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높은 창 상세페이지


책 소개

<높은 창> 《높은 창 The High Window》

“브래셔 더블룬은 금화예요. 20달러짜리 금 조각에 비할 수 있죠. 50센트 크기만 한데, 거의 일치할 겁니다. 1787년 뉴욕 주를 기념하여 제조되었는데, 거푸집으로 주조한 물건은 아니었습니다. 1793년까지는 조폐국이 없었고 첫 번째 조폐국은 필라델피아에 생겼죠. 브래셔 더블룬은 압력 성형 프로세스로 제조된 것으로 추정되고 에프라임 브래셔 혹은 브래쉬어라고 불리던 개인 금 세공인의 표식이 새겨져 있어요. 예전에 동전을 부를 때 보통 브래쉬어라고 표기했는데, 동전 자체에는 그런 표기가 없습니다. 이유는 저도 몰라요.”

어느 부유한 집안에서 희귀동전 브래셔 더블룬이 사라졌다. 브래셔 더불룬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부유층의 타락, 갱, 살인사건. 과연 사회 정의란 무엇인가?

“레이먼드 챈들러는 미국을 이야기하는 새로운 방법을 발명했으며, 미국은 이제 우리의 눈에 결코 전과 같이 보이지 않는다.”
─ 폴 오스터

“해밋은 이 비열한 거리가 어떤지 보여줬는지 모르지만, 챈들러는 자신은 비열하지도 않으면서 이 비열한 거리를 걸어가는 남자를 창조했다.”
─ 미스터리 비평가 케빈 버튼 스미스

“레이먼드 챈들러는 진정한 대가이다.”
─ 뉴욕 타임즈

“챈들러를 읽으면 상처의 고통과 인생의 무게가 느껴진다.”
─ 뉴요커

“챈들러는 정점에 선 미국적 영웅을 창조했다. 똑똑하고, 희망적이고, 사려깊고, 모험을 좋아하고, 정이 많으면서도 반항적인.”
─ 로버트 파커(뉴욕 타임즈 북 리뷰)

“필립 말로는 전형적인 도시 남자가 세상을 어떻게 보는지 알려준다.”
─ LA 타임즈

“이 분야에서 챈들러처럼 쓸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포크너 조차도. 그의 작품은 진짜이고, 그는 위대한 예술가이다.”
─ 보스턴 북 리뷰


출판사 서평

‘사설탐정’을 대표하는 두 인물, 사냥 모자를 쓰고 파이프 담배를 입에 문 셜록 홈즈, 그리고 중절모와 트렌치코트 차림에 권총을 손에 든 필립 말로.
미스터리, SF, 판타지 분야의 명작을 엄선하여 펴내는 올림푸스 장르문학에 아서 코난 도일의 셜록 홈즈에 이어 레이먼드 챈들러의 필립 말로가 등장하였다.
레이먼드 챈들러는 하드보일드의 대가라고 불린다. 하드보일드(hard-boiled)는 완숙한 달걀이란 뜻으로, 문학에서는 부차적인 수사를 배제하고, 객관적인 관점에서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기법을 말하며, 헤밍웨이를 그 시초로 본다.
살인 사건의 현장을 누비는 필립 말로의 이야기만큼 하드보일드가 어울리는 데가 있을까? 말로의 행적을 쫓다보면 소설을 읽고 있는데도 내가 영화의 주인공이 되어 경찰과 범인을 만나고 있는 듯한 착각에 빠진다.
뻔할 것 같은 장르 소설을 통해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는 마법 때문일까? 레이먼드 챈들러는 작가가 좋아하는 작가로 꼽힌다.

《레이먼드 챈들러의 필립 말로 시리즈》 (전 6권)

1권 깊은 잠(The Big Sleep)
2권 안녕, 내 사랑(Farewell, My Lovely)
3권 높은 창(The High Window)
4권 호수의 여인(The Lady in the Lake)
5권 시골 아가씨(The Little Sister)
6권 기나긴 이별(The Long Goodbye)

* 이 책은 영문 7만 1천 단어의 장편 소설입니다.
(전자책이므로 책 두께를 짐작하실 수 있도록 원서 기준의 단어 수를 안내하여 드립니다.)

* 블루프린트의 문학 분야는 올림푸스 세계문학과 올림푸스 장르문학 시리즈로 펴내고 있습니다. 레이먼드 챈들러의 필립 말로 시리즈는 올림푸스 장르문학 31권부터 36권입니다.


저자 프로필

레이먼드 챈들러 Raymond Chandler

  • 국적 미국
  • 출생-사망 1888년 7월 23일 - 1959년 3월 26일
  • 데뷔 1939년 소설 빅 슬립
  • 수상 탐정작가 클럽상
    에드거상 최우수 장편상

2014.10.30.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레이먼드 챈들러 | Raymond Chandler

미국의 소설가로 하드보일드 탐정소설을 대표하는 작가이다. 현대 범죄소설 분야에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그가 구사한 문체와 등장인물의 유형은 그대로 장르의 특징이 되었고, 소설 속의 주인공인 필립 말로(Philip Marlowe)는 대실 해밋의 샘 스페이드(Sam Spade)와 함께 사설탐정의 대명사가 되었다.

1888년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났지만, 어린 시절 영국으로 이주하여 덜위치 대학을 다녔으며,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영국 해군성에서 일 년 정도 일했다. 공무원의 근무 분위기가 맞지 않아 그만두고 저널리스트와 출판업자로서 활동했지만 별로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1912년 돈을 빌려 미국으로 돌아와 로스앤젤레스에 정착했다. 한동안은 변변한 직업 없이 어렵게 지내다가 통신교육으로 회계과정을 졸업한 후 안정적인 일자리를 잡을 수 있었다. 미국이 1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게 되자, 입대하여 프랑스와 영국에서 복무하였다. 1932년 회계 분야의 경력을 계속 살려서 대브니 석유회사의 부사장이 되었지만, 지나친 음주습관과 근무태만으로 일년 정도만에 실직하였다.

생활비를 벌기 위해 자신의 재능을 살려 펄프 픽션을 쓰기로 결심, 1939년 발표한 첫 장편 『깊은 잠 The Big Sleep』이 큰 성공을 거두었다. 이후 1940년 『안녕, 내 사랑 Farewell, My lovely』, 1943년 『높은 창 The High Window』, 1943년 『호수의 여인 The Lady in the Lake』, 그후 6년 뒤에 『시골 아가씨 The Little Sister』을 발표했다. 할리우드에서 영화 대본을 쓰며, 빌리 와일더, 알프레드 히치콕 감독과 함께 일하기도 했다.

아내가 오랜 지병을 앓는 중에 『기나긴 이별 The Long Goodbye』을 썼지만, 1954년 아내를 잃자, 좌절과 외로움에 다시 술에 손을 대기 시작했고 다시는 끊지 못했다. 1959년 향년 70세에 세상을 떠났다.


옮긴이 | 임가영

1986년 전라북도 전주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후 서울외국어대학원 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영통번역학과를 국제회의 통번역 학위로 석사 졸업하였다.
현재 전문 통번역가로 활동 중이며, 첫 번째 번역서로 필립 K. 딕의 『Eye in the Sky』를 탈고하였으나, 출판사 사정으로 세상에 내놓지 못했고, 레이먼드 챈들러의 『높은 창』을 시작으로 출판 번역 분야에서도 다양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목차

1장 ~ 36장


리뷰

구매자 별점

4.4

점수비율

  • 5
  • 4
  • 3
  • 2
  • 1

7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올림푸스 장르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