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운수 좋은 날 상세페이지

책 소개

<운수 좋은 날> "에이, 오라질년, 조랑복은 할 수가 없어, 못 먹어 병, 먹어서병, 어쩌란 말이야! 왜 눈을 바루 뜨지 못해!" 하고 앓는 이의 뺨을 한 번 후려갈겼다. 홉뜬 눈은 조금 바루어졌건만 이슬이 맺히었다. 김첨지의 눈시울도 뜨끈뜨끈하였다. 환자가 그러고도 먹는 데는 물리지 않았다. 사흘 전부터 설렁탕 국물이 마시고 싶다고 남편을 졸랐다. "이런 오라질 년! 조밥도 못 먹는 년이 설렁탕은. 또 처먹고 지랄병을 하게." 라고 야단을 쳐보았건만, 못 사주는 마음이 시원치는 않았다.


저자 프로필

현진건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0년 8월 9일 - 1943년 4월 25일
  • 학력 일본 후장대학교 독일어 학사
  • 경력 동아일보 사회부장
    매일일보 기자
    시대일보 기자
    조선일보 기자
  • 데뷔 1920년 개벽 단편소설 `희생화`

2017.01.31.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이름 : 현진건 출생지 : 미상 출생연도 : 1900 사망연도 : 1943 직업 : 소설가 [주요이력] 1900년08월09일 경북 대구 출생 1917년 대구에서 이상화, 이상백, 백기만 등과 동인지 <거화> 발간 1918년 상해 호강대학 독일어전문학교 수학 1920년 <개벽>지에 처녀작 <희생화>를 발표 1922년 <백조>동인으로 활동 1923년 <시대일보>사에 입사 1925년 <동아일보> 입사 1943년04월25일 장결핵으로 사망 [주요작품] 각방면명사의 일일생활,결혼제도 없는 사회,고도순시 경주,고향,교섭없던 그림자,그리운 흘긴 눈,그의 얼굴,까막잡기,꿈에 본 신악양루기,녀름과 맨발,단군,도야지와 진주,동정,목도리의 복면,몽롱한 기억,무영탑(無影塔),물꽃 돗는대로,발[염],별건곤은 대중의 잡지,빈처(貧妻),사립 정신병원장,사상의 로만쓰,새빨간 웃음,서투른 도적,선화공주,설때의 유쾌한 나흘때의 고통,술 권하는 사회,신문지와 철장,여류음악가,연애의 청산,우편국에서,운수 좋은 날,웃는 포사,유린,육호잡기,이러쿵 저러쿵,적도(赤道),전면,정조와 약가,지새는 안개,창의문회에서,첫 기고의 회상,타락자(墮落者),피아노,할머니의 죽음,해 뜨는 지평선,홍도화식 미인,황원행,흑치상지(黑齒常之),희생화,B사감과 러브레터,불

목차

판권 페이지
속표지
운수 좋은 날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