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바벨의 언어 상세페이지

책 소개

<바벨의 언어> ‘올림푸스 장르문학’ 14권. H. 빔 파이퍼의 SF 중단편 중에서 가장 인기가 있는 작품이며, 한창 탐사가 진행되고 있는 화성의 사진과 겹치면서 우리의 상상을 자극한다.

《바벨의 언어 Omnilingual》

문자를 해독하기 위해서는 규칙에 다가갈 수 있는 열쇠가 있어야 한다. 마지막으로 글을 쓴 화성인이, 처음으로 글을 쓴 지구인이 태어나기 4만 년 전에 이미 죽었다면... 화성의 언어는 어떻게 해석할 수 있을까?

* 이 책은 영문 1만 7천 단어의 중편 소설이며, 원본의 삽화가 들어 있습니다.
(전자책이므로 책 두께를 짐작하실 수 있도록 원서 기준의 단어 수를 안내하여 드립니다.)


출판사 서평

우리의 문화와 문학에는 상상이 자리할 수 있는 공간이 좁다. 더욱이 21세기 과학 시대에, 과학과 상상이 결합된 과학소설(Science Fiction)이 여전히 찬밥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여기 매력적인 과학소설의 전형이라 할 수 있는 SF 소품을 국내에 처음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


저자 프로필


저자 소개

《H. 빔 파이퍼 H. Beam Piper》

헨리 빔 파이퍼는 미국의 과학소설 작가이며, 많은 단편과 몇 편의 장편을 썼다. 대부분 교육을 독학으로 대신했고, 18살 때부터 펜실베니아 철도 회사에서 막노동과 야간 경비 일을 했다.
1947년 첫 번째 단편 《다시 또 다시(Time and Time Again)》가 SF 잡지 『믿을 수 없는 과학소설(Astounding Science Fiction)』에 실렸다. 이 단편은 1951년 라디오 프로그램 《차원 X(Dimension X)》로 만들어졌고, 1956년에는 다시 《X 빼기 하나(X Minus One)》로 꾸며져 방송되었다.
파이퍼는 테로인의 미래 역사 시리즈(Terro-Human Future History)와 단편으로 구성된 대안 역사 시리즈인 패러타임(Paratime)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장편 《작은 퍼지(Little Fuzzy)》가 1962년 휴고상 후보에 올랐다.
1964년 펜실베니아에서 자살로 생을 마감하여, 더욱 꽃필 것으로 기대되던 문학적 성취가 중단되었다. 재정 문제나 가족 간 불화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알려져 있다.


= 옮긴이 소개 =

옮긴이 이재수

한양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금융기관에서 근무했다. 번역그룹 《섬돌》의 회원으로 번역 활동을 하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부의 원칙: 창조적 사고의 힘』이 있다.

목차

1장 ~ 9장


리뷰

구매자 별점

3.8

점수비율

  • 5
  • 4
  • 3
  • 2
  • 1

56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올림푸스 장르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