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 상세페이지

책 소개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 사냥 모자와 케이프 코트, 파이프 담배.
셜록 홈즈가 해결하지 못하는 사건은 없다.


“전 세계적인 스테디셀러 셜록 홈즈 시리즈. 그 중에서 작가 아서 코난 도일이 직접 선정한 12편의 단편을 만난다.”
- 한 번에 다 읽기도, 무엇을 먼저 읽을지 선택하기도 어려운 몇십 편의 모험담 가운데 작가가 직접 선정한 단편들을 엮어 소개한다.

셜록 홈즈의 뛰어난 변장술이 빛을 발하는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 The Five Orange Pips〉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탐정 셜록 홈즈
셜록 홈즈의 모험담 중 작가가 직접 선정한 12편의 단편


전 세계 추리 소설 독자들이 가장 사랑하는 〈셜록 홈즈 시리즈〉. 셜록 홈즈는 존 왓슨 박사와 함께 베이커가에 위치한 하숙집에 살면서 경찰이 해결하지 못한 수많은 사건을 명쾌하게 풀어낸다. 프랑스 법의학의 아버지인 에드몽 로카르가 셜록 홈즈를 두고 ‘과학 수사와 법의학의 미래이자 모든 것’이라고 칭송한 바 있을 정도로, 19세기였음에도 증거 수집과 분석에 기인한 수준 높은 과학 수사를 선보인다.

〈셜록 홈즈 시리즈〉는 현대 추리물의 귀감이 되었으며, 다양한 분야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영화나 드라마, 뮤지컬 등으로 각색되어 사랑받는 작품이다. 장편 ‘주홍색 연구’, ‘네 사람의 서명’, ‘배스커빌의 개’, ‘공포의 계곡’과 단편집 ‘셜록 홈즈의 모험’, ‘셜록 홈즈의 회고록’, ‘셜록 홈즈의 귀환’, ‘셜록 홈즈의 마지막 인사’, ‘셜록 홈즈의 사건집’으로 이어지는 60편의 이야기들로 전 세계 독자들을 열광시켰다.

이번에 번역 출간되는 ‘셜록 홈즈 BEST 단편집’은 단편 56편 중 작가가 직접 선정한 이야기를 독자에게 소개한다. 단편으로 호흡이 짧아 부담스럽지 않고 어디서나 쉽게 명작 셜록 홈즈를 읽어 볼 수 있다.〈셜록 홈즈 시리즈〉 중 어느 작품부터 읽어야 할지 난감한 일반 독자에게도, 작가의 베스트 작품을 읽어보고 싶은 셜록홈즈 팬들에게도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
강풍이 몰아치던 1887년 9월 말, 베이커가의 하숙집으로 젊은 청년이 궂은 날씨를 뚫고 셜록 홈즈를 찾아온다. 그는 가문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이한 일련의 사건에 대해 극심한 공포를 느끼고 있었다. 의뢰인의 삼촌에게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이 배달된 후 삼촌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죽음을 맞이하고, 아버지도 유사한 방식으로 목숨을 잃는다. 그리고 바로 얼마 전 의뢰인에게도 동일한 다섯 개의 오렌지 씨앗이 배달되는데…

책 속 한 구절

“서둘러 편지를 열어보자 조그만 다섯 개의 말린 오렌지 씨앗이 봉투에서 튀어 나와 삼촌의 접시 위로 후드득 떨어졌죠. 저는 그 모습을 보고 웃어버렸지만, 삼촌의 얼굴을 보자 곧 웃음이 가셨습니다. 입이 쩍 벌어진 채 눈이 튀어나올 듯했고 얼굴빛은 회색이 되어 떨리는 손으로 들고 있는 봉투를 바라보고 계셨습니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저자 - 아서 코난 도일
아서 코난 도일 (Arthur Conan Doyle)은 스토니허스트 칼리지를 거쳐 1976년 에든버러 대학교에서 의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 병원을 개업한 후 환자를 진료하면서 글을 쓰기 시작했으며, 전 세계적으로 가장 유명한 탐정 〈셜록 홈즈〉 시리즈를 탄생시켰다. 1887년 셜록 홈즈가 등장하는 첫 번째 작품 [주홍색 연구]를 발표한 후, 1890년 2월 두 번째 작품인 [네 사람의 서명]을 발표했다. 1891년 7월부터 스트랜드 매거진에 셜록 홈즈 단편을 연재하기 시작하면서 큰 인기를 얻었고, 그 후로 40년의 세월동안 꾸준히 홈즈 시리즈를 발표했다. 1893년 [마지막 사건]에서 셜록 홈즈를 죽이면서 집필을 그만두었지만, 팬들의 성화에 못 이겨 [빈 집의 모험]을 통해 다시 연재를 재개한다. 〈잃어버린 세계〉, 〈마라코트 심해〉 등 SF소설을 집필하기도 했다.

역자 - 박유진
경희대학교 경제학과와 관광영어통역과를 졸업하고 바른번역 아카데미 영어반을 수료했다. 영어를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소명으로 삼고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