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고침(F5)해주시기 바랍니다.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리디북스 전체분야



Unitas BRAND Vol. 29 컨셉 상세페이지

이 책의 시리즈

시리즈의 신간이 출간되면 설정하신 방법으로 알려드립니다.


책소개

<Unitas BRAND Vol. 29 컨셉> 컨셉,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가치
[경영/경제 신간] 유니타스브랜드 Vol.29 《컨셉》 발간


브랜드ㆍ브랜딩 전문 매거북 유니타스브랜드에서 시즌 2.5를 맞아, 다시 ‘컨셉’을 말한다.
시즌 1의 Vol. 8에서 현장의 브랜드들이 그들의 영혼, 즉 컨셉을 활용하는 방법인 컨셉추얼라이제이션을 연구했다면, 이번 Vol. 29에서는 그 컨셉의 원천을 탐구한다. 브랜더의 영혼, 컨셉이다. 유니타스브랜드는 ‘컨셉이란 무엇인가’라는 원초적인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한 여행에서 26개의 갈림길을 마주했다. 물리학 교수, 광고 기획자, 프로그래머, 수제 가방 제작자, 디자이너, 미디어 아티스트, 발레리나와 발레리노, 포토그래퍼 등 서로 다른 분야에서 서로 다른 일을 하는 26명의 사람들의 이야기는 제각기 다양했지만, 결국 하나의 종점으로 귀결되었다. 유니타스브랜드의 스물아홉 번째 특집은 그 26개의 이야기와 1개의 종점, 컨셉에 대한 비망록(Commonplace Book)이다.

비망록은 일상에서 떠오른 생각이나, 책을 읽다가 기억하고 싶은 중요한 문구를 적어둔 개인의 노트다. 라틴시대에는 논쟁에 이용할 개인의 지혜를 적어두는 용도로 사용했다. 《실낙원》의 저자 존 밀턴(John Milton)의 노트가 회자되며 비망록은 새롭게 정의되었고, 이후 스콜라 철학자들을 중심으로 전파되었다. 시, 의학 조치 비법, 책 속의 인용문구, 편지, 격언, 기도문구 등 장르에 불문하지 않고 개인이 감동을 받은 내용을 적어두었다.

그곳에 모인 글들은 처음에는 곳곳에 널려있는, 평범한(Commonplace) 정보에 불과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자신만의 관점으로 수집하고, 모은 글귀들은 곧 나만의 특별(Special)한 정보로 재탄생한다. ‘평범한 책’의 뜻을 가진 비망록은, 창작자의 지식과 지혜가 글자로 하나씩 적혀질 때마다 고유의 관심사를 한데 모은 개인 맞춤형 사전이 된다.

유니타스브랜드는 26명의 인터뷰이들에게 ‘컨셉’이라는 공통된 화두로 묶을 수 있는 패턴을 발견했고, 각각의 이야기에 A부터 Z에 이르는 26개의 알파벳을 부여했다. 그리고 본래의 비망록이 그랬듯, 다양한 형태의 글로 컨셉 이야기를 담고 유니타스브랜드의 지식으로 만들었다. 각각의 이야기는 26명의 언어로 정의된 컨셉에서 출발하고, 그 컨셉으로 계획된 일의 컨셉으로 귀결된다.

이번에 유니타스브랜드가 만난 26명의 인터뷰이들을 간혹 알아본 세상은 ‘컨셉추얼’하다는 찬사를 보낸다. 하지만 그들 존재 자체와 그들이 생각하는 컨셉, 그리고 그들이 만들어낸 컨셉은 사실 우리 주변에 인지하지 못했을 뿐, 언제나 산재해 있었다. 우리의 눈이 어떤 시선으로 일상을 조망하느냐에 따라 컨셉은 컨셉으로 발현할 수도, 다시 일상으로 남을 수 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게 하는 가치’, 컨셉은 곧 평범함을 자신의 뚜렷한 관점으로 다시 해석하는 데에서 비롯한다. 브랜딩의 핵심이자, 브랜드의 시작이다. 독자도 자기만의 안목으로 주변을 관찰해보자. 당신의 브랜드, 당신의 컨셉, 당신의 비망록은 그곳에서 시작한다.



저자 소개

저자 - 유니타스브랜드 편집부
"왜 우리나라에는 브랜드, 마케팅에 관한 전문지식이 널리 퍼지지 못하는가?"
"왜 우리나라에는 강력한 브랜드, 작더라도 혁신적인 브랜드는 없는 것인가?"
"해외 브랜드로 적조 현상을 보이는 우리나라 백화점과 가두점, 이대로 두어도 좋을 것인가?"
이런 의문을 바탕으로, 혹은 문제의식으로 태어난 유니타스브랜드는 회원제로 운영되는 국내 유일의 브랜드 전문 매거북magabook 시리즈입니다. '강력한 브랜드를 위한 야전 교범Field Manual' '브랜딩 구축 사례집이자 참고서' '잡지와 단행본을 장점을 취한 매거북'을 지향하는 유니타스브랜드는 2007년 11/12월 호인 Vol.1을 시작으로 해서 2009년 11/12월 호인 Vol.12를 마지막으로 시즌I을 마치고, 2011년 8월 현재 시즌II의 아홉 번째 책을 출간했습니다.
유니타스브랜드는 수많은 해외 브랜드들과 경쟁하며 그 틈에서 런칭과 리뉴얼을 반복하고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국내 브랜드의 공포스러운 현실을 직시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누군가가 왜 이러한 잡지를 만드냐고 물어보면 적조현상에 빠져들고 있는 우리 브랜드를 구해내기 위함이라고 말합니다. 브랜드 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우리나라에도 '좋은 브랜드'가 만들어짐과 동시에 '좋은 브랜드가 좋은 경제를 만든다'라는 것을 증명하고자 합니다.

목차

컨셉은 무엇인가. 컨셉을 잘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유니타스브랜드》는 이 질문에 답하기 위해 26명의 창작자를 만났다. 그들은 대부분 서로 다른 분야에서 전혀 다른 일을 하는 사람들이다. 각자 맡은 포지션도 다르다. 그러나 우리는 그들의 이야기 속에서 컨셉이라는 키워드로 묶을 수 있는 공통된 움직임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들은 컨셉과 같은 방향으로 느리게 혹은 빠르게, 넓게 혹은 좁게 움직이고 있다. 그 움직임은 현재 우리가 있는 곳에 존재하며, 얽히고설킨 가운데 겹쳐지는 지점에 서 있다.
컨셉은 세상에 산재해 있는 일상의 가치 위에 있다. 그 가치를 어떤 각도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컨셉이 되기도 하고 흔한 그 무엇이 되기도 한다. 즉, 컨셉을 잘 잡기 위해서는 평범한 일상을 관찰하고 뾰족한 자신만의 관점을 갖는 훈련이 필요하다. 그 도구로 ‘비망록(Commonplace Book)’을 사용했다. 비망록은 말 그대로 자신의 생각이나 중요한 지식을 잊지 않으려고 적어둔 노트다. 라틴시대에는 논쟁에 이용할 개인의 지혜 같은 것을 적어놓는 도구로 사용했다. 이후 실낙원을 지은 존 밀턴(John Milton)의 비망록이 회자되면서 비망록이 새롭게 정의되고, 이것은 스콜라 철학자들에 의해 다양한 형태로 전파되었다. 내용은 시, 의학 조치 비법, 인용문구, 편지, 격언, 기도문구 등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다. 모든 비망록은 창작자의 관심사가 담겨 있는 특별한 개인 맞춤형 사전이다.
Vol. 29 Concept 비망록은 A to Z 형식을 따랐고, 알파벳 수에 해당하는 26명의 인터뷰이 컨셉이 녹아 있다. 옛 선인들이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인터뷰이가 얘기하는 컨셉을 다양한 형태로 담았다. 각 사람의 컨셉은 각자의 컨셉 정의에서 출발해 컨셉으로 계획하는 모든 일로 마무리된다. 컨셉은 일과 작품에 투영되어 또 하나의 브랜드로 탄생한다. 컨셉은 유니타스브랜드가 말하는 ‘보이지 않는 것을 보이는 가치’로 만드는 가장 중요한 핵심이자 브랜드 컨셉의 시작이다.

EDITOR’S NOT
INSIGHT "Concept의 Concept은?"

A frAme 한동대학교 기계제어공학부 교수 이재영
B Belief 커티삭 대표 서지인
C faCtion 더브레드앤버터 대표 조수영
D seeD ㈜9fruits media 대표 김남호
E poEm 제일기획 마스터 김홍탁
F transFormer 키자니아서울 크리에이티브본부 체험서비스개발팀
G Global 지나인 대표 선현우
H Human vs. touching 서울발레시어터 제임스 전 예술감독, 김인희 단장
I antIthesis 작가 최승준
J Joint I/O 컴퍼니 대표 김연수
K thinKing 작가 LIA
L storyteLLer CBS 아나운서 신지혜
M sperM 인컴브로더 대표 박일준
N coNcept 제네시스그룹 대표 박지현
O mOment 포토그래퍼, 《oh Boy!》 편집장 김현성
P exPression ENJIN 커뮤니케이션디자인 이사 세이치 니시가와
Q ubiQuitous 서아키텍스 소장 서을호
R tRuth 지직티엠씨 대표 이강현
S diScard RAWROW 대표 이의현, 이은현
T uncerTain 개인인공위성 개발 미디어 아티스트 송호준
U nUance 디지페디 대표감독 오로시, 원모어타임
V piVot 《BLINK》 편집장 김아람
W organize Worthily 그라폴리오 대표 노장수
X fleXibility 붕가붕가레코드 대표 고건혁
Y discoverY 갈라 대표 한귀리
Z characteriZe 아모레퍼시픽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오준식

NEVERENDING STORY “교감하는 브랜드”


리뷰

구매자 별점

4.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전체 별점 4.1

9 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 sum*** 구매자

    • 2013.04.17

    가장 기본적이고도 중요한 컨셉.
    각 분야에서 다양한 컨셉 아래 일하고 있는 사람들의 인터뷰들을 읽고있다보니 브랜드의 중요성을 확실히 체감할 수 있었다.
    정말 유용한 책인듯...

  • coc*** 구매자

    • 2013.04.16

    좋은 컨셉을 잡기란 생각보다 훨씬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평범한 것들에서 자신만의 뚜렷한 관점으로 가치를 발견해내는 훈련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보면서 공부 많이 해야겠습니다!!

  • rac*** 구매자

    • 2013.03.15

    컨셉은 브랜드의 영혼이라고도 할 수 있다. 컨셉과 엣지가 없는 브랜드를 브랜드라고 할 수 있을까?
    마케팅을 하는 사람으로써, &quot;항상 우리만의 컨셉이 있는가?&quot;를 연구하고 있는데 이 책은 아주 유익했고, 무엇보다 다양한 입장에서 컨셉에 대해 논해 준 구성이 좋았다.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유료 도서를 결제하고 다운로드 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리뷰 신고하기

신고하는 이유를 선택해주세요.

이 책을 구매한 분들의 선택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