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나두야 간다 상세페이지

책 소개

<나두야 간다> 나 두 야 간다 (박용철 시인 시선집) 일본 유학 중 시인 김영랑과 교류하며 1930년 《시문학》을 함께 창간해 등단했다. 1931년 《월간문학》, 1934년 《문학》등을 창간해 순수문학 계열로 활동했다. "나 두 야 간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눈물로야 보낼거냐/나 두 야 가련다"로 시작되는 대표작 〈떠나가는 배〉 등 시작품은 초기작이고, 이후로는 주로 극예술연구회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해외 시와 희곡을 번역하고 평론을 발표하는 방향으로 관심을 돌렸다. 1938년 결핵으로 요절해 자신의 작품집은 생전에 내보지 못했다. 사망 1년 후 《박용철 전집》이 시문학사에서 간행됐다. 전집의 전체 내용 중 번역이 차지하는 부분이 절반이 넘어, 박용철의 번역 문학에 대한 관심을 알 수 있다.


저자 프로필

박용철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
  • 학력 도쿄외국어대학교 독어독문학 학사
  • 경력 1933년 순문예지 문학 창간인
    1931년 종합문예지 문예월간 창간인
    1930년 시문학 창간인

2015.02.02.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박용철(朴龍喆, 1904년 6월 21일 ~ 1938년 5월 12일[)은 시인이다. 문학평론가, 번역가로도 활동했다. '떠나가는 배' 등 식민지 설움을 묘사한 시로 세상에 알려졌으나 실상은 이데올로기나 모더니즘을 지양하고 순수시적 경향을 보였다. 김영랑, 정지용 등과 함께 시문학파를 형성했다. 아호는 용아(龍兒).

목차

판권 페이지
목차
떠나가는 배
이대로 가랴마는
어디로
소악마
비에 젖은 마음
단상1
단상2
해후
안 가는 시계
연애
싸늘한 이마
고향
그 전 날 밤
만폭동(萬瀑洞)

밤기차에 그대를 보내고
사 랑 하 든 말
仙女[선녀]의 노래
시집가는 시악시의 말
우리의 젓어머니 (소년의말)
한 조각 하늘
단편

「고운 날개」편
무제
희망과 절망은
絶望[절망]에서
Be nobler!
나는 네 것 아니라
부엉이 운다
무덤과 달
기다리던 때
失題[실제]
失題[실제]2
失題[실제]3
失題[실제]4
失題[실제]5
失題[실제]6
失題[실제]7
失題[실제]8
冬至[동지]
망각
로 ─ 만스
센티멘탈
새로워진 행복
빛나는 자취
三部曲[삼부곡](夏[하]의 部[부])
나는 그를 불사르노라
두 마리의 새
다시
사티 ─ 르
유쾌한 밤
눈은 나리네
달밤 모래 우에서

어느 밤
솔개와 푸른 소
하염없는 바람의 노래
좁은 하늘
너의 그림자
인형
타이피스트孃[양]
눈2
기원
Invocation
哀詞[애사] 1
哀詞[애사] 2
哀詞[애사] 3
옥향로
마음의 추락
試作四首[시작사수]
정희에게
정희를 가름하야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