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프랑켄슈타인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SF 소설

프랑켄슈타인

허밍버드 클래식M 시리즈 2권

구매종이책 정가12,500
전자책 정가7,500(40%)
판매가7,500


책 소개

<프랑켄슈타인>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 감정도 느끼지 못하는 채로,
그 숲에 영원히 남아 있었더라면!”
사회로부터 소외된 고독한 존재의 절규,
그리고 과학 기술과 인간 욕망에 대한 경고

‘그렇다면 나는 괴물일까? 모든 사람이 달아나고자 할, 쫓아내고자 할 이 세상의 오점일까?’
(……)
아, 아무것도 모르고, 아무 감정도 느끼지 못하는 채로, 오직 허기와 갈증, 더위만 느끼며 처음 품을 내주었던 그 숲에 영원히 남아 있었더라면!
- 본문 중에서

무생물에 생명을 부여하는 법을 알아낸 과학자 프랑켄슈타인은 그릇된 욕망에 눈이 멀어 여러 구의 시체들에서 신체 일부를 가져다 꿰맨 뒤 생명을 불어넣는다. 전혀 새로운 존재의 탄생. 그런데 그것은 실로 ‘괴물’이었다. 짐작했던 것보다 훨씬 흉물스러운 모습이었으며 인간의 수준을 가벼이 능가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이에 프랑켄슈타인은 그 혐오스러운 괴물에게서 도망쳐 버렸고 괴물은 추악한 자신을 만든 창조주에 대한 증오심에 휩싸인다. 사람의 언어와 문화를 배우는 등 한때 인간과 소통하기를 꿈꾸며 갖은 노력을 쏟았음에도 괴물은 결코 세상과 섞일 수 없었고, 이러한 절망감은 그를 더더욱 난폭하게 만들었다. 그러므로 ‘과연 누가 악한 존재인가?’라고 묻는다면 선뜻 답을 내리기는 어렵다.
과학 기술이 초래하는 사회적 · 윤리적 문제를 다룬 최초의 소설 《프랑켄슈타인》은 공포 소설과 공상과학(SF) 소설, 고딕 소설 등 다양한 장르 문학의 시초가 되었다. 당시 겨우 열아홉 살의 작가 메리 셸리는, 매우 독창적인 형식을 띠면서도 내용상 우리 현실에서 충분히 일어날 법한 일을 토대로 놀라운 상상력을 펼쳤다.
지나친 지적 욕구와 오만함으로 인류가 파국을 맞을 수도 있다는 사실. 이 경고는 《프랑켄슈타인》이 발표된 지 무려 200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를 가리키며 생생히 살아 숨 쉬고 있다.


음악 예술로 꽃핀 고전 문학
X 드롭드롭드롭의 감각적 디자인,
『허밍버드 클래식 M』

음악과 함께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예술. 그중에서도 오늘날 우리가 특히 사랑하는 뮤지컬과 오페라의 상당수가 옛 소설 등 고전 문학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허밍버드에서는 영어 music 혹은 musical의 첫 글자 m을 딴 『허밍버드 클래식 M』을 새로이 선보인다. 주요 뮤지컬과 오페라에 바탕이 된 서양 고전 문학들을 엄선한 시리즈로, 꾸준히 사랑받아 온 『허밍버드 클래식』 이후 내놓는 또 하나의 클래식 시리즈다.

이때 고전 텍스트의 고유한 작품성과 품격을 충실히 살리되, 유니크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드롭드롭드롭(drpdrpdrp)의 패턴과 컬래버레이션하여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멋스럽게 구현했다. 더불어 당신에게 ‘내 곁의 가장 가까운 고전’, ‘내 손 안의 클래식’으로 다가가고자, 자그마한 크기에 가벼운 무게로 언제 어디서나 쉽게 함께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프랑켄슈타인》, 《지킬 박사와 하이드 씨》의 동시 발간을 시작으로, 《오페라의 유령》, 《두 도시 이야기》,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등이 차례로 출간될 예정이다.


출판사 서평

음악 예술로 꽃핀 고전 문학
X 드롭드롭드롭의 감각적 디자인,
『허밍버드 클래식 M』

음악과 함께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예술. 그중에서도 오늘날 우리가 특히 사랑하는 뮤지컬과 오페라의 상당수가 고전 문학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그러한 고전들을 엄선하여 『허밍버드 클래식 M』으로 선보인다. 텍스트의 품격을 충실히 살리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드롭드롭드롭(drpdrpdrp)과 컬래버레이션하여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구현했다.
그 두 번째 작품은 《프랑켄슈타인》. 작가 메리 셸리의 대표작이자 공상과학 소설 장르의 효시가 된 작품으로, 지나친 지적 욕구와 오만함을 멈추지 않는다면 인류가 종말을 맞을 수도 있음을 독창적 형식과 놀라운 상상력으로 그려 낸 소설이다.


저자 소개

영국 런던 출생. 사회 사상가 W.고드윈의 딸이며, 시인 P.B.셸리의 두 번째 아내이다. 스위스 체재 중에 쓴 《프랑켄슈타인》(1818)은 남편과 시인 바이런에게서 힌트를 얻은 것으로, 인간과 똑같은 능력을 갖춘 기괴한 형상의 거대한 인조인간을 다룸으로써 오늘날 과학소설(SF)의 선구가 되었다. 그 밖의 작품 《마지막 사람》(1826)은 전염병에 걸려 인류가 단 한 사람만 남고 전멸하는 이야기이며, 《로도어》(1835)는 자전적인 작품이다. 1839년에 남편의 전집을 편집 및 출판했다.

목차

작가 서문 (1831년판)
작가 서문 (1818년판)
편지 1
편지 2
편지 3
편지 4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제7장
제8장
제9장
제10장
제11장
제12장
제13장
제14장
제15장
제16장
제17장
제18장
제19장
제20장
제21장
제22장
제23장
제24장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다른 출판사의 같은 작품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