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키리냐가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   소설 SF 소설

키리냐가

열린책들 세계문학 101

구매종이책 정가10,800
전자책 정가8,000(26%)
판매가8,000


책 소개

<키리냐가> '키리냐가'는 아프리카의 키쿠유 부족이 자신의 전통 문화를 지키기 위해 지구 밖 소행성에 건설한 유토피아의 이름이다. 마사이 말로 Kiri는 산, Nyaga는 빛. 즉, 인류가 비롯된 신성한 기원지를 의미한다. 이 책은 현재까지 발표된 과학소설 가운데 가장 많은 상을 받은 작품으로, 글을 읽는 재미와 이야기 속에 독자를 끌어들이는 매력이 존재하는 작품이다.

주술사이자 마을의 큰 어른 '코리바'가 주민들 사이 분쟁이 있을 때마다 슬기로운 해결책을 내놓는다. 코리바는 철저하게 키쿠유족 관습을 고집한다. 발부터 나온 아기는 저주를 받고 태어났으므로 죽일 수 밖에 없다. 노인은 하이에나 먹이가 된다. 여자가 글을 배우는 것은 금지돼 있다. 영양, 물소, 하이에나가 등장하는 동물 우화를 들려주면서 코리바는 독자를 향해 과연 '무엇이 미개하고 무엇이 야만인가'를 묻는다. 잃어버린 유토피아에 관한 우화를 통해 우리는 다시금 기술 문명과 유토피아의 이상적 가치에 대해 다시 한번 진지하고 흥미롭게 생각할 기회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


출판사 서평

〈최고의 SF 단편 작가〉 마이크 레스닉의 상상력으로 창조해 낸 유토피아에 관한 이야기 『키리냐가』가 열린책들 세계문학 전집의 101번으로 출간된다. 『키리냐가』는 휴고상을 비롯한 60여 개의 상을 받아, 과학 소설 역사상 가장 많은 상을 받은 작품이다. 〈키리냐가〉는 아프리카의 키쿠유 부족이 자신의 전통 문화를 지키기 위해 지구 밖 소행성에 건설한 유토피아의 이름이다. 마사이 말로 Kiri는 산, Nyaga는 빛. 즉, 인류가 비롯된 신성한 기원지를 의미한다. 22세기 황폐한 지구 환경과 고갈된 인간미에 지친 아프리카 케냐 〈키쿠유〉 부족의 정신적 지도자 코리바는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을 이끌고 지구 밖 소행성 〈키리냐가〉로 명명된 이상향을 건설한다. 그곳에서 원시와 자연 상태의 삶을 살아가는 〈키쿠유〉 부족에게 벌어지는 예기치 못한 갈등과 사건들을 다룬 소설이다.

이 책이 나오게 된 동기에는 어느 정도 우연성이 내포되어 있다. 1987년 당시, 올슨 스콧 카드는 공유 세계에 대한 단편 선집인 『유토피아Eutopia』를 기획하면서 작가들에게 글을 부탁한다. 이때, 카드는 유토피아를 건설하기 위한 사람들이 거주하고 있는 소행성들을 배경으로 설정하고 작가들에게 다음의 두 가지를 그 배경 조건으로 내걸었다.
첫째는 자신이 선택했던 곳이 싫어진 사람은 그 누구라도 언제든 〈헤이븐〉이라는 지역에 가서 우주선을 타고 지구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이었다. 이는 빅 브라더에 대항하는 반란의 소지를 없애고 유토피아가 혼란스러워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였다. 누구든, 자신이 속한 유토피아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떠나면 되는 것이었고, 그 누구도 이를 방해할 수 없다는 조건이었다.
두 번째로는 외부인이 아닌 유토피아에서 살고 있는 사람의 시각에서 이야기가 전개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외부 관찰자 바라본 겉핥기식 여행기가 아닌 내부인에 의한 진지한 고민을 위해서였다.
당시 아프리카, 특히 동부 아프리카에 심취해 있던 레스닉은 이러한 카드의 제안을 받고 키쿠유족의 유토피아에 대해 쓴다. 그 이후 레스닉은 키리냐가의 후속편들을 계속 쓰기로 마음먹고 대략 한 해에 한 편 꼴로 단편을 발표, 비평가와 독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얻게 된다. 결국 우연히 카드의 제안을 받고 쓰기 시작한 단편이 결국은 10편의 연작 소설로 완성된 『키리냐가』는 현재까지 발표된 과학 소설 가운데 가장 많은 상을 받은 역사적인 책이 되어 버린 것이다.



저자 소개

마이크 레스닉 Mike Resnick

1942년 5월 3일생인 레스닉은 1957년부터 글을 써서 돈을 벌었으며, 1959년에 첫 번째 단편 소설을, 1962년에는 첫 번째 소설책을 출간했다. 이후 1959년 시카고 대학에서 아내 캐롤을 만난 레스닉은 1964년부터 1976년까지 필명으로 200권 이상의 소설과 300편이 넘는 단편 소설을 썼다. 이들 대부분은 소위 〈성인용〉이었다. 본격적인 SF 작가로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1986년에 발표한 「산티아고Santiago」이다. 이후 그는 「아이보리Ivory」, 「제2의 접촉Second Contact」, 「지구를 마지막으로 떠나는 분은 태양 좀 꺼주시겠어요?Will The Last Person to Leave the Planet Please Shut Off the Sun?」, 「키리냐가Kirinyaga」 등을 발표하며 작가로서 명성을 얻게 된다.
또한 레스닉은 글을 쓰는 것뿐만 아니라 앤솔러지 편집자로서도 뛰어난 능력을 보여 주어 현재까지 20권 이상의 편집을 맡았고, 1994년과 1995년에는 휴고상 편집자 부문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마이크 레스닉은 1976년부터 1986년까지 단지 7편의 단편만을 쓰는 등 초기에는 단편에 그다지 흥미를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그 이후 현재까지 무려 100편이 넘는 단편을 발표했고 그 중에서도 S F 작가로서의 명성을 안겨 준 작품은 바로 본서 키리냐가 연작이다. 이 책으로 레스닉은 60개가 넘는 상을 휩쓸게 된다. 마이크 레스닉은 2009년 『로커스』 지가 선정한 〈현재까지 존재했던 최고의 SF 단편 작가〉 1위에 올랐으며, 〈현재까지 존재했던 최고의 SF 작가〉 4위에 오르기도 하였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프롤로그
1. 키리냐가
2. 나, 하늘 맛을 보았기에
3. 브와나
4. 마나모우키
5. 메마른 강의 노래
6. 로터스와 창
7. 하찮은 지식
8. 늙은 신이 죽을 때
에필로그

그대, 하늘 맛을 보았지만 날개를 접은 새, 코리바
마이크 레스닉 연보


리뷰

구매자 별점

3.3

점수비율

  • 5
  • 4
  • 3
  • 2
  • 1

3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열린책들 세계문학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