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인스티튜트 세트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추리/미스터리/스릴러

인스티튜트 세트

구매종이책 정가30,000
전자책 정가17,700(41%)
판매가17,700
인스티튜트 세트
2권 세트

리디 info

[구매 안내] 세트/시리즈 전권 구매 시 (대여 제외) 기존 구매 도서는 선물 가능한 쿠폰으로 지급됩니다.



책 소개

<인스티튜트 세트> 스티븐 킹이 선사하는 가장 소름끼치는 공포가 왔다!
“왜 스티븐 킹을 사랑하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_ 《뉴욕 타임스》

미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가 스티븐 킹의 최신 장편 소설 『인스티튜트』(전2권)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평온한 일상을 보내던 한 소년이 갑자기 부모가 살해되고 아이들을 테러에 활용하는 시설에 끌려와 벌어지는 이야기를 스티븐 킹 특유의 속도감 있는 스토리텔링과 깊이 있는 주제의식으로 풀어낸다. 출간 직후 평단과 대중의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모았으며, 《뉴욕 타임스》를 비롯 전미 베스트셀러 1위는 물론 독일, 이탈리아 등 유럽에서도 베스트셀러 1위에 등극하였다. 『인스티튜트』는 미국 최대의 독자 사이트인 굿리즈 초이스 어워드를 수상하였을 뿐 아니라 《뉴욕 타임스》에서 선정한 주목할 만한 책으로 선정되었으며, 미드 「미스터 메르세데스」의 제작팀에 의해 드라마화가 진행 중이다.

『인스티튜트』에서 ‘시설’의 어른들은 전 인류를 위한다는 명분 아래에 아이들을 가차 없이 짓밟는다. “이토록 비인간적인, 하지만 지독하게 현실적이기 때문에 더욱 끔찍한” 이야기를 통해, 스티븐 킹은 오랜 기간 문학에서 다루어 온 주제, “존엄성과 인간성이 박탈당한 환경에 놓인다면, 어떻게 사람답게 있을 수 있을까?”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그리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 책을 두고, “최상급의 오락거리인 동시에, 그 안에 중요한 이야기를 갖추고 있으니, 모두 귀를 기울이라.”고 전했다. 《퍼블리셔스 위클리》는 “단 한 마디도 낭비되는 단어가 없다.”고 호평했으며, 《뉴스데이》는 이 작품을 즐기기 위해 굳이 공포 소설 애독자가 될 필요가 없다면서 “스티븐 킹의 스토리텔링은 장르를 초월한다.”고 전했다.

“이것이 바로 최상의 스티븐 킹.” _ 《세인트 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오싹하고 감동적인데 소름끼치도록 그럴듯하다. 한번에 이 모든 걸 다한다.” _ 《보스턴 글로브》


미국에서 가장 신뢰받는 이야기꾼,
《뉴욕 타임스》 No.1 베스트셀러 작가 스티븐 킹이 돌아왔다!

한밤중, 미니애폴리스의 교외에 위치한 열두 살 루크의 집에 괴한들이 침입해 부모님을 살해하고 루크를 납치한다. 루크는 원래 자신의 것과 거의 똑같은 모양으로 꾸며져 있는 방에서 깨어난다. 그곳은 TP(텔레파시)와 TK(염력)을 가진 아이들을 모아놓고 가혹한 훈련과 실험을 통해 그들의 능력을 키워 테러에 사용하는 ‘시설’이었다. 루크는 고문과 체벌을 당하며 자신이 익히 알아 온 세계관이 완전히 뒤바뀌는 경험을 하고, 그곳을 탈출하기로 결심한다. 귀에는 GPS칩이 삽입되어 있고, ‘시설’은 인근에 집이라고는 없는 깊은 숲속에 자리한 채 철책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루크 자신은 부모님의 죽음에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어 있는 등 상황은 그에게 전혀 유리하지 않다. 하지만 실험 약물의 부작용으로 입소자가 죽는 사건이 발생하자, 루크는 인간으로서의 자신을 잃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는 생각에 정신이 번쩍 드는데…….

해외 서평들

“왜 스티븐 킹을 사랑하는지 새삼 깨닫게 된다.” _ 《뉴욕 타임스》

“최상급의 오락거리인 동시에, 그 안에 중요한 이야기를 갖추고 있으니, 모두 귀를 기울이라.” _ 《워싱턴 포스트》

“스티븐 킹 작품 중에 최고의 것답게 극도로 연마된 동시에 마음을 사로잡는 작품. 그동안 스티븐 킹의 주인공들이 싸움을 벌여 왔던 그 모든 우주적인 위협을 통틀어도 단연코, 이토록 비인간적인 행위 속으로 느릿느릿 들어가는 것보다 끔찍한 것은 없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너무나 심히 현실적이기 때문이다.” _ 《뉴욕 타임스 북리뷰》

“『인스티튜트』는 또 한 번 승리했다. 오싹하고 감동적인데 소름끼치도록 그럴 듯하다. 한 번에 이 모든 걸 다한다.” _ 《보스턴 글로브》

“이것이 바로 최상의 스티븐 킹.” _ 《세인트 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눈을 뗄 수가 없다. 이 작품은 스릴러, 그리고 매우 잘 쓴 스릴러이다. 작품 속 괴물은 ‘목적은 수단을 정당화한다’, ‘법은 우리에겐 적용되지 않는다’는 부류의 인간들이다. 그런 종류의 인간들이 정말로 있다는 것은 당연지사 아닌가. 그리고 그런 사람들이야말로 충분히 무섭다.” _ 《미니애폴리스 스타 트리뷴》

“이 작품은 분명히 킹 같은 이야기의 명장만이 뽑아낼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또 하나의 이야기다.” _ 《플로리다 타임스 유니온》

“단 한 마디도 낭비되는 단어가 없다. 킹은 이 작품으로 다시 한 번 그가 왜 공포의 제왕인지 증명한다.” _ 《퍼블리셔스 위클리》

“『인스티튜트』를 읽기 위해서 굳이 공포 소설 애독자가 될 필요는 없다. 스티븐 킹의 스토리텔링은 장르를 초월한다.” _ 《뉴스데이》

“충격적인 서스펜스와 검증된 스릴.” _ 《북페이지》

“스티븐 킹의 『인스티튜트』는 고전이 될 것이다.” _ 《마틀릿》


저자 프로필

스티븐 킹 Stephen Edwin King

  • 국적 미국
  • 출생 1947년 9월 21일
  • 학력 메인대학교 영문학 학사
  • 경력 1971년 미국 메인주 햄든 공립학교 영어교사
  • 데뷔 1967년 단편소설 The Glass Floor
  • 수상 2006년 브람스토커상
    2005년 영국환상문학상
    2004년 세계판타지 문학상
    1982년 휴고상 비소설부문 최우수상
  • 링크 공식 사이트

2018.12.05.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스티븐 킹
50권이 넘는 소설을 썼으며 모든 책이 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고도에서』, 『잠자는 미녀들』, 『아웃사이더』를 비롯하여 에드거 상을 수상한 『미스터 메르세데스』가 포함된 빌 호지스 3부작과 『악몽을 파는 가게』 등을 썼다. 「다크 타워」 시리즈, 『그것』 등 많은 작품들이 영화화되었다. 2018년 PEN 아메리카에서 수여하는 문학 공로상을, 2014년 국가 예술 훈장을 받았으며 2003년 전미 도서상에서 수여하는 평생 공로상을 받았다.

목차

인스티튜트1
인스티튜트2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