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새로 고침(F5)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RIDIBOOKS

리디북스 검색

최근 검색어

'검색어 저장 끄기'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리디북스 카테고리



다시 읽고 싶은 우리소설 상세페이지

책 소개

<다시 읽고 싶은 우리소설> 심훈, 안국선, 이무영, 조명희의 작품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다시 읽고 싶은 우리의 소설을 통해서 고전 읽기의 재미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출판사 서평

다시 읽고 싶은 우리 고전!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문장으로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이 고전의 힘입니다. 고전문학을 접하는 것은 그 시대 삶을 이해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며 나아가 인문학적 지식의 소중한 바탕이 됩니다. 한 권의 책으로 엮은 다시 읽고 싶은 우리소설을 통하여 더 많은 작품과 만나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저자 프로필

심훈

  • 국적 대한민국
  • 출생-사망 1901년 9월 12일 - 1936년 9월 16일
  • 학력 지강(之江)대학교
  • 경력 1933년 조선중앙일보 학예부 부장
    1931년 경성방송국 문예담당
    1931년 조선일보 기자
  • 수상 2000년 건국훈장 애국장

2014.11.0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심훈
본관은 청송(靑松), 호는 해풍(海風), 본명은 심대섭(沈大燮)이다. 1901년 서울 노량진에서 태어나 1915년 경성제일고등보통학교(지금의 경기고등학교)에 입학하였으나 1919년 3ㆍ1운동에 참여한 것이 문제가 되어 체포되었고 퇴학까지 당하였다. 이후 중국으로 건너가 1921년 항저우의 즈장대학에 입학하였다.

1923년 즈장대학을 중퇴하고 귀국한 뒤 이듬해 조선의 왕족이던 부인과 이혼하고 동아일보사에서 기자로 일하는 한편, 시와 소설을 썼다. 극문회를 조직하여 활동하기도 했다. 1926년 <동아일보>에 영화소설 <탈춤>을 연재하게 되었으나 ‘철필 구락부 사건’으로 해직당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영화를 공부했다. 귀국해서는 영화 <먼동이 틀 때>를 만들었다.

1928년 조선일보사에 입사하여 <동방의 애인>을 <조선일보>에 연재하다 일제의 검열로 중단되었다. 같은 해에 시 <그날이 오면>을 발표하였다. 이후 1935년 농촌계몽소설 <상록수>가 <동아일보> 창간 15주년 기념 현상소설에 당선되었다. 이 소설은 계몽주의의 흐름으로 농촌계몽에 나섰던 젊은이들 간의 꿈과 사랑을 묘사한 것으로 대중적인 인기도 누렸으나, 1936년 장티푸스로 사망하였다. 2005년 7월 경기고등학교에서 명예졸업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하였다.

그의 작품에는 <영원한 미소>, <상록수>, <직녀성>, <그 날이 오면>, <먼동이 틀 때>, <동방의 애인>, <불사조>, <기남의 모험>, <새벗>, <오월의 비상>, <황공의 최후>, <뻐꾹새가 운다> 등이 있다.

목차

작가소개-심훈
상록수
작가소개-안국선
금수회의록
작가소개-이무영
제1과 제1장
작가소개-조명희
낙동강
판권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