이화여자대학교에 강사로 출강하고, 서라벌 예술대학 등에도 강사로 나가 출강하였다. 1946년 부녀신문사에 입사하여 기자가 되고, 동시에 부녀신문 편집부 차장에 임명되었으며, 또한 모교인 이화여대의 출판부에 졸업생 자격으로 참여하여 이대 출판부 일에도 참여, 1956년 5월에 발표한 《梨大 70年史》의 자료 수집과, 정리를 담당하였다. 1949년 3월 10일 동지사에서 《현대시인 전집》을 내면서 제2권에 몇편의 시를 발표, 《노천명집》을 수록하였다.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조선인민군이 서울을 점령했을 때 피신하지 않고, 임화 등 월북한 좌파 작가들이 주도하는 조선문학가동맹에 가입하여 문화인 총궐기대회 등의 행사에 참가했다가, 대한민국 국군이 서울을 수복한 뒤 조경희와 함께 부역죄로 체포되어 투옥되었다. 모윤숙 등 우파 계열 문인들의 위치를 염탐하여 인민군에 알려주고, 대중 집회에서 의용군으로 지원할 것을 부추기는 시를 낭송한 혐의로 징역 20년형을 언도받아 복역했으며, 몇 개월 후에 사면을 받아 풀려났다. 1953년 3월 30일 제3차 시집 《별을 처다보며》를 출간했다. 1951년 공보실 중앙방송국 방송담당 촉탁에 임명되었다. 1957년 3월, 길에서 쓰러져 백혈병 진단을 받은 후 누하동 자택에서 요양하다가 6월 16일 사망하였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 수록자 명단 중 문학 부문에 선정되었다. 총 14편의 친일 작품이 밝혀져 2002년 발표된 친일 문학인 42인 명단에 포함되어 있으며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된 친일파이다.

목차

판권페이지
환경설정
Book is...
목 차
속표지
저자 소개
1시(詩)
가을날
가을의 구도(構圖)
감사
개 짖는 소리
거지가 부러워
검정나비
고독
고별
고함(高喊)을 칠 것 같아
곡(哭) 촉석루
교정
구름같이
귀뚜라미
그네
그대 말을 타고
그리운 마을
그믐날

꽃길을 걸어서
남사당
내 가슴에 장미를
누가 알아주는 투사냐
눈보라
님은 가시밭길 헤치고
님은 가시밭을 헤치고
당신을 위해
대합실
독백
돌아오는 길
동경
동기(同氣)
들국화
만가(輓歌)
만월대
만추
말 않고 그저 가려오
망향
맥진(驀進)
묘지
바다에의 향수
박쥐
밤중
별을 쳐다보며
봄비
2시(詩)
봄의 서곡
비원송(悲願頌)
사슴
사슴의 노래
사월의 노래
산딸기
산염불(山念佛)
생가
설중매
성묘
성지(城址)
소녀
수수 깜부기
슬픈 그림
시인에게
아-무도 모르게
아들 편지
아름다운 새벽을
아름다운 얘기를 하자
야제조(夜啼鳥)
약속된 날이 있거니
어떤 친구에게
언덕
여심(女心)
여인부(女人賦)
연자간
오늘
오월의 노래
유명하다는 것
유월의 언덕
이름없는 여인 되어
이산(離散)
임 오시던 날
자화상
작별
작약
잔치
장날
장미
저녁
저녁별
저버릴 수 없어
제야(除夜)
참음
3시(詩)
창변(窓邊)
촌경(村景)
추성(秋聲)
추풍에 부치는 노래
춘분
춘향
출범
캐피탈 웨이
콩 한알은 황소가 한마리
포구의 밤
푸른 오월
하일산중(夏日山中)
한정
향수
호외
희망
THE END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길을 묻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