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그해 우리가 바다에서 잡은 것 상세페이지

어린이/청소년 어린이

그해 우리가 바다에서 잡은 것

구매종이책 정가12,000
전자책 정가9,600(20%)
판매가9,600
그해 우리가 바다에서 잡은 것

책 소개

<그해 우리가 바다에서 잡은 것> 임진왜란과 이순신 장군! 어린이 여러분들도 모두 잘 알고 있는 이야기일 겁니다. 하지만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구한 영웅들이 얼마나 많은지 알고 계신가요? 전작 ≪필리핀 사람이 어때서≫를 통해 여러분께 다문화 가정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주신 박현숙 작가님이 이번에는 바다에서 고기를 잡으며 살아가고, 나라가 위기에 처할 때면 나라를 위해 수군이 되었던 어부들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바다에서 태어난 어부가 바다를 떠나 어디로 갈 것이냐?
뱃사람은 뱃사람으로 살아야 하는 법이다!
vs.
아버지는 어머니를 삼킨 바다가 좋아요?
천하디천한 취급 받는 어부가 뭐가 좋다고 그러냐고요!

어부는 바다에서 싱싱한 물고기를 잡습니다. 하지만 어부라고 해서 좋은 생선과 해산물을 먹는 것은 아니었어요. 조선 시대 어부는 천하디천한 취급을 받았던 천민입니다. 가장 좋은 것은 임금님에게 진상하고 그다음으로 좋은 것은 곡식으로 바꿨지요. 정작 어부 자신들은 가장 보잘것없는 작은 생선이나 상처 난 해산물을 먹어야 했어요. 삼선이의 아버지는 바다에서 태어난 바다 사람은 어부가 돼야 한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삼선이의 생각은 달랐지요. 삼선이는 ‘저승을 발밑에 둔 어부’가 되고 싶지 않았고, 아픈 기억을 떠올리게 하는 바다를 떠나고 싶어 했어요.
그러던 중 마을에 위기가 찾아옵니다. 바로 왜적이 쳐들어옵니다. 삼선이에게 군인이 되어 바다를 떠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온 거죠. 바로 멋진 장군이 되어 왜적을 무찌를 기회말입니다.

임진왜란 그리고 이름 없는 영웅들

조선 시대 어부들은 전쟁이 나면 수군으로 전쟁에 참여했습니다. 어부만큼 바다를 잘 아는 사람도 없거든요. 그들의 활약은 어마어마했습니다. 하지만 그 어떤 보상도 바라지 않았죠. 마을을 구하기 위한 여정을 통해 삼선이는 깨달음을 얻습니다. 그리고 작은 영웅이 되기로 마음먹지요. 왜적을 활과 칼로 무찌르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 군사들의 배를 채우는 것도 대단히 중요한 일이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영웅은 어떤 사람인가요? 영웅은 꼭 장군이나 높은 벼슬을 하는 사람들이 아닙니다. 나라가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로울 때,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비록 천한 신분이지만 앞장서서 나라를 지키려는 모두가 영웅 아닐까요? 그런 이름 없는 영웅들의 소중함을 다 같이 깨달을 수 있는 책이었으면 합니다.


리뷰

구매자 별점

0.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0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