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천년야망 상세페이지

판타지 단행본 전통 무협

천년야망

구매단권판매가2,000
전권정가10,000
판매가10,000

구매하기

  • 0 0원

  • 천년야망 1

    천년야망 1

    • 글자수 약 13만 자

    2,000

  • 천년야망 2

    천년야망 2

    • 글자수 약 12.9만 자

    2,000

  • 천년야망 3

    천년야망 3

    • 글자수 약 13.5만 자

    2,000

  • 천년야망 4

    천년야망 4

    • 글자수 약 13.9만 자

    2,000

  • 천년야망 5 (완결)

    천년야망 5 (완결)

    • 글자수 약 14.2만 자

    2,0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 이 책은 오래되어 구하기 힘든 판타지/무협을 전자책으로 복원한 도서입니다.
도서에 따라 표지가 선명하지 않을 수 있으니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책 소개

<천년야망> 별빛보다 맑은 눈빛을 지닌 약관의 젊은이! 그가 바로 무적세가의 가주인 무적대공이란 말인가? 그가 하늘을 응시하며 다시 중얼거렸다.

"아홉 군데에서 일어난 악마의 세력이 하나로 뭉치고 있다. 그들… 구겁천(九劫天)이 일어나고 있는 것이 다!"

하후천은 손가락을 대기만 해도 터져 버릴 듯 붉고 탐 스러운 아랫입술을 질끈 물었다. 차가운 바람이 그의 몸을 스치고 지나가자 그의 횐 옷 자락이 바람에 가볍게 펄럭거렸다.

후르륵…!

옷자락이 펄럭이는 가운데 문득 한 마리 천 룡(天龍)이 나타났다. 성(城)을 휘감으며 날아오르는 여의천룡(如意天龍)!
입에서 불을 뿜으며 구중천(九重天)으로 떠오르는 거 룡은 바로 하후천의 가슴 위에 살아 있었다.

<맛보기>

* 천 년(年)의 장(章)

세월이 지나도 잊혀지지 아니 하는 것이 있으리라! 한(恨)이여! 그리고 그리움이여! 천 개의 성상(星霜)이 지난다 하더라도 그것은 언제나 살아남아 중원대륙에 군림하리라! 대륙의 눈이라는 서천목산(西天目山)에 버림받은 오지(懊地)가 있다. 단장애(斷腸崖). 억겁(億劫)의 풍뢰(風雷)도 붕괴시키지 못한 뾰족한 첨봉(尖峯). 마치 도검지옥(刀劍地獄)같이 험준하고 당장 무너질 듯 위태로워 보이는 예리한 산봉우리다. 하지만 만학천봉에 군림하는 고고한 산정 위에도 하늘은 있다. 번쩍-! 돌연 섬광(閃光)과 더불어 검은 하늘이 갈라지며 귀무(鬼霧)에 가려져 있던 단장애 위가 휘엉청 밝아진다. 콰르르-릉-! 천만균(千萬鈞)의 뇌정(雷霆)이 깎아지른 벼랑을 뒤흔들었다. 쏴아아… 쏴아아……! 꽈르르-릉- 꽈앙-! 뇌정(雷霆)과 섬광(閃光). 그 가운데 귀기 어린 폐허가 마치 천군만마(千軍萬馬)의 떼주검인 양 널브러져 있다. 빗줄기에 씻기고 있는 고성의 폐허. 눈에 보이는 것은 모두 무너져 있는 이 유형(流刑)의 성터에 뇌정은 지금 불청객이 되어 등(燈)을 밝히는 것이다. 전광(電光)은 새파란 혓바닥으로 드넓은 폐허를 핥아냈고, 그 위로 눈물 같은 비가 화살처럼 내리꽂힌다. 투툭- 툭- 툭-! 쏴아아… 쏴아아……! 원혼( 魂)의 울부짖음 같은 빗소리. 번쩍- 꽈르르-르-릉-! 푸른 전광은 사람의 기척이 없는 폐허를 윤간이라도 하듯 잇따라 내리덮치고, 빗줄기는 성터의 끈끈한 혈흔(血痕)을 핥고 싶은 듯, 무너진 석주(石柱)와 깨어진 초석(礎石) 사이로 들이쳐 내린다.


저자 프로필

서효원

  • 국적 대한민국
  • 사망 1992년
  • 학력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 데뷔 1980년 무협 소설 '무림혈서'

2017.10.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서효원
80년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재학중 『무림혈서』로 파란을 일으키며 무협소설계에 데뷔했다. 그후 10여 년 동안 무려 128편의 무협소설을 써냈으니, 작가의 타고난 기(奇)가 엿보인다. 독특한 인간상을 통해 무림계를 잘 표현한 그의 작품은 창작 무협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대자객교』『실명대협』『대중원』『제왕성』『대설』등 수많은 작품들이 손꼽힌다. 92년 위암과 폐기종으로 생을 짧게 마감했으며, 93년 동료작가들이 그의 시와 산문을 모은 유고집 『나는 죽어서도 새가 되지 못한다』를 발간했다.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2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