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구천독혼마 상세페이지

판타지 e북 전통 무협

구천독혼마

구매단권판매가2,000
전권정가6,000
판매가6,000

구매하기

  • 0 0원

  • 구천독혼마 1

    구천독혼마 1

    • 글자수 약 11.7만 자

    2,000

  • 구천독혼마 2

    구천독혼마 2

    • 글자수 약 11.7만 자

    2,000

  • 구천독혼마 3 (완결)

    구천독혼마 3 (완결)

    • 글자수 약 11.1만 자

    2,0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 이 책은 오래되어 구하기 힘든 판타지/무협을 전자책으로 복원한 도서입니다.
도서에 따라 표지가 선명하지 않을 수 있으니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책 소개

<구천독혼마> 천 년 전(千年前)부터 중원무림천하(中原武林天下)에 전해내려 오는 신비(神秘)한 전설(傳說)이 있다는 것 은 강호명숙(江湖名宿)들이 다 아는 일이다. 그것이 신화(神話)인지 아니면, 있는 그대로의 사실인 지는 밝혀지지 않은 일이나, 그 내용은 가히 가공(可 恐)이었다.

-우주재삼마제(宇宙在三魔帝), 어천(於天) 어검(於劍) 어혈(於血),
오호! 검으로 피를 부르고, 그 피로 하늘을 가렸다! 간략하게 말하자면 이런 것이고, 전해지는대로 이야기 하자면 실로 믿기지 않는 내용이었다. 그것인 즉, -천마(天魔) 혈마(血魔) 검마(劍魔)가 나타나 천하를 혈세(血洗)했었다.

그들이 노린 것은 마도대종사(魔道 大宗師)의 자리였다. 절대마검(絶代魔劍)으로 십리(十里) 안의 모든 것을 갈랐던 검마(劍魔), 구중천(九重天)을 자유로이 날며 혈기류(血氣流)를 흘려 금석(金石)을 녹이던 혈마(血 魔)이나, 결국 천마(天魔)의 삼식(三式)아래 무릎을 꿇었다. 허나, 천마는 단 삼일(三日)간의 마도대종사였을 뿐이다.
검마와 혈마가 제이인자(第二人者)로 있을 수 없어 천 마와 동귀어진(同歸於盡)해서이다. 그리고 그들의 혼(魂)은 천년(千年)을 지배하리라!

-춘추전국(春秋戰國)시대 이전부터 강호(江湖)의 삼상 오악(三山五嶽)에 처진 전설은 바로 그걸 것이었다. 허나, 그 내용에 있어서는 의심이 가는 바가 많았다. 사람으로 그런 무공(武功)을 발휘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니 어찌 전설을 곧이 곧대로 믿겠는가! 다만, 천마라는 마도대종사가 있었고, 검마와 혈마라 는 천하거마(天下巨魔)가 있었다는 것만은 사실인 듯 했다. 그들이 마도대종사의 직위를 얻기위해 무자비하게 살 육 할 때, 희생 되었던 수만 명의 후예들이 감히 복수 (復讐)할 마음 조차 잊고 서책(書冊)에 남긴 몇 가지 글귀가 있기 때문에 그들의 존재가 사실로 여겨지는 것이었다.

<혈마가 궁(宮)에 단신(單身)으로 와 이천 오백 명을 한시진 안에 죽이고 웃으며 사라져 갔다.> 대막국(大漠國)의 왕가(王家)에 남아 있는 고서(古書) 안에 분명 그런 구절이 있었다. 어디 그 뿐이겠는가! 사천당가(四川唐家)의 귀퉁이 너덜너덜하고 곰팡이 슨 양피지(羊皮紙)에도 그 비슷한 구절이 있었다.

<검마(劍魔)가 나타나는 순간 사천성(四川省)이 검기 (劍氣)에 가리워졌다.


저자 프로필

서효원

  • 국적 대한민국
  • 사망 1992년
  • 학력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 데뷔 1980년 무협 소설 '무림혈서'

2017.10.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서효원
80년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재학중 『무림혈서』로 파란을 일으키며 무협소설계에 데뷔했다. 그후 10여 년 동안 무려 128편의 무협소설을 써냈으니, 작가의 타고난 기(奇)가 엿보인다. 독특한 인간상을 통해 무림계를 잘 표현한 그의 작품은 창작 무협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대자객교』『실명대협』『대중원』『제왕성』『대설』등 수많은 작품들이 손꼽힌다. 92년 위암과 폐기종으로 생을 짧게 마감했으며, 93년 동료작가들이 그의 시와 산문을 모은 유고집 『나는 죽어서도 새가 되지 못한다』를 발간했다.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