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디북스 접속이 원활하지 않습니다.
강제 새로 고침(Ctrl + F5)이나 브라우저 캐시 삭제를 진행해주세요.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한다면 리디북스 접속 테스트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대응 방법을 안내드리겠습니다.
테스트 페이지로 이동하기


끌림 상세페이지

소설 영미소설

끌림

세라 워터스 빅토리아 3부작

구매종이책 정가17,800
전자책 정가12,500(30%)
판매가11,250(10%)

혜택 기간: 01.04.(월)~01.24.(일)



책 소개

<끌림> 빅토리아 시대 3부작의 정수 『끌림』
세심하게 다듬은 번역과 새로운 표지로 개역판 출간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 원작자로 잘 알려진 영국 작가 세라 워터스의 『끌림』이 개역판으로 다시 출간되었다. 워터스는 매력적인 역사 소설을 꾸준히 발표하며 퀴어 문학의 지평을 넓혀 왔다. 『티핑 더 벨벳』, 『핑거스미스』와 함께 빅토리아 시대 3부작을 이루는 이 작품은 2012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출간되었으나 한동안 절판되어 많은 독자들이 아쉬워했다. 오랜만의 재출간인 만큼 꼼꼼한 번역 수정이 이루어졌음은 물론, 새로운 표지와 더 읽기 편해진 본문으로 디자인도 바뀌었다.
대담한 데뷔작 『티핑 더 벨벳』에 이어 워터스가 두 번째로 발표한 작품인 『끌림』은 여성 교도소와 영매의 세계를 배경으로 빅토리아 시대 여성들의 삶의 단면을 치밀하게 그려 낸다. 부유한 상류층 숙녀지만 억압된 삶을 사는 마거릿과, 감옥에 갇혀 있지만 영혼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다는 셀리나. 두 사람의 일기가 교차하며 대조적인 생활상은 물론 성적 정체성에 대한 자각, 미묘한 감정 변화가 생생하게 묘사된다. 세라 워터스는 2000년 이 작품으로 서머싯 몸상을 수상했으며 같은 해 『선데이 타임스』가 선정하는 <올해의 젊은 작가상>을 받기도 했다. 또 2008년에는 팀 파이웰 감독, 앤드루 데이비스 각본으로 영화화되어 또 한 번 화제를 낳았다.

상류층 숙녀와 감옥에 갇힌 영매의 세계가 교차하는 미스터리 로맨스

빅토리아 시대 영국, 상류층 숙녀 마거릿은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후 우울증에 빠져 힘들어하다가 감옥에 갇혀 있는 죄수들을 방문하는 자선 활동을 하기로 한다. 런던에 있는 밀뱅크 감옥을 방문한 마거릿은 그곳에서 다른 죄수들과 달리 신비한 분위기를 풍기는 영매 셀리나를 만난다. 처음에는 영혼을 불러낼 수 있다는 셀리나의 말을 믿지 않던 마거릿은 서서히 셀리나에게 끌리는 자신을 발견하고 두려움에 휩싸이면서도 점점 더 자주 감옥을 찾게 되는데…….


출판사 서평

강렬하고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작품. 세라 워터스는 페미니스트 디킨스라 할 만하다. – 『텔레그래프』

관능적이고, 으스스하며, 스타일리시하다. 어느 면에서 보아도 완벽하게 훌륭한 소설이다. – 『가디언』

세련되고 절제된 동시에 당장이라도 폭발할 것 같다. – 『인디펜던트 온 선데이』


저자 프로필

세라 워터스 Sarah Waters

  • 국적 영국
  • 출생 1966년 7월 21일
  • 학력 런던대학교 대학원 박사
    랜커스터 대학교 대학원 석사
    켄트대학교 학사
  • 데뷔 1998년 소설 `티핑 더 벨벳`
  • 링크 공식 사이트

2015.02.17. 업데이트 작가 프로필 수정 요청


저자 소개

세라 워터스 Sarah Waters

매력적인 역사 소설을 발표하며 퀴어 문학의 지평을 넓혀 온 작가. 1966년 영국 웨일스에서 태어났다. 켄트 대학교와 랭커스터 대학교에서 영문학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퀸 메리 대학교에서 레즈비언과 게이 역사 소설에 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사 논문을 준비하면서 구상한 데뷔작 『티핑 더 벨벳』을 1998년 발표해 베티 트래스크상과 람다 문학상을 받았다. 두 번째 장편소설 『끌림』 역시 절찬을 받으며 서머싯 몸상, 선데이 타임스 올해의 젊은 작가상, 미국 도서관 협회 GLBT 도서상 등을 수상했다. 그리고 2002년 발표한 『핑거스미스』로 마침내 〈빅토리아 시대 3부작〉을 완성했다. 이 작품은 부커상과 오렌지상 최종 후보까지 올랐으며 영국 추리 작가 협회상을 받았다.
빅토리아 시대 영국의 사회상을 때로는 유쾌하고 대담하게, 때로는 신비롭고 긴장감 넘치게 그려 낸 〈빅토리아 시대 3부작〉은 워터스를 영국을 대표하는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았다. 이후에는 배경을 빅토리아 시대에서 20세기 영국으로 옮겨 『나이트 워치』(2006), 『리틀 스트레인저』(2009), 『게스트』(2014)로 새로운 시도를 보여 주고 있다.
워터스의 소설들은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함은 물론 부커상 최종 후보에 세 번이나 올랐고, 작품 대부분이 영화나 드라마, 연극으로 제작되어 문학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특히 2016년 『핑거스미스』를 원작으로 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가 발표되어 세계적 주목을 받기도 했다.
워터스는 2019년 그동안의 문학적 공로를 인정받아 대영 제국 훈장을 받았으며 현재 런던에 거주하며 작품 활동을 이어 가고 있다.

목차

1부
2부
3부
4부
5부
옮긴이의 말
초판 옮긴이의 말


리뷰

구매자 별점

5.0

점수비율

  • 5
  • 4
  • 3
  • 2
  • 1

1명이 평가함

리뷰 작성 영역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내가 남긴 별점 0.0

별로예요

그저 그래요

보통이에요

좋아요

최고예요

별점 취소

구매자 표시 기준은 무엇인가요?

'구매자' 표시는 리디북스에서 유료도서 결제 후 다운로드 하시거나 리디셀렉트 도서를 다운로드하신 경우에만 표시됩니다.

무료 도서 (프로모션 등으로 무료로 전환된 도서 포함)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시리즈 도서 내 무료 도서
'구매자’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같은 시리즈의 유료 도서를 결제한 뒤 리뷰를 수정하거나 재등록하면 '구매자'로 표시됩니다.
영구 삭제
도서를 영구 삭제해도 ‘구매자’ 표시는 남아있습니다.
결제 취소
‘구매자’ 표시가 자동으로 사라집니다.

이 책과 함께 구매한 책


이 책과 함께 둘러본 책



본문 끝 최상단으로 돌아가기

spinner
모바일 버전