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대설 상세페이지

구매하기

  • 0 0원

  • 대설 1

    대설 1

    • 글자수 약 11.5만 자

    2,000

  • 대설 2

    대설 2

    • 글자수 약 11.5만 자

    2,000

  • 대설 3

    대설 3

    • 글자수 약 11.8만 자

    2,000

  • 대설 4

    대설 4

    • 글자수 약 11.6만 자

    2,000

  • 대설 5 (완결)

    대설 5 (완결)

    • 글자수 약 11.7만 자

    2,000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 이 책은 오래되어 구하기 힘든 판타지/무협을 전자책으로 복원한 도서입니다.
도서에 따라 표지가 선명하지 않을 수 있으니 이용에 참고 부탁드립니다.


책 소개

<대설> 빠른 전개와 간결한 문체로 독특한 자신의 세계를 구축한 서효원 무협의 결정판! 大 雪(대설)! 도도히 흐르는 무림이라는 강. 그 강의 진정한 주인은 누구인가?

마혼십가(魔魂十家), 인문제십좌(忍門第十座). 두 파의 처절한 대결 가운데 무림의 겨울은 깨어나고…… 과거을 잃어 버린 자객 백무엽(白武葉)! 그의 진짜 모습은? 그리고 그가 걸어가는 江湖之路의 끝에는 무엇이? 대설은 영웅들의 이야기다. 대설은 자신을 완성해 나가는 무사들의 일대기이다. 무사들의 야망과 좌절… 그리고 애끓는 여인들의 탄식 속에 대설 아래 감추어진 무림의 봄이 슬며시 다가온다.

<맛보기>

* 武林의 江

십대마가(十大魔家), 인문제십좌(忍門第十座). 천 년(年)의 무림사(武林史). 그 도도한 피와 갈등의 대하(大河) 가운데 일어난 천년무적(千年無敵)의 전설적 비파(秘派)들이다. 무사의 야망과, 피 어린 투혼과, 영웅의 의혼(義魂)이라는 연원에서 흘러내린 무림의 강은……. 하늘(天)과 땅(地)과 바람(風)으로도 막지 못할 그 오만하고 가공할 흐름의 시작은 어디이고 끝은 어디인가? 바람은 바람을 부르고, 피는 피의 윤회(輪廻)를 부르는 가운데… 천 년이여! 아무도 막지 못한 복수와 저주의 천년혈하(千年血河)여! 그러나 누구도 검의 바람을 꺾지 못하리라. 야망을 갖고 강호지로(江湖之路)에 오르는 자를 멈추게 하지 못할 것이고, 풀잎 위 맑은 이슬(露)로 누워 저 높은 하늘 위 총총히 떠도는 뭇 별을 헤아리지 못하고 죽어 가는 젊은이들의 눈을 감게 하지 못할 것이다. 하늘(天)! 그 무궁한 푸르름이 이어지는 한은……. 대지(大地)! 그 무변함이 이어지는 한은……. 눈(雪)! 그 빛이 네 연인(戀人)의 속살처럼 희게 빛나는 한은…….

<정복(征服)을 바라는 자, 여기 모이라! 야망이라는 이름 아래 생명을 바칠 자는 휘하에 모여라! 네게 줄 것은 군림천하(君臨天下)의 보좌와, 황금산과 우물(尤物)들의 향연이니… 네 아비를 베고, 네 사부를 베고, 네 자신을 베어서라도 여기 들라! 어둠(夜)과 저주(咀呪)와 피(血)와 죽음(死)과 검(劍)을 찬미하는 십대마가의 마혼 휘하(魔魂麾下)로!>

십대마가(十大魔家)! 그들은 천 년 전에 결사된 암흑조직(暗黑組織)으로, 천 년 내내 천하 곳곳에 혈사(血史)를 야기시켰다.


저자 프로필

서효원

  • 국적 대한민국
  • 사망 1992년
  • 학력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 데뷔 1980년 무협 소설 '무림혈서'

2017.10.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저자 - 서효원
80년 성균관대학교 산업심리학과 재학중 『무림혈서』로 파란을 일으키며 무협소설계에 데뷔했다. 그후 10여 년 동안 무려 128편의 무협소설을 써냈으니, 작가의 타고난 기(奇)가 엿보인다. 독특한 인간상을 통해 무림계를 잘 표현한 그의 작품은 창작 무협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극찬을 받고 있으며, 대표작으로는 『대자객교』『실명대협』『대중원』『제왕성』『대설』등 수많은 작품들이 손꼽힌다. 92년 위암과 폐기종으로 생을 짧게 마감했으며, 93년 동료작가들이 그의 시와 산문을 모은 유고집 『나는 죽어서도 새가 되지 못한다』를 발간했다.

리뷰

구매자 별점

4.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5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