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박용철 작품 110편 : (한 권으로 끝내는) 한국문학작품 -희곡 연극.번안소설.수필.시 수록- 상세페이지

소설 한국소설

박용철 작품 110편 : (한 권으로 끝내는) 한국문학작품 -희곡 연극.번안소설.수필.시 수록-

구매전자책 정가10,000
판매가10,000

책 소개

<박용철 작품 110편 : (한 권으로 끝내는) 한국문학작품 -희곡 연극.번안소설.수필.시 수록-> 박용철 작품 110편
: (한 권으로 끝내는) 한국문학작품

-희곡 연극.번안소설.수필.시 수록-

---<박용철 110편 작품 : 특장점>---(국내 최다 수록 작품)
1) 중학생 & 고등학생이 꼭 읽어야할 한국 현대 문학
2) 중.고등 교과서 수록 문학(수능&논술 대비)
3) 감수성을 불러 일으키는 어른을 위한 한국 문학
4) 작가의 작품 소개
5) 국내 최다 문학 수록
---------------------------------------
# 해당 내용중 옛 국어 문법과 단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현대 문법과 다를 수 있으며, 그 시대의 문법을 그대로 따랐습니다.)

시인 작가의 의도를 살려
행간 띄워서 운율과 여백의 감동, 여운을 그대로 살려 편집하였습니다.

한국의 시인이다. 문학평론가, 번역가로도 활동했다.
'떠나가는 배' 등 식민지 설움을 묘사한 시로 세상에 알려졌으나 실상은 이데올로기나 모더니즘을 지양하고 순수시적 경향을 보였다. 김영랑, 정지용 등과 함께 시문학파를 형성했다.

일본 유학 중 시인 김영랑과 교류하며 1930년 《시문학》을 함께 창간해 등단했다.

1931년 《월간문학》, 1934년 《문학》등을 창간해 순수문학 계열로 활동했다. "나 두 야 간다/나의 이 젊은 나이를/눈물로야 보낼거냐/나 두 야 가련다"로 시작되는 대표작 〈떠나가는 배〉 등 시작품은 초기작이고, 이후로는 주로 극예술연구회의 회원으로 활동하며 해외 시와 희곡을 번역하고 평론을 발표하는 방향으로 관심을 돌렸다.

박용철은 1930년대 문단에서 임화와 조선프롤레타리아예술가동맹으로 대표되는 경향파 리얼리즘 문학, 김기림으로 대표되는 모더니즘 문학과 대립해 순수문학이라는 흐름을 이끌었다.

김영랑, 정지용, 신석정, 이하윤 등이 같은 시문학파들이다. 박용철의 시는 김영랑이나 정지용과 비교해 시어가 맑거나 밝지는 않은 대신, 서정시의 바탕에 사상성이나 민족의식이 깔려 그들의 시에서는 없는 특색이라는 평가가 있다.

* [박용철] 110편 작품: "떠나가는 배" 교과서 수록 작가

<희곡> 5편
낸의 비극(悲劇)
사랑의 기적 소품(小品)
기사(技師)와 서기(書記)
베니스의 상인(商人)
바보

<번안소설> 1편
거울 (릴리안ㆍ리온)

<수필/평론> 31편
효과주의적비평논강(效果主義的批評論綱)
신미시단(辛未詩壇)의 회고(回顧)와 비판(批判)
정축년시단회고(丁丑年詩壇回顧)
봄을 기다리는 맘
한거름 비켜서면
VERSCHIEDENE1
피란델로 작(作) [바보]에 대(對)하야
[기교주의(技巧主義)] 설(說)의 허망(虛妄)
문예시평(文藝時評)
태어나는 영혼-을해시단총평(乙亥詩壇總評)
여류시단총평(女流詩壇總評)
서울
VERSCHIEDENE2
편집잔영(編輯殘影)
일기초(日記抄)
시적변용(詩的變容) 에대해서
시(詩)의 명칭(名稱)과 성질(性質)
병자시단(丙子詩壇)의 일년성과(一年成果)
[시문학(詩文學)] 창간(創刊)에 대(對)하야
추의(秋意)
하잔한 쪼각 달
조선인(朝鮮人)의 경제적재능(經濟的才能)과 풍수설(風水說)
주머니
베르테르의 서름
[우정(友情)]에 대하야
부주전(父主前) 상백시(上白是)
문단의견설문(文壇意見說問)
백석시집(白石詩集) [사슴] 평(評)
개 싸움
시인(詩人)의 말
애사(哀詞)

<시> 73편
고향

어디로
한 조각 하늘
「고운 날개」편
Be nobler!
비에 젖은 마음
나는 그를 불사르노라
유쾌한 밤
좁은 하늘
해후
안 가는 시계
연애
기원
옥향로
떠나가는 배
仙女[선녀]의 노래
단편

무제
나는 네 것 아니라
斷想[단상]1
斷想[단상]2
기다리던 때
망각
새로워진 행복
두 마리의 새

눈2
타이피스트孃[양]
哀詞[애사] 1
哀詞[애사] 2
哀詞[애사] 3
마음의 추락
정희에게
정희를 가름하야
小惡魔[소악마]
絶望[절망]에서
부엉이 운다
失題[실제]
失題[실제]2
失題[실제]3
失題[실제]4
失題[실제]5
失題[실제]6
失題[실제]7
失題[실제]8
冬至[동지]
센티멘탈
빛나는 자취
다시
눈은 나리네
어느 밤
하염없는 바람의 노래
Invocation
그 전 날 밤
밤기차에 그대를 보내고
시집가는 시악시의 말
싸늘한 이마
우리의 젓어머니 (소년의말)
만폭동(萬瀑洞)
사 랑 하 든 말
이대로 가랴마는
희망과 절망은
무덤과 달
로 ─ 만스
사티 ─ 르
三部曲[삼부곡](夏[하]의 部[부])
달밤 모래 우에서
솔개와 푸른 소
너의 그림자
인형
試作四首[시작사수]

광주에 생가가 보존돼 있고 광주공원에는 〈떠나가는 배〉가 새겨진 시비도 건립되어 있다.[4] 매년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는 용아예술제를 열고 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 작가(시인/번역가/극작가) : 박용철(朴龍喆)
(1904-1938) 호는 용아(龍兒). 시인.전남 광주(光州) 출생. 동경 아오야마 학원(靑山學院)과 연희전문에서 수업.

순수시 동인지 <시문학>(1930)과 문예지 <문예월간>(1931)을 출자 간행. 정지용, 신석정, 김영랑, 이하윤 등과 함께 경향파에 대립하여 순수시 운동을 전개했다.

그의 시는 릴케와 키에르케고르의 영향을 받아 회의·모색·상징 등이 주조를 이루었으며,
작품집에 시·번역시·평론을 모은 <박용철 전집>이 있다

목차

판권 페이지
1. <희곡> 5편
1편. 낸의 비극(悲劇)
제1막
제2막
제3막
2편. 사랑의 기적 소품(小品)
3편. 기사(技師)와 서기(書記)
4편. 베니스의 상인(商人)
5편. 바보
2. <번안소설> 1편 : 거울(릴리안.리온)
3. 수필(평론) 31편
1편. 효과주의적비평논강(效果主義的批評論綱)
2편. 신미시단(辛未詩壇)의 회고(回顧)와 비판(批判)
3편. 정축년시단회고(丁丑年詩壇回顧)
4편. 봄을 기다리는 맘
5편. 한거름 비켜서면
6편. VERSCHIEDENE 1
7편. 피란델로 작(作) [바보]에 대(對)하야
8편. [기교주의(技巧主義)] 설(說)의 허망(虛妄)
9편. 문예시평(文藝時評)
10편. 태어나는 영혼-을해시단총평(乙亥詩壇總評)
11편. 여류시단총평(女流詩壇總評)
12편. 서울
13편. VERSCHIEDENE 2
14편. 편집잔영(編輯殘影)
15편. 일기초(日記抄)
16편. 시적변용(詩的變容) 에대해서
17편. 시(詩)의 명칭(名稱)과 성질(性質)
18편. 병자시단(丙子詩壇)의 일년성과(一年成果)
19편. [시문학(詩文學)] 창간(創刊)에 대(對)하야
20편. 추의(秋意)
21편. 하잔한 쪼각 달
22편. 조선인(朝鮮人)의 경제적재능(經濟的才能)과 풍수설(風水說)
23편. 주머니
24편. 베르테르의 설움
25편. [우정(友情)]에 대하야
26편. 부주전(父主前) 상백시(上白是)
27편. 문단의견설문(文壇意見說問)
28편. 백석시집(白石詩集) [사슴] 평(評)
29편. 개 싸움
30편. 시인(詩人)의 말
31편. 애사(哀詞)
4. 시(詩) 73편
고향

어디로
한 조각 하늘
「고운 날개」편
Be nobler!
비에 젖은 마음
나는 그를 불사르노라
유쾌한 밤
좁은 하늘
해후
안 가는 시계
연애
기원
옥향로
떠나가는 배
仙女[선녀]의 노래
단편

무제
나는 네 것 아니라
斷想[단상]1
斷想[단상]2
기다리던 때
망각
새로워진 행복
두 마리의 새

눈2
타이피스트孃[양]
哀詞[애사] 1
哀詞[애사] 2
哀詞[애사] 3
마음의 추락
정희에게
정희를 가름하야
小惡魔[소악마]
絶望[절망]에서
부엉이 운다
失題[실제]
失題[실제]2
失題[실제]3
失題[실제]4
失題[실제]5
失題[실제]6
失題[실제]7
失題[실제]8
冬至[동지]
센티멘탈
빛나는 자취
다시
눈은 나리네
어느 밤
하염없는 바람의 노래
Invocation
그 전 날 밤
밤기차에 그대를 보내고
시집가는 시악시의 말
싸늘한 이마
우리의 젓어머니 (소년의말)
만폭동(萬瀑洞)
사 랑 하 든 말
이대로 가랴마는
희망과 절망은
무덤과 달
로 ─ 만스
사티 ─ 르
三部曲[삼부곡](夏[하]의 部[부])
달밤 모래 우에서
솔개와 푸른 소
너의 그림자
인형
試作四首[시작사수]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