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탐정야화 1 : 추리를 품은 괴담 상세페이지


책 소개

<탐정야화 1 : 추리를 품은 괴담> - 일본 정통 괴담과 추리 소설의 크로스오버
- 일본 미스터리 추리물의 원형이 된 추리괴담서
- 오카모토 기도의 대표작 「청와당 괴담회」의 속편

일본 괴담·괴기 문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오카모토 기도의 대표작. 추리괴담 노선을 지향하는 「탐정야화」는 일본 추리문학의 태동을 알린 소설이다. 특히 서민들의 희로애락이 녹아든 일본 정통 추리물의 원형과도 같다. 일본 정통 괴담과 추리의 절묘한 조화는 에도 시대의 정서가 풍부한 필치로 그 매력을 더욱 발산한다. 구성 면에서는「청와당 괴담회」의 이야기 모임 형식을 그대로 빌려 지루하게 않도록 여러 편의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괴담과 추리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괴담은 이해할 수 없는 괴이한 궁금증을 유발해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내며, 그런 괴담을 들은 사람들은 그 궁금증을 어떻게든 풀려고 논리적인 머리를 써서 추리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즉, 괴담이 있으면 추리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것이다. 추리소설 대부분에서 괴담적인 요소가 발견되는 이유도 그렇게 설명된다.

괴담을 수집하고 정리해 문학의 영역으로까지 접근시킨 저자는 오래 전부터 이런 괴담과 추리의 관계를 잘 활용했다. 탐정소설 「한시치 체포록」이 대표적으로, 그가 수집한 괴담들이 추리에 필요한 이야깃거리로 등장한다. 「탐정야화」 역시 마찬가지다. 다만 추리보다 괴담에 좀 더 무게가 실리는 점이 다르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지은이 : 오카모토 기도 岡本綺堂
1872-1939. 일본 소설가이자 극작가. 도쿄부립중학을 졸업한 뒤 24년간 신문기자로 일했다. 기자 근무 때 쓴 희곡이 가부키로 상연, 큰 성공을 거두어 작가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100여 편 이상의 장편과 단편 소설을 집필했는데, 일본 추리소설의 근간이 된 「한시치 체포록」 시리즈가 대표작이다. 특히 「청와당 괴담회」를 비롯해 동서양의 다양한 괴담서를 출간해 ‘일본 괴담·괴기 문학의 아버지’로도 불린다.

옮긴이 : 박소화 朴小花
1970년 생. 대학에서 일어일문학을 전공했다. 현재는 아이들의 공부를 가르치며 출판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청와당 괴담회」, 「중국고전기담」 등을 번역했다.

목차

읽기 전에 - 괴담, 추리를 품고
청와당의 초대 - 다시 열린 괴담회
첫 번째 남자의 이야기 - 화약고에서 생긴 일
두 번째 남자의 이야기 - 수수께끼 지팡이
세 번째 남자의 이야기 - 요스케
네 번째 남자의 이야기 - 야자나무 아래


리뷰

구매자 별점

3.6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